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체 남자들은 어떤 여자들에게 반해요?

내가 경험한 바에 따르면 남자들이 여자를 선택할 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외모나 행동도 중요하지만 정작 ‘나를 필요로 하고 내가 지켜줄 수 있는 여자’라는 이미지를 매우 중요시한다는 것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남자들의 70% 이상이 첫눈에 ‘이 여자다!’를 결정한다.

남성의 70퍼센트 이상이 소개팅이나 선을 보러 나왔을 때 여자의 첫인상을 보고 애프터를 할지 말지 바로 결정한다고 한다. 즉, 얼굴을 보자마자 30초 이내에 이미 ‘이 여자 맘에 든다.’, ‘한 번은 더 만나봐야겠다.’ 혹은 ‘절대 애프터를 하지 않겠다.’는 판단이 선다는 말이다. 무조건 미인을 선호한다는 뜻이 아니다. 다만 그만큼 남자에게는 처음 만남에서의 인상과 느낌이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뜻이다.

이에 비해 여자는 어떤가? 여자는 남자와 정반대다. 첫인상보다는 대화를 나누면서 ‘아, 만나볼수록 괜찮다.’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훨씬 많다. ‘나는 무조건 잘생긴 사람이 좋아!’라고 말하는 여자도 지극정성으로 애정을 쏟아주는 야수 앞에서는 마음이 흔들리는 법이다.


알아도 모르는 척, 싫어도 안 싫은 척, 달라도 비슷한 척

많은 남자들이 자신보다 아는 게 많은 여자를 부담스러워한다. 가끔은 알아도 모르는 척, 싫어도 안 싫은 척, 달라도 비슷한 척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건 똑똑함과는 완전히 다른 건데, 현명하게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는 지혜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남자도 여자도 짝을 만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너무 똑똑해도 문제가 되고, 너무 무식해도 문제가 된다. 너무 자기 주장이 없으면 생각 없어 보이고, 자기주장이 너무 강하면 기가 세 보여서 안 된단다. 그러니 대체 어떻게 하면 좋을지 난감할 수밖에.

“제 본연의 모습을 버리고 가식적으로 남자를 대하라는 말인가요?”

많은 똑똑한 여자들이 반문한다. 아니다. 본연의 모습은 바꿀 수도, 가식적으로 꾸밀 수도 없다.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그 본연의 매력이 상대에게 드러나기도 전에 괜히 오해를 받아서 기회를 놓치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뜻이다.

내가 경험한 바에 따르면 남자들이 여자를 선택할 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외모나 행동도 중요하지만 정작 ‘나를 필요로 하고 내가 지켜줄 수 있는 여자’라는 이미지를 매우 중요시한다는 것이다. 그만큼 자신의 존재감을 확인하고 싶어하는 남자들의 본능이 드러난 부분이다.

명심하자. 거슬리고 못마땅해도 어쩔 수 없다. 남자들은 자신을 최고라고 느끼게 해주는 여자에게 매력을 느낀다. 아무리 재미없는 얘기라도 환한 미소로 들어주며 맞장구를 쳐주는 여자, 사소한 일에도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며 최고라고 환호해주는 여자를 좋아한다. 남자가 마음 졸이며 한 어떤 행동을 여자가 칭찬해주고 감탄해줄 때 그들은 우쭐해지고 자신이 멋진 남자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연애의 기본 조건은 바로 ‘상대에 대한 적절한 호응’

언젠가 한 회원이 찾아와 눈물을 글썽이며 했던 말이 잊혀지지 않는다.

“3년이나 사귄 남자친구가 헤어지재요. 근데 그 이유가 정말 가관이에요.”
“이유가 뭔데요?”
“저는 자기 없이도 씩씩하게 잘살 수 있지만, 얼마 전에 만난 다른 여자는 자기가 보호해줘야만 하는 여자라나요? 저도 강한 척 했지만 사실은 약한 여자이고, 너 없인 안 된다고 애원했지만 결국 소용없었어요.”


어떤가. 이런 일은 생각보다 꽤 많이 일어난다. 이것이 현실이다. 내 생각에 강하고 똑똑한 것은 절대 흠이 아니다. 사실 결혼하고 나서 남자에게 필요한 것은 강하고 똑똑한 여자다. 아이를 키울 때, 집안일을 결정할 때 모든 것을 남자에게 해결해달라고 손을 내미는 여자만큼 답답한 것도 없다. 하지만 결혼하기 전까지 또는 연애를 할 때, 특히 첫 만남에서 다부지고 똑똑한 여성이라는 점을 너무 드러내는 것은 관계를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것은 수십 년 동안 이 일을 해온 나 같은 사람에게도 웃지 못할 아이러니다. 남자들은 강하고 똑똑한 사람일수록 높은 점수를 받고, 여자들은 강하고 똑똑할수록 오히려 마이너스가 된다. 하지만 어쩌랴, 그것이 사실이고 현실인 것을.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3년 안에 결혼하기로 마음먹은 당신에게

<하시모토 기요미> 저/<김윤경> 역11,250원(10% + 5%)

'나보다 부족한 것 같은 친구는 결혼에 성공했는데 왜 나는 아직 혼자일까?. 혹시 내가 결혼 탈락자가 되는 건 아닐까?, 대체 무엇이 결혼하는 여자와 결혼 못하는 여자를 만드는 걸까?'라는 고민을 하고 있은 이 시대의 여자들의 현실과 심리를 적나라하게 파헤치고 냉철한 해법을 찾아가는 연애, 결혼지침서 『3년 안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