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올해의 책’을 한 자리에서 만나다!

2023 ‘올해의 낮과 밤’ 오프라인 행사 성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2월 15일부터 16일까지, 합정 디벙크 카페에서 예스24 '올해의 책'을 소개하는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2023년 12월 15일과 16일, 합정 디벙크에서 예스24 ‘올해의책’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올해의 낮과 밤’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팝업 스토어는 2023년 예스24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24권의 도서를 오프라인에서 직접 소개하고자 마련되었다.



행사장을 들어서자 제일 먼저 포토존이 맞아주었다. ‘올해의 책’ 24권으로 벽면 한 켠이 가득 채워져 있었다. ‘올해의 책’ 1위인 『도둑맞은 집중력』부터 『나는 앞으로 몇 번의 보름달을 볼 수 있을까』 『김미경의 마흔 수업』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책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었다.

자리를 잡고 앉으면 24권의 도서명을 활용한 페어링 메뉴를 시킬 수 있었다.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 페퍼민트 등의 흔한 메뉴가 책 소개와 만나 깊은 인상을 남겼다. 행사장 곳곳에는 필사 노트가 비치되어 있어 원하는 고객은 책장에서 열람 도서를 꺼내 마음에 남는 문장을 노트에 남기며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이 외에도 SNS를 통해 필사한 내용을 남기면 페이퍼 인센스를 증정하는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됐다.



15일 금요일 시상식에서는 온라인 투표에서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24권 도서들의 출판사를 대상으로 시상이 이뤄졌다. 특히 ‘올해의 책’ 1위로 뽑힌 『도둑맞은 집중력』은 저자인 요한 하리 작가가 인터뷰 영상을 통해 직접 소감을 전했다.

또한, 16일 오전에는 ‘올해의 책’ 3위에 선정된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의 강철원 저자의 북토크도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북토크는 사전 신청 오픈 후 7일 만에 1,200여 명의 인원이 몰리며 푸바오의 인기를 다시금 입증했다.

양일간 진행된 이번 행사는 약 1천여 명이 방문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