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다름과 우정을 말하는 오페레타 - 뮤지컬 <판타지아>

가족이 함께 즐기는 오페레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클래식과 뮤지컬의 만남을 선보이는 <판타지아>는 흥미로운 모험, 개성 뚜렷한 캐릭터, 소중한 메시지를 한 데 담았다. (2018. 01. 15)

2017_오페레타뮤지컬_판타지아_공연사진1.jpg

*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부니부니 음악탐험대의 귀환


방학을 맞은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이 찾아왔다. 오페레타 뮤지컬 <판타지아>는 개성 뚜렷한 캐릭터와 흥미로운 모험 이야기, 클래식과 뮤지컬을 결합시킨 매력적인 음악을 선보인다. 2010년 <부니부니 음악탐험대>라는 제목으로 초연된 본 작품은 2년 연속 클래식 부문 1위, 관객 평가 1위, 관객만족도 1위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15년에도 연말 예매율 1위를 차지하면서 대표적인 연말 공연으로 자리 잡았고, 올 겨울 더욱 탄탄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부니부니 음악탐험대와 산타마을’이라는 부제가 말해주듯, <판타지아>에서는 산타마을을 배경으로 부니부니 음악탐험대의 모험이 펼쳐진다. 주인공 롬바는 자신이 작곡한 크리스마스 캐롤을 연주하기 위해 산타마을을 찾아가지만, 악당 블랙이 침입해 스노우볼을 훔쳐간다. 스노우볼에는 아이들의 소원이 담겨 있어 되찾지 못한다면 크리스마스가 사라질 수도 있다. 위기의 순간에 용기를 낸 롬바는 친구들과 함께 스노우볼을 찾아 나선다.

 

흥미로운 스토리만큼이나 눈길을 끄는 것은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다. 롬바를 비롯한 ‘부니부니 음악탐험대’의 친구들은 모두 악기를 형상화한 모습을 하고 있다. 롬바는 트럼본, 튜튜는 튜바, 호린은 호른, 크랄라는 클라리넷, 코코넷은 트럼펫에서 본따온 캐릭터다. 모습만큼이나 성격과 특징도 뚜렷한 차이를 갖고 있어 이야기를 다채롭게 만든다. 서로 다른 개성을 가진 인물들이 힘을 합쳐 난관을 극복하는 모습은 아이들로 하여금 공존과 화합의 가치를 깨닫게 한다.

 

 

2017_오페레타뮤지컬_판타지아_공연사진2.jpg


 

다름을 인정하고 우정을 쌓아요


어우러짐의 아름다움은 음악에서도 발견된다.  <판타지아>는 20인조 오케스트라와 함께 클래식 대표 곡들을 들려주는데 모차르트, 푸치니, 베르디, 말러, 브람스 등의 주옥 같은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무겁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클래식이 뮤지컬 음악으로 재탄생되며 친근하게 다가온다.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클래식을 느끼고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감성까지 사로잡는다. 실제로 <판타지아>의 음악은 OST로 발매되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판타지아>가 매력적인 캐릭터들로 속을 꽉 채운 작품임에는 틀림없지만, 캐릭터에만 의존해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작품은 아니다. 뒷이야기가 궁금해질 만큼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주는 데다, 가볍게 휘발되지 않는 메시지를 품고 있다.

 

 

2017_오페레타뮤지컬_판타지아_공연사진4.jpg

 

 

‘다름’과 ‘우정’은 작품을 가로지르는 주제라 할 만하다. 스노우볼을 찾기 위한 모험이 진행될수록 악당 블랙의 실체도 드러나는데,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악당이 사실은 상처 받은 아이였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외모가 다르고 취향이 독특하다는 이유로 홀로 남겨졌던 아이는 외로움이 싫어서 스스로 어두운 존재를 만들어냈다. 진정한 우정이란 없다고 생각했기에 음악탐험대 친구들의 관계도 거짓이라 믿었고, 그들의 우정을 시험하려 했다. 그러나 음악탐험대 친구들은 서로를 믿었고 블랙을 향해 손을 내밀었다. 객석에 앉은 아이들을 향해 ‘다름을 인정하고 누군가를 소외시키지 않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넌지시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 해 전국투어 공연을 이어갔던  <판타지아>는 2년 만에 다시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으로 돌아왔다. 작품의 강점으로 손꼽히는 음악과 드라마는 재배치되면서 완성도가 더 높아졌다. 70분의 상연 시간 동안 다양한 시각적 효과들이 이어지면서 아이들이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는 점도 반가운 요소다. 작품은 오는 21일까지 만날 수 있으며, 만 36개월 이상이면 관람 가능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