검색

히어로보단 빌런, 공주보다 마녀!

『디즈니의 악당들』 작가 세레나 발렌티노에게 듣는 매혹적인 디즈니 악당들의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람들은 디즈니는 꿈과 희망을 주는 이야기를 다룬다고 생각하지만 원래 동화란 태생적으로 어두운 부분을 가지고 있다. 디즈니는 그 어두운 것들을 아름답게 각색하는 일들을 해왔고, 나 역시 악당들을 재조명하며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든 것이다. (2019. 01. 17)

세레나발렌티노_디즈니제공.png

                                          세레나발렌티노_디즈니제공

 

 

전 세계 아이들이 사랑하고, 어른이 되어서도 잊지 못하는 디즈니 명작들. 우리가 기억하는 건 아름다운 주인공들이지만 그들 뒤에는 주목받지 못한 악당들이 있었다.


디즈니가 기획하고 세레나 발렌티노가 집필한  『디즈니의 악당들』 은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디즈니 명작 속 악당 캐릭터에 주목한다. 악당을 주인공으로 한 스핀오프 격인 이 소설은 출간 즉시 미국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국내에서도 지난해 10월 『사악한 여왕』 ,  『저주받은 야수』  ,『버림받은 마녀』 가 동시 출간되며 영미소설 1위를 기록, 3개월 만에 3만 부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이번에 가장 강력한 악의 여왕  『말레피센트』 의 이야기로 돌아온 저자 세레나 발렌티노에게 악당에 주목한 이유를 물었다.

 

 ‘디즈니의 악당들’은 어떻게 기획했나?

 

나는 언제나 동화를 사랑해왔고, 작가로서 그 동화들을 어떤 방식으로든 다시 다루기를 원했다. 그런데 2007년에 디즈니와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편집자와 악당들의 이야기를 다뤄보자고 이야기 나누게 되었다. 사람들은 디즈니는 꿈과 희망을 주는 이야기를 다룬다고 생각하지만 원래 동화란 태생적으로 어두운 부분을 가지고 있다. 디즈니는 그 어두운 것들을 아름답게 각색하는 일들을 해왔고, 나 역시 악당들을 재조명하며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든 것이다.

 

 

 

ⓒDisney_사악한여왕.jpg

           ⓒDisney_사악한여왕

 

 

각 권의 주인공들은 어떻게 선정했나?


1권의 주인공은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속 새엄마인 사악한 여왕이다. 당시 편집자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악당이 그녀였다. 여왕은 처음부터 외모에 집착하고 딸을 죽이려고 하는데, 그렇게 된 데는 어떤 이유가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2권 ‘저주받은 야수’ 속 야수는 시리즈 전체 세계관을 설명하기 위해 필요한 캐릭터였고, 3권 ‘인어공주’ 속 우르술라, 4권 ‘잠자는 숲속의 공주’ 속 말레피센트는 캐릭터 자체만으로도 매력적이지 않은가!

 

사랑받는 캐릭터를 다시 쓰는 것에 부담은 없었나?


당연히 부담스러웠다. 처음엔 정말 어려웠다. 사람들이 너무나 사랑한 캐릭터라 그걸 다룬다는 게 무섭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 편집자가 내가 그동안 써오던 어두운 색채로 잘 풀어낼 수 있을 거라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 다행이 1권이 출간되었을 때 독자들도 새로운 시도에 응원을 보내주었고 계속해서 시리즈를 쓸 수 있었다.

 

 

ⓒDisney_말레피센트.jpg

             ⓒDisney_말레피센트
 

 

특히 소설에서 집중한 부분이 있다면? 


각 악당 캐릭터의 목소리에 가장 집중했다. 왜 악당들이 그러한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를 밝히는데 집중했다. 그렇다고 악당들의 악행을 정당화하고자 했던 건 아니다. 그저 그들을 이해해보려 노력하고, 원작에서 단편적으로만 보여진 인물이니 들여다보고 싶었다. 말레피센트나 우르술라의 경우 뭔가 사연이 있는 것 같은데 그것이 다뤄지지 않은 것이 안타까웠다.

 

시리즈 중에 특별히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있다면?


단연코 4권 『말레피센트』 의 주인공 말레피센트이다. 그중에서도 어린 시절의 말레피센트에 가장 애착이 간다. 최고의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Disney_버림받은마녀.jpg

             ⓒDisney_버림받은마녀

 

 

기존에 보지 못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데?


단순히 한 캐릭터의 뒷 이야기를 다루는 것보다 이들만의 새로운 세계관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만든 것이 ‘세 자매’다. 세 자매는 이 시리즈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기존 캐릭터만으로 담아낼 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만들어낸다. 튤립 공주, 키르케, 유모 등도 세 자매와 더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캐릭터들이다. 이들 역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Disney_저주받은야수.jpg

               ⓒDisney_저주받은야수

 

 

시리즈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결말에 대한 힌트를 준다면?


『디즈니의 악당들』  시즌 1은 5권 ‘라푼젤’ 속 가짜 엄마 『고델』과 시리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세 자매 이야기를 담은 6권으로 일단락된다. 선과 악이 혼재되며 만드는 이야기를 즐기면 좋을 것 같다. 시즌 2는 또 다른 세계관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보려 한다. 끝까지 관심 가지고 지켜봐주면 감사하겠다.

 


 

 

디즈니의 악당들세레나 발렌티노 저/주정자, 석가원, 김지혜 역 | 라곰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디즈니 명작 속 악당 캐릭터에 주목하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속 악당이 주인공이 되어 그 어디에서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들만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