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예스의 선택] 『읽기의 최전선』, 『이건 다만 사랑의 습관』, 『먹는 타이완사』

3월 4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가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4.03.27)


채널예스가 직접 읽은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읽기의 최전선』

서울리뷰오브북스 편 | 알렙

책을 붙들고 만든 사유와 성찰

한국에도 역사와 전통이 있는 서평 전문지가 필요하다'는 바람으로 창간된 '서울리뷰오브북스'에 실린 서평 중 오늘날 더욱 긴박한 성찰을 요하는 주제인 '인류세', '과학기술', '위험', '21세기 자본주의', '전쟁', '차별과 연대'에 관한 글을 모았다. 브뤼노 라투르의 『녹색 계급의 출현』을 통해 생태적 전환의 가능성을, 드라마 〈체르노빌〉을 통해 인류세의 감각을, 『클라라와 태양』을 통해 인간과 인공지능의 공존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사회를 고민한다. 재난의 시대에 맞서는 '읽기의 최전선'. (정의정)


『이건 다만 사랑의 습관』

안희연, 황인찬 편저 | 창비

봄날, 시 한편 읽고 싶다면?

1975년 신경림의 『농무』에서 시작한 창비시선이 500번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해서 펴낸 시선집『이건 다만 사랑의 습관』은 정성껏 만든 꽃다발 같다. 두 젊은 시인 안희연, 황인찬이 창비시선 401번에서 499번까지 시를 골랐다. 김용택부터, 한재범까지 시인들의 개성이 담긴 시를 한편씩 읽어나가다 보면, 시집으로 쌓아올린 역사가 마음에 깊이 다가온다. 다가오는 봄날, 가까운 이에게도 선물하기 좋은 소중한 선집이다. (김윤주)


『먹는 타이완사』

박우재, 조밍쭝, 옹자인 저 | 글항아리

소고기를 먹지 않던 우육면의 나라

버블티와 우육면, 눈과 혀를 사로잡는 달콤한 디저트까지. 타이완 여행에서는 다채로운 음식을 빼놓을 수 없다. 『먹는 타이완사』는 타이완 음식 문화를 형성하고 있는 식재료와 그 활용법의 기원을 역사학적으로 탐구한다. 매운 것을 먹는 건 불효라고 믿었던 이들이 쓰촨 음식의 대표 향신료 마라를 식탁에 들이게 된 계기, 소고기를 먹지 않았으나 우육면이라는 대표 메뉴를 개발한 과정, 버블티의 쫀득한 펄의 조상은 무엇이었는지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타이완 역사에 발자국을 남긴 스페인, 네덜란드, 청나라, 일본 등의 나라로부터 받은 영향을 토대로 주체적으로 발달한 식문화 계보를 따라가다 보면 타이완 음식이 세계에서 사랑받게 된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 (이참슬)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