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간담회] 백남준의 아내 구보타 시게코가 들려주는 그의 삶과 사랑

『나의 사랑, 백남준』 구보타 시게코 백남준의 아내 구보타 시게코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구보타 시게코는 문화 테러리스트 백남준의 공연을 처음보고는, “강렬한 퍼포먼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그의 눈부신 에너지에 마음을 빼앗겼다”(p.32)고 회상한다. 백남준의 아내 구보타 시게코가 가까이서 지켜본 그의 삶과 사랑, 예술에 관해 이야기했다.

머리로 그리는 그림도 그로테스크했다. 그는 먹물이 담긴 대야를 두 손으로 부여잡더니 그 속에 머리를 처박고 온 머리카락에 먹물을 묻혔다. 그러고는 무릎을 꿇은 채 기다란 흰 종이 위에 머리를 붓 삼아 선을 그었다. (…) 마치 폭풍이 휩쓸고 가는 것처럼 파괴적인 공연이었다. 보는 내내 숨이 멎는 것처럼 긴장이 되었다.(p.32)

구보타 시게코는 문화 테러리스트 백남준의 공연을 처음 보고는, “강렬한 퍼포먼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그의 눈부신 에너지에 마음을 빼앗겼다”(p.32)고 회상한다. 백남준의 아내 구보타 시게코가 가까이서 지켜본 그의 삶과 사랑, 예술에 관해 이야기했다. 『나의 사랑 백남준』을 통해서다.

공동저자인 남정호 기자는 2006년 백남준의 장례식을 취재하면서 구보타 시게코를 만났다. 수년에 걸쳐 뉴욕을 오가며 그녀를 인터뷰했다. 백남준의 전기적 사실이 정리된 책이 없다는 것을 알고 백남준 회고록 출간에 나섰다. 구보타 시게코의 구술과 백남준 지인의 인터뷰를 통해 회고록을 구성했다.

『나의 사랑 백남준』은 천재적인 아티스트 이전에, 한 남자로서, 남편으로서, 고독한 예술가로서의 백남준의 면모가 드러나있다. 가난했지만 돈에 있어서 만큼은 자유로웠고, 어느 것에도 구속 받고 싶지 않았던 사람. 그런 남자를 붙잡기 위해서, 또 그에게 뒤쳐지지 않는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백남준 곁에서 분투한 시게코의 일화도 흥미진진하다.

비디오 아티스트이자 백남준의 아내, 구보타 시게코.

지난 20일, 백남준의 생일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구보타 시게코는 그를 회상하며, “가난한 예술가였지만, 오직 예술만을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말했다. 백남준의 어린 시절에 대한 이야기도 언급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사촌누나들과 주로 놀았는데, 나이차가 많이 나는 사촌 형들은 그를 여자애 취급하기도 했다. 그는 늘 100명의 딸을 낳고 싶다고 했다.” 사촌누나들의 영향을 받아 백남준도 피아노를 접했고, 음악가가 되고자 했지만, 그의 아버지는 “남자는 비즈니스맨이 돼서 돈을 벌어야 한다”며 반대했다.

구보타 시게코는 이 책이 “젊은 예술가들을 위한 책”이라고 언급하며, “나와 남준의 삶을 통해 가난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는 예술가들이 희망을 얻길 바란다. 절대 포기하지 말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수영

summer2277@naver.com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중요한 거 하나만 생각하자,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나의 사랑, 백남준

<구보타 시게코>,<남정호> 공저13,500원(10% + 5%)

세계가 열광한 예술가였지만 아무도 알지 못했던 인간 백남준 그의 웃음과 눈물, 사랑과 예술이 생생하게 요동한다 백남준의 연인이자 아내로, 예술적 동반자로 40여 년을 함께했던 구보타 시게코가 백남준의 삶과 사랑, 그리고 예술 이야기를 들려준다. 백남준은 일본, 독일 한국 등을 무대로 활동했던 세계적인 예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