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젊은 작가 특집] 성해나 “내년까지는 장편소설을 완성하고 싶어요”

2024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웃음’이라는 단어를 자주 써요. 웃음 속에는 충족만 어려 있진 않은 것 같아요. 희도 있고, 비도 있고, 뒤섞일 때도 있죠. 제 소설 속 웃는 사람들을 유심히 찾아주시길 바라요. (2024.06.14)

예스24는 매년 한국 문학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를 찾습니다. 올해는 총 12명의 후보를 모아 6월 17일부터 7월 14일까지 투표를 진행합니다. 어떤 작가들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예스24 2024 젊은 작가 후보가 된 소감

작년에 이어 올해도 후보로 선정되었는데, 기쁘고 감사한 마음은 여전해요. 독자분들이 그만큼 애정을 가지고 읽어주셨다는 방증일 테죠. 얼른 신작으로 뵙고 싶어요.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요새 좋아하는 물건

LP를 꽤 오래 수집해왔어요. 구매할 때의 쾌감도 있지만 고대하던 음반을 청취할 때의 즐거움이 더 큰 것 같아요. 근래에는 브루노 메이저의 2집을 다시 듣고 있고, 여름이 다가오는 만큼 하마다 킨고의 시티팝도 즐겨 듣습니다. 여름밤을 한층 근사하게 만들어주는 곡들이에요.  

제목을 짓기까지

양초에 비유하면 제목은 심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심지가 있어야 불이 붙듯 저도 제목을 먼저 지어야 소설에 힘이 붙더라구요. 지금 쓰고 있는 소설의 제목은 ‘신포도 밭’인데요. 탈무드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퇴고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저는 초고를 쓰며 퇴고를 동시에 하는 편인데요. 전날 썼던 것을 다음날 고치며 문장도 다듬고 흐름도 고려해요. 가장 중요한 건 인물에 대한 이해도인 것 같아요. 인물이 잘 이해되지 않으면 다음 문장으로 넘어가기도 어렵고, 고칠 때도 애를 먹는 것 같습니다. 제대로 이해하는 데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어요.

원고가 잘 안 풀릴 때

집필은 잠시 미루어두고 다른 일을 합니다. 청소를 하거나 영화나 책을 한 편 보거나 음악을 들으며 환기하고 다시 책상 앞에 앉아요.

최근 읽은 책

읽고 싶은 책이 많아 여의치 않게 병렬 독서를 하고 있는데요. 지금은 엘리자베스 커리드핼킷의 『야망계급론』과 마이클 샌델의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을 탐독하고 있어요. 결국계급에 관한 담론이라는 점에서 두 서적이 겹치는데, 이러한 교집합을 발견하는 것도 즐겁더라구요.

주로 사는 책

지인에게 추천받기도, 지면에 실린 추천도서를 구입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직접 발굴해요. 서점에 가서 천천히 읽어보고 마음에 든다면 그 작가의 다른 책까지 한꺼번에 구입합니다. 정말 좋으면 그 출판사에서 나온 책도 찾아봐요. 고인이 된 박철수 교수의 무수한 건축서도 그런 과정을 통해 발견했어요. 더 이상 그분의 글을 읽을 수 없다는 게 슬프네요.

가장 좋아하는 단어

채집이라는 단어를 좋아합니다. ‘널리 찾아 얻거나 모은다’는 뜻처럼 소설을 쓸 때도 무수한 것들을 끌어 모은 뒤 적절히 선별해 담아두는 것 같아요. 저는 ‘웃음’이라는 단어를 자주 써요. 웃음 속에는 충족만 어려 있진 않은 것 같아요. 희도 있고, 비도 있고, 뒤섞일 때도 있죠. 제 소설 속 웃는 사람들을 유심히 찾아주시길 바라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단어 세 가지

물음, 여유, 포용

글 쓸 때 사용하는 기기 및 프로그램

여전히 아이패드를 애용합니다. 많은 분들이 즐겨 쓰는 ‘굿노트’로 소설을 구상해요. 요즘은 일기를 부지런히 쓰고자 하는데, ‘DAYOL’이라는 어플이 유용하더라구요. 캘린더로도 쓰고, 일상을 기록하거나 소소한 아이디어도 적어두어요.

차기작 계획

앞서 말했듯 「신포도 밭」이라는 중편을 쓰고 있어요. 3대에 걸친 정신승리에 관한 이야기에요. 그리고…… 내년까지는 장편소설을 완성하고 싶어요. 부디.


두고 온 여름
두고 온 여름
성해나 저
창비


젊은 작가 투표하러 가기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두고 온 여름

<성해나> 저12,600원(10% + 5%)

독자와 평단이 주목하는 신예 성해나의 첫 장편소설 우리가 두고 온 모든 인연과 마음을 위하여 한 시절의 여운 속에서 전하는 애틋한 안부 인사 첫번째 소설집 『빛을 걷으면 빛』(문학동네 2022)에서 나와 타인을 가르는 여러 층위의 경계와 그 경계를 넘어 서로를 이해하려는 시도를 진중하고 미더운 시선으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두고 온 여름

<성해나> 저11,200원(0% + 5%)

“그게 불편해요. 가족도 아닌데 가족인 척하며 사는 게.” 오해와 결별로 얼룩진 관계를 다독이는 지금 여기, 가장 특별한 가족 드라마 소설은 기하의 회상으로 시작된다. 사진사였던 기하의 아버지는 매년 여름 기하의 사진을 찍어 사진관 쇼윈도에 걸어두었다. 하지만 기하가 열아홉살이었던 그해 여름, 기하는 처음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