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 문학X뮤지컬] 뮤지컬로 보고 싶은 한국소설 (feat. 가상캐스팅)

채널예스X더뮤지컬 합동 기획 ‘한국 문학과 창작 뮤지컬’ 추천 책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덕’과 ‘뮤덕’의 마음 모두를 설레게 할 4편의 한국소설. (2024.04.15)

독자들이 사랑하는 한국문학이 뮤지컬 무대 위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됩니다. 문학성과 재미를 겸비한 뮤지컬의 세계에서 독자와 관객이 교감하며 한층 더 풍부해질 이야기. 채널예스와 더뮤지컬이 함께 들여다 보았습니다.


유독 뮤지컬로 보고 싶은 소설이 있다. 매력적인 캐릭터와 흥미진진한 이야기, 명넘버로 재탄생할 대사들까지. ‘책덕’과 ‘뮤덕’의 마음 모두를 설레게 할 4편의 한국소설.


4대의 삶을 비추는 여성 서사 



『밝은 밤』

최은영 저 | 문학동네

가만히 과거의 자신을 돌아보는 최은영 소설의 인물들을 무대 위에서 보고 싶다고 생각해 왔다. 그중에서도 4세대에 걸쳐 이어지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밝은 밤』은 꼭 뮤지컬로 만나고 싶은 작품. 인생의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연은 희령에서 20년 만에 할머니를 만난다. 할머니는 흰 저고리에 검은 치마를 입은 두 여자의 사진을 보여주고, 지연은 1930년대 증조할머니의 이야기부터 출발하는 백년에 가까운 시간에 휩싸이게 된다. 과거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엄마와 자신을 이해하는 지연의 여정을 어떻게 뮤지컬로 풀어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가상 캐스팅: 증조할머니 삼천

ⓒ 더뮤지컬배우 차지연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가득 담은 반짝이는 두 눈을 가졌지만, 백정의 딸로서 힘겨운 삶을 헤쳐 나가야 하는 삼천. 뮤지컬 <서편제>의 송화를 통해, 소리꾼의 삶을 노래로 풀어냈던 차지연이 떠올랐다. 판소리와 뮤지컬 내공을 모두 가진 그가 삼천의 한 많은 삶의 여정을 어떻게 풀어낼지가 기대 포인트.


식물들의 목소리를 듣는 외계인 소녀 



『나인』

천선란 저 | 창비

뮤지컬과 연극으로 무대화된 『천 개의 파랑』을 통해, 천선란표 스토리텔링은 이미 뮤지컬에 적합함이 입증됐다. 그다음을 잇는 작품이 있다면 『나인』이 아닐까. 평범한 고등학생 ‘나인’은 어느 날 식물들의 목소리를 듣기 시작하고, 숲의 속삭임에 이끌려 2년 전 실종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게 된다. 진실을 덮으려는 어른들의 세상에서 선한 마음으로 여린 존재들의 손을 잡는 ‘나인’의 모습은 또 한편의 빛나는 ‘여성 원톱 극’을 예감하게 한다.


가상 캐스팅: 나인

ⓒ 더뮤지컬

배우 강지혜

<브론테>의 장녀 샬럿 역을 맡았던 강지혜 배우가 불의를 지나치지 않는 ‘나인’을 맡는다면? <유진과 유진>의 중학생 큰 유진을 연기하기도 했던 그가 나인의 섬세하고도 강단 있는 모습을 잘 표현할 것이다.


흙수저 직장인 3인방의 코인열차 탑승기 



『달까지 가자』

장류진 저 | 창비

직장인의 ‘웃픈’ 감정을 하이퍼리얼리즘으로 그려낸 장류진의 소설들. 『달까지 가자』를 뮤지컬로 만든다면, 실컷 웃다가 마지막엔 마음이 찡해지는 장면들이 가득할 것이다. 마론제과에서 일하는 세 직장동료 정다해, 강은상, 김지송은 어느날 가상화폐에 인생을 걸게 된다. ‘달까지 가자’고 외치는 세 사람의 간절한 목소리를 넘버로 듣고 싶은 작품.


가상 캐스팅: 스낵팀 정다해

ⓒ 더뮤지컬

배우 박진주

리얼한 생활연기의 달인 배우 박진주. 그가 마론제과 6년차 스낵팀 정다해를 연기한다면 그야말로 ‘찰떡’ 캐스팅 아닐까? 당돌하고 사랑스러운 <레드북> 안나처럼, 박진주가 해석하는 다해는 회사 탈출의 그날까지 꿈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일 것이다.


정세랑표 본격 역사 미스터리 



『설자은, 금성으로 돌아오다』

정세랑 저 | 문학동네

통일신라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세랑표 미스터리 소설. 어린시절 죽은 오빠를 대신해 남장을 하고 당나라로 유학을 떠난 설자은이 금성으로 돌아와 의문스러운 사건의 전말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그렸다. 정세랑의 소설들에서 그랬듯, ‘설자은 시리즈’에도 개성이 강한 인물들이 가득하다. 사람의 안쪽을 깊이 헤아리는 능력을 지닌 탐정 설자은, 무엇이든 만들어내는 손재주를 지닌 망국 백제 출신 장인 목인곤 등 매력적인 캐릭터를 무대에서 만나고 싶다.


가상 캐스팅: 설자은 

ⓒ 공연배달서비스 간다(김세정) / ⓒ 더뮤지컬(박지연)배우 김세정 / 배우 박지연 

밝은 에너지를 가진 ‘만능캐’ 김세정과 <레 미제라블>, <레베카> 등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지연 어느 한 명도 포기할 수 없다. 여성이 멀리 갈 수 없었던 통일신라 시대, 남장을 하고 당나라로 향한 설자은의 강인한 매력을 두 배우가 어떤 색깔로 펼쳐 나갈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 기사 더 보기

[더뮤지컬] 소설과 뮤지컬의 생산적 동거
[더뮤지컬] <파과> 구원영, 삶의 기쁨과 슬픔
[더뮤지컬] 천선란의 <천 개의 파랑>, 새로운 생명력을 얻다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