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단요 “분과를 가로지르며 하나로 결합시키는 책을 좋아해요”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 자신이 어떤 구조 속에서 결정되는 존재임을 인식하는 데에 그치는 대신, 그 안에서 다시 영향력을 생성하는(권력을 행사하고 폭력을 행하는) 존재임을 받아들이고 그로 인한 결과를 똑바로 마주보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여깁니다.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예스24 2024 젊은작가 후보가 된 소감

좋고 감사한 일이라고 여깁니다. 한편 젊은작가 후보에 오른, 다른 작가분들의 면면을 보면 함께 호명될 수 있다는 사실에 생경함을 느끼기도 합니다.

요새 좋아하는 물건

햇볕이 너무 뜨거워서 패트롤캡을 항상 쓰고 다닙니다. 가로 1,200cm 길이 책장을 하나 더 들였는데 이것도 튼튼한 게 마음에 듭니다. 또한 종이 집게 한 묶음을 새로 샀는데 기존에 있던 것들의 중간 사이즈라 애매한 두께의 종이들을 묶기 편해졌습니다.

제목을 짓는 방식

일단 다 쓴 다음 글의 내러티브와 상징 구도, 혹은 이미지를 가장 잘 나타낼 만한 제목을 고민해 봅니다. 그러나 대개는 편집부 선생님들에게 의견을 부탁드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 듣기로 러시아 시인인 만델쉬탐은 시 자체가 시의 얼굴이 되어야 한다고 여겼기 때문에 몇몇 시에는 제목을 붙이지 않았다는데, 저도 종종 그러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작업 방식의 특성상 글의 구성이라든지 ‘앞뒤가 맞음’ 등에 대한 고려는 쓰는 과정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다 쓴 뒤에는 주로 문장을 다듬고 불필요한 문단을 세부적으로 쳐내는 작업을 하게 됩니다.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어떤 상황에서도 써야 하면 글이 나오는 편이기 때문에, 잘 풀리지 않아서 무언가를 해야 했던 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다만 적절한 시점에 글쓰기를 멈추고 자신을 챙길 수 있도록 일정을 배분하는 편입니다. 글을 쓰지 않을 때는 다른 일을 하거나 집안일을 하거나 책을 읽거나 합니다.

최근에 이 책을 읽었다

마크 릴라의 『분별 없는 열정』(필로소픽, 2018)입니다. 정치사상 에세이라기보다는 정치사상사에 대한 에세이라고 말하는 편이 옳을 것 같은데, 각 사상가들의 사상을 그들의 현실정치적 실천(혹은 실패·좌절)과 겹쳐 봄으로써 담론의 역능을 다시금 살피는 글입니다. 비록 엄밀하고 철저한 논증을 통해 전개되는 글은 아니지만, 에세이라는 형식을 감안하면 굉장히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주로 사는 책

책을 고르는 기준은 지금 당장 필요한 책, 읽어두면 도움될 책, 직접적인 유용성이 없더라도 흥미로운 책 세 유형입니다. 장르별로 논하자면 영미소설과 정치철학 도서의 구매 비중이 높습니다. 지성사·종교사·신학(세속화된 기독교 도서보다는 비아 제안들 시리즈처럼 ‘학문으로서의 신학’을 다루는) 도서와 금융 관련 도서(『바젤탑』이라든지 『크레디토크라시』)도 곧잘 삽니다. 개중 『정념과 이해관계』(후마니타스, 2022)라거나 『기독교와 새로운 자본주의 정신』(IVP, 2021)처럼 각 분과를 가로지르며 하나로 결합시키는 책을 특히 좋아합니다.

글에서 자주 쓰는 단어

가장 빈도가 높은 개념은 고통과 타산과 열망이고, 가장 큰 무게가 실리는 개념은 권세와 결단입니다. 고통과 타산과 열망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동력이므로, 소설의 기층부를 이끌어가는 힘이 됩니다. 그러나 이런 힘들은 세계의 규모에 비하면 아주 미미하거니와 어떠한 목적 하에서만 그 쓸모를 얻을 수 있으므로, 최종적으로는 권세와 결단에 대해 말하게 됩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단어 세 가지

주체와, 권력과, 반성성입니다. 압축적으로 쓰면 메아 쿨파(mea culpa)의 한 형태이기도 합니다. 나 자신이 어떤 구조 속에서 결정되는 존재임을 인식하는 데에 그치는 대신, 그 안에서 다시 영향력을 생성하는(권력을 행사하고 폭력을 행하는) 존재임을 받아들이고 그로 인한 결과를 똑바로 마주보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여깁니다.

글쓸 때 사용하는 기기 및 프로그램

구글 문서에서 나눔명조 11pt에 들여쓰기 0.33, 문단간격 4pt를 맞춰 놓고 씁니다. 봄과 가을에는 서재의 컴퓨터(키보드는 삼 만원짜리인데 브랜드는 잘 모릅니다)로 쓰고 여름과 겨울에는 침실에서 노트북으로 쓰는데, 서재에 냉방 기구가 없기 때문입니다.

차기작 계획

가장 신경 쓰고 있는 것은 교육 르포입니다. 2024년 6월에 출간된 상편은 ‘사교육 및 수능 제도를 렌즈 삼아 한국 사회를 바라보는’ 구성이고, 이후 작업할 하편은 ‘공교육 제도 및 한국 사회를 렌즈 삼아 교육이라는 주제를 바라보고, 최종적으로는 한국 자체를 이야기하는’ 구성입니다. 소설의 경우 SF 위주로 쓰지만, 일부 도서에서는 2020년대의 한국에 대한 이야기를 리얼리즘적으로 풀어내려 합니다.


다이브
다이브
단요 저
창비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다이브

<단요> 저11,700원(10% + 5%)

“너의 기억을 깨워 줄게” 『아몬드』, 『페인트』를 잇는 성장과 회복의 이야기 책장을 덮은 후에도 마음을 뒤흔드는, 아름다운 한 편의 판타지. ― 김미영 교사 창비청소년문학 111권으로 단요 장편소설 『다이브』가 출간되었다. 『다이브』는 2057년 홍수로 물에 잠긴 한국을 배경으로 물꾼 소녀 ‘선율’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