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왕조 500년의 기록을 기록하다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조선왕조실록>을 만화로 재구성해낸 위대한 작품, 그래서 반드시 작품의 제목 앞에 저자의 이름을 붙여야 하는 바로 그 작품.

책임자를만나다.jpg

 


만화가 박재동 화백은 오늘 다룰 이 작품에 대해서 “이것은 그야말로 사건이었다.”라고 극찬을 했습니다. 그런 극찬이 과언이 아닌 것이 4,000여 페이지에 25,000컷. 13년에 걸쳐 혼자 이루어낸 작품이 바로 이 작품입니다. 그 방대하다는 <조선왕조실록>을 만화로 재구성해낸 위대한 작품, 그래서 반드시 작품의 제목 앞에 저자의 이름을 붙여야 하는 바로 그 작품.


오늘 ‘책, 임자를 만나다’ 시간에서는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20권을 박시백 화백과 함께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조선왕조 500년의 기록을 기록하다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1) 책 소개


TV 사극, 영화에서 가장 많이 다루어졌던 <조선왕조실록>, 이제 역사교양만화로 만난다. 철저히 정사(正史)를 바탕으로 하되, 최근의 연구 성과를 적극 차용해 시놉시스를 만들고, 그 바탕으로 그림을 그렸다. 국역 <조선왕조실록>을 기본으로 각 권마다 20여 권의 관련 도서를 참고했으며, 최근 역사학계의 성과를 적극 차용해 객관적이고 사실에 근접한 역사를 서술하고 있다.


또한 만화라는 미디어의 장점을 백분 발휘해 두꺼운 역사책에서는 느끼지 못하는 재미와 박진감을 선사한다. 그리고 작가가 해석한 인물의 성격과 실록의 묘사를 적절히 배합하고 시사적 해석을 곁들여 아이콘화하여 캐릭터로 표현해 실감나는 역사를 느낄 수 있다.


성인 교양독자층 뿐만 아니라 그들의 가족까지 같이 읽을 수 있는 가족교양만화를 표방하고 있기 때문에 지식적인 접근과 함께 '재미'란 면도 강조해서 표현했다. 그 재미는 적절한 비유와 이해하기 쉽도록 풀어낸 문장이나 구성을 통해서다.


2) 저자 : 박시백


1964년 제주생 1984년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입학
1996년 한겨레 신문사 입사
1996-1997년 한겨레 신문에 만평 <한겨레 그림판> 연재
1997-2001년 한겨레 신문에 <박시백의 그림세상> 연재,
<출판 저널>, <우리 교육>, <민족 21>, <함께 걸음> 등 다수의 매체에 만평 및 이야기 만화 연재 2003년 대한민국 만화대상 우수상 수상 2013년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전20권)완간 2013년 《부천만화대상 수상》

 

 

 



cats



 

 

 


 105-106회 <책, 임자를 만나다> 도서 

 

 

 

당신들의 천국

이청준 저 | 문학과지성사

2015년 새해에 찾아뵙게 될 <빨간책방> ‘책, 임자를 만나다’ 시간은 한국 소설로 시작하겠습니다. 바로 故이청준 작가의 <당신들의 천국>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풍광 화려한 소록도에서 투병을 하는 주민들의 삶을 통해서 우리 저마다가 갖고 있는 유토피아에의 열정과 그것을 배반하는 매커니즘 과의 갈등을 보여주는 작품이죠. 2015년 새해를 맞는 ‘책, 임자를 만나다.’ 다음 시간도 기대해주세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