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능엔터테이너 임창정의 귀환

대중들의 심리를 정확히 꿰뚫어 '범작'을 만들어 내는 그의 재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도저도 아닌 게 아닙니다. 연기면 연기, 노래면 노래. 두 우물을 함께 파는 임창정의 신보가 벌써 열두 번째 정규입니다. 꾸준히 길게 가수 활동으로도 대중과 호흡하려는 그의 욕심이 순수하고 아름다워 보입니다. 물론 노래도 좋고요.

임창정 < 흔한 노래... 흔한 멜로디... >

 

배우 김민종은 얼마 전 인터뷰에서 '임창정의 가수 재기 성공'에 대해 자신은 엄두도 못 낼 일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확실히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에게나, 그를 채 경험하지 못한 젊은 세대에게나 임창정의 '가수로서의 커리어'는 놀라운 수준이다. 빡빡한 연기자로서의 삶 때문에 띄엄띄엄 앨범을 발매하고, 큰 음악적 변화 없이 일관된 레퍼토리를 고수하지만 매번 신기할 정도의 성공을 거둔다. 정규 12집이면 거장의 수준이다.

 

 


 

새 앨범은 왜 그가 이토록 거대한 사랑을 받는 '가수'인지를 간단명료하게 보여준다. 뛰어난 가창력과 음악에 대한 열정만이 전부가 아니다. 통산 12집의 이 베테랑 아티스트는 '대작'은 아닐지라도 대중들의 심리를 정확히 꿰뚫어 '범작'을 만들어 내는 데는 천부적이다. 앨범 타이틀이 역설하듯 그의 노래는 흔하고, 보편적이며 많은 사람들에게 불리어지고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그 주안점을 둔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의 시대임에도 여전히 정통 발라드를 고수하는 것은 임창정이라는 이름 자체가 갖는 상징성에 따른 결정이었고, 이는 절대 다수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의 '기대'를 충족하기엔 부족함이 없다.

 

작곡 크레딧에 올라있는 많은 이름들에도 불구하고 다양함보다는 일관성이 눈에 띤다. 「소주 한 잔」의 담백한 가창을 이어가는 「흔한 노래」는 이미 차트 곳곳에서 순항중이며 정 반대의 「오랜만이야」 풍의 「어느 하루가」, 「바보」는 특유의 애절한 가창으로 사랑받고 있다. 대부분 직접 작사한 가사들까지 더해져 대중들의 공감 포인트를 더욱 넓힌다. 다만 휘성의 작품으로서 원작자의 자취를 강하게 풍기는 「마지막 악수」, 드문 미디엄 템포 넘버 「보내야 했을까」를 제외하고는 여전히 답보상태다. 과거의 어떤 트랙들을 가져다놓아도, 혹은 앨범의 어떤 트랙을 과거 앨범에 수록해도 전혀 위화감이 들지 않을 정도다.

 

말 그대로 전형적인 작품이지만 그것이 몰가치성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이미 그에게 있어 더 이상의 음악적 욕심은 무의미할지도 모른다. 가장 잘 할 수 있는 노래가 바로 '흔한 노래, 흔한 멜로디'이며, 대중들이 바라는 지점 또한 마찬가지다. 이를 잘 알고 있었기에 임창정은 큰 욕심 없이 커리어를 유지할 수 있었다. 새 앨범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신뢰'를 획득한 상황이라 하나 여유롭다기보다는 진부하게 읽힌다. 허나 더 기대할 수도, 그럴 필요도 없다. 그것이 임창정의 음악 세계이기 때문이다.

 

글  김도헌(zener1218@gmail.com)

[추천 기사]

-김진향, 20대 CEO라는 화려한 이면에 숨겨진 노력

-<무한도전> 김태호 PD님, 휴대폰 좀 빌려주세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창정이라 다행이다

- 임창정의 느와르 도전작 <창수>
-강아지 엄마 윤승아 씨, 지금 무슨 생각하세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임창정 12집 - 흔한 노래... 흔한 멜로디...

14,900원(19% + 1%)

진짜가 돌아왔다. 명품 발라더 임창정이 5년 만에 정규12집 [흔한 노래… 흔한 멜로디…]로 돌아왔다. 지난 2009년 발표한 정규11집 이후 5년만에 발표하는 정규12집 [흔한 노래… 흔한 멜로디…]은 자극적이지 않은 음악과 대중들의 가슴에 깊은 전율을 일으킬 총 15곡의 음악이 담겨있으며, 임창정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