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름이 뭐예요?

마음과 정성을 다해 불러보는 이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 임신했어, 라는 말을 할 때는 매번 쑥스럽고 입에 붙지 않았는데 태명이 축복이에요, 라는 말은 훨씬 자연스럽게 나왔다. 나에게 복이 되는 아이가 아니라 살면서 행복하다고 느끼는 아이였으면 싶었다.

한몸의시간.jpg


밤에 누워서 아아, 앞으로 내 인생은 어떻게 되는 걸까, 알 수가 없네. 걱정 반 기대 반의 심정으로 중얼거리면 옆 사람은 아아, 너는 책을 네 권이나 냈지만 나는 겨우 한 권밖에 안 낸 신인이라네, 하며 화답했다. 그러면 우리는 미리 짜놓은 것처럼 아아, 문학은 죽어가고 우리는 늙었고 입은 하나 더 늘어난다네, 하고 입을 모았고 마지막은 오늘도 태명은 짓지 못했다네, 로 마무리되었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사람들은 몸이 어떤가를 챙긴 뒤 태명은 지었어? 태명이 뭐야? 하고 물었다. 그러면 나는 아직 생각 중이라고 얼버무렸다. 어릴 적에 장난감이나 인형이 생길 때마다 열심히 이름을 지어주던 사람으로 초음파 사진을 받은 순간부터 태명에 대해 고민했지만 정하지 못했다. 뱃속에 있는 동안에만 쓰고 사라질 이름이라는 점에서 부담이 적었지만 그래서 더 의미 있는 이름을 지어야 할 것 같았다. 카페에도 태명을 골라주세요, 라는 게시글이 종종 올라왔다. 튼튼이, 힘찬이, 꼬물이, 콩이, 봄이, 통통이, 새싹이…… 귀엽고 예쁜 태명이 아주 많았다. 나도 나름대로 수첩에 후보들을 메모해두었지만 너무 팬시해서 내 것 같지 않았다. 


그때 누군가 했던 말이 떠올랐다. 늦은 나이에 엄마가 되는 걸 보면 네가 참 복이 많다. 나는 좀 어리둥절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런 말을 했다.  


“그 나이에 복 받은 거야. 요즘 아기 문제로 마음 고생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태명 축복이는 그렇게 지어졌다. 너무 큰 이름인가 싶었지만 요란하지 않아 좋았다. 


나 임신했어, 라는 말을 할 때는 매번 쑥스럽고 입에 붙지 않았는데 태명이 축복이에요, 라는 말은 훨씬 자연스럽게 나왔다. 나에게 복이 되는 아이가 아니라 살면서 행복하다고 느끼는 아이였으면 싶었다. 가끔은 ‘축복’이라고 지어놓고 ‘걱정’이라고 부르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 미안했지만.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서유미(소설가)

2007년 문학수첩 작가상을 받으며 등단. 같은 해 창비 장편소설상을 탔다.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 『쿨하게 한걸음』 『당신의 몬스터』를 썼고 소설집으로 『당분간 인간』이 있다. 에세이 『소울 푸드』에 참여했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