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끝장내는 사랑이 첫사랑이라니, 용순아

영화 <용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난스럽던 소녀 시대, 첫사랑의 비밀노트’란 홍보 포스터를 보았을 때, 싱그럽고 우스꽝스럽고 애틋한 이야기와 이미지를 기대했다.

movie_image.jpg

 

내 발 속에 당신의 두 발이 감추어져 있다
당신의 발자국은 내 그림자 속에 찍히고 있다
당신의 두 발이 걸을 때면
어김없이 내가 반짝인다 출렁거린다
내 온몸이 쓰라리다.
-이원 시 ‘사랑 또는 두 발’ 중에서 (시집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에 수록)
 
엄마 없이 자랐고 꿈도 그다지 없는 충청도 여고생 용순은 달리기반에 들어간다. 대학교 전형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그 외에 해볼 만한 일은 별로 없기에. 그저 앞을 보고 두 발로 달리기만 하면 될 듯한 (쉬운) 일인데 인생이 걸렸다. ‘당신의 두 발이 감추어진’ 사랑이 있었으므로. “용순아 고개 들고 달리자”고 외치는 체육 선생과 사랑에 빠졌다. 여고생 짝사랑이 아니다. 사귀는 것이다. 백일 기념 선물로 강가의 조약돌 백 개에 사랑 고백 그림을 새기기도 한다. (그러고 보니 그림을 잘 그리는데, 달리기 말고도 재주가 있었네)
 
그런데 이 사랑 쉽지 않다. ‘체육’(친구들은 그냥 과목을 선생님 호칭으로 부른다)에게 ‘영어’가 붙었다. 그들은 결혼도 생각하는 관계다. ‘체육’은 삼각관계에서 주도권도 없고 어찌할 바도 모르는 그냥 ‘순둥이’라고나 할까. (아니 근데 두 여성은 왜 이 우유부단한 남자를 뺏기지 않겠다고 난리인겨.)

용순에게 비련의 여고생을 기대하지 말자. 당차고 거침없다. 어릴 적 자신을 버리고 떠났고 그후 세상을 뜬 엄마에 대한 상처가 깊다. 떠나지 말라고 엄마 옷자락이라도 붙잡을 걸, 이라고 ‘체육’에게 고백하기도 한다. 그 말을 듣는 ‘체육’은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는 듯하다. 학생과 사랑에 빠진 데다 새로운 ‘영어’가 나타난 현실에 갈팡질팡이었으니. 결국 용순이 ‘영어’와 육탄전으로 벌이고 난리법석 통에 질렸다는 표정으로 말리고 있던 ‘체육’의 옷자락을 잡는다. 그러나 금세 놓는다. 놓을 수밖에 없었다.

 

‘유난스럽던 소녀 시대, 첫사랑의 비밀노트’란 홍보 포스터를 보았을 때, 싱그럽고 우스꽝스럽고 애틋한 이야기와 이미지를 기대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사람들이 모여 만든 회사 <아토ATO>의 두 번째 작품이니 창립작 윤가은 감독의 <우리들>에서 느꼈던 그 감성, 깊이를 기대했다. 역시나 그 감수성은 맞닿아 있었다. 풍경을 담은 방식과 특별한 소품들, 에피소드의 탁월한 배치 등이 참 좋았다.

 

22.jpg

 

그런데 더 좋았던 것은 캐릭터. 그리고 사랑에 대한 비유였다. 용순에게 첫사랑은 스스로 끝장내기도 한 사랑이다. 위계에 눌려, 사회 통념에 미리 겁내지 않는다. 착한 소녀 콤플렉스가 아닌 포기할 수 없는 사랑을 위해 전속력으로 달리는 사랑이었다. 끝장내지 않으면 앞으로 살아갈 수 없을 것 같으니 끝을 보자는 그 가열한 마음. 나는 ‘사랑 진상 짓’을 옹호할 생각은 없지만 충분히 이해된다. 진상 짓을 할 수밖에 없는 용순의 마음이 고스란히 읽혔다.

 

용순을 짝사랑하는 친구 ‘빽큐’는 말 안 되는 연애시를 끊임없이 쓴다. 그것을 신준 감독은 ‘쭈글미’라고 표현하던데, 참 사랑스럽기 짝이 없는 웃음보 만발한 연애시들이었다. 용순의 ‘체육’ 사랑은 끝까지 가는 것이고, 빽큐의 ‘용순’ 사랑은 절대 끝내지 않고 곁에서 맴돌기만 해도 좋은 것이다. 세상의 모든 사랑이 같은 형태가 어디 있겠는가.
 
마지막 장면, 사랑 때문에 난장판을 치고 난 후 홀로 학교 운동장을 찾아가 쉬지 않고 달릴 때 용순 뒤의 햇살은 눈부셨다. 끝장낸 사랑은 그러니까 끝난 것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는 말이 있지만, 용순의 사랑은 끝났다. 온몸이 쓰라려도 용순이 끝낸 것이니. 사랑은 끝나도 햇살은 반짝였다. 용순은 곧 스무살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은숙(마음산책 대표)

<마음산책> 대표. 출판 편집자로 살 수밖에 없다고, 그런 운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일주일에 두세 번 영화관에서 마음을 세탁한다. 사소한 일에 감탄사 연발하여 ‘감동천하’란 별명을 얻었다. 몇 차례 예외를 빼고는 홀로 극장을 찾는다. 책 만들고 읽고 어루만지는 사람.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

<이원> 저8,100원(10% + 5%)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의 세계에서는 확정적이고 단단한 것이 없다. 모든 것은 흘러내리고 섞이고 유동적이다. 고정되고 확실한 것은 없다. 기계와 몸이 뒤섞이고, 사물은 서로 경계나 구분 없이 침범하고 변환한다. 남는 것은 끊임없는 변화와 변화를 위한 사건과 움직임뿐이다. 시의 언어들은 대상을 지시하는 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