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이팝 관람차는 언제까지나 - ‘전설이 될 거야’를 마무리하며

김윤하의 전설이 될 거야 마지막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케이팝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것을 찾아내고 그것이 어떻게 좋은지 알리고 싶었다. (2024.04.19)

온앤오프 'Bye My Monster' MV 캡처 ⓒWM Ent.


4월 8일 월요일. 온앤오프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BEAUTIFUL SHADOW]의 첫 곡 ‘Bye My Monster’를 듣다가 나도 모르게 마시던 커피를 뿜을 뻔했다. 이 사람들, 정말 진심이구나. 온앤오프와 작곡가 황현은 그룹 데뷔부터 지금까지 7년 째 호흡을 맞춰오고 있다. 2020년대 케이팝에서는 흔적 기관으로 사라졌다 알려진 비장함과 휘몰아침의 미덕을 잊지 않고 활동하는 드문 파트너이기도 하다. 기승전결이 뚜렷한 멜로디가 곡 전체를 이끌고, 메인 보컬이 성대를 갈아 곡의 하이라이트를 부른다. 웅장한 전자기타와 현악 연주가 박력 넘치게 교차하고, 사랑 앞에서 재앙, 절망, 구원, 지옥과 괴물을 부른다. 돌이킬 수 없는 이별 앞에서 마지막 호흡처럼 흩어지는 멤버 효진의 ‘안녕’에 속절없이 무너져 내렸다. 우리가 사랑해 온, 그러나 오래 잊고 있었던 케이팝의 어떤 정수가 그곳에 있었다.

4월 13일 토요일. 이제는 케이팝 팬들 사이에서도 꽤 인지도가 높아진 미국의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생중계를 틀었다. 십여 년 전부터 페스티벌을 온라인으로 무료 생중계한다는 남 다른 발상으로 전 세계 음악 팬들 사이 명성을 드높인 이들은 이제는 해외 음악 페스티벌 섭외가 흔해진 한국 가수들을 일찌감치 초대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올해에는 한국 시간으로 토요일 오후, 에이티즈 무대가 예정되어 있었다. 케이팝 보이 그룹으로는 최초로 코첼라 무대에 서게 된 이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50분. 카메라나 음향 등 크고 작은 문제로 인한 혼란이 중계 화면 밖까지 전해졌지만 공연을 보고 난 이들은 입을 모아 모니터 밖까지 전해진 기합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자탈, 자개 무늬, 한글로 ‘헬로 코첼라’가 새겨진 부채 모두가 제대로 한판 벌어진 무대 위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 에이티즈나 케이팝을 몰라도 공연이 전하는 에너지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끄덕일 수 밖에 없는 시간이었다.

4월 15일 월요일. 7개월 만에 돌아온 보이 그룹 보이넥스트도어(BOYNEXTDOOR)의 앨범 [HOW?]을 들으며 오랜만에 구김살 없이 활짝 웃었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 음악과 관련된 일을 하다 보면 취향에 맞는 음악과 완성도가 높은 음악 사이 길을 잃는 경우가 생긴다. 전자는 이성으로, 후자는 매력 발굴로 적당히 조율해 가며 살아가다 그 두 가지가 기분 좋게 만나는 지점을 종종 만나게 되는데, [HOW?]가 그런 앨범이었다. ‘옆집 소년’이라는 조금은 뻔한 키워드를 레트로한 음악과 색다른 태도로 풀어내는 솜씨가 익숙한 듯 새로운 감상을 끌어냈다. 앨범 중간에 무심하게 툭 떨어진 타이틀곡 ‘Earth, Wind & Fire’의 개성 넘치는 자태와 풋풋한 세레나데 ‘So let's go see the stars’, 다섯 번째 트랙 ‘l i f e i s c o o l’에서 아웃트로 ‘Dear. My Darling’으로 이어지는 묘한 낭만까지 취향과 완성도 두 마리 토끼를 제대로 잡은 앨범이었다.


아이브 EP [IVE SWITCH] 콘셉트 포토 ⓒStarship Ent.


4월 16일 화요일. 걸 그룹 아이브의 공식 SNS 계정에 이들의 세 번째 콘셉트 포토가 떴다. 오는 4월 29일 발매될 두 번째 EP [IVE SWITCH]를 위한 프로모션이었다. 4월 초 공개한 컴백 스케줄러부터 신비로운 빛으로 마법 소녀 이미지를 강하게 어필한 이들이었으니만큼 일관성이 느껴졌다. 이미지 속 아이브 멤버들은 어린 시절 누구나 한 번쯤 선물로 탐내봤을 반짝이는 마법 소녀를 완벽에 가깝게 재현해 냈다. 아이브는 뚜껑을 열면 ‘반짝반짝 작은 별’이 당장 흘러나올 것 같은 오르골 형상의 단상 위 색색의 보석이 박힌 마법봉을 들고 섰다. 사실 봉이라기 보다는 창이나 장검 같은 무기 같기도 하다. 하긴 마법봉은 마법 소녀의 무기니까. 10대 여자아이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그룹으로서 주요 타겟층을 정확히 공략한, 똑똑한 데다 예쁘기까지 한 콘셉트 포토였다. 마음 한구석 여전히 ‘그때 취향’을 간직하고 있는 어른들의 마음을 자극한 건 덤이었다.


무려 3년 반만의 연재를 마무리하는 ‘전설이 될거야’의 마지막 순간까지, 케이팝 세상은 이토록 멈추지 않고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물론 언제나 좋은 일만 있는 건 아니다. 케이팝은 깊은 마음을 주면 줄수록 오히려 어두운 부분이 많이 보이는 꽤 복잡한 세계이기도 하다. 그래도 케이팝이 당장 멸종되지 않고 지속되고 있다면, 그 뿌연 물살의 흐름 안에서 흥미로운 움직임을 포착해 글로 풀어내 보고 싶었다. 케이팝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것을 찾아내고 그것이 어떻게 좋은지 알리고 싶었다. 케이팝이라는 단어가 대중에 익숙해진 이래 ‘이제 슬슬 인기가 시들해질 때’라는 말을 매해 들었다. 다행히도 또는 안타깝게도 케이팝은 지금도 이렇게 건재하다. 여전히 소란스럽고 뜨겁다. 앞서 이야기 한 지난 몇 주간의 일기 같은 감상만 봐도 그렇다. 이것이 행인지 불행인지는 아직 판단이 어렵다. 한 가지 확실한 건, 그런 고민을 하는 바로 지금 이 순간에도 케이팝 관람차는 빙글빙글 돌아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케이팝 관람차는 언제까지나, 우리가 사랑과 관심을 멈추지 않는 그날까지는.



추천 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