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케이팝에 다큐가 필요해?

얽힌 타래를 풀어줄 K-pop 다큐의 도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생에 한 번쯤 깊이 사랑한 것들이 입체적으로 숨 쉬고, 보다 다양한 각도로 조명되는 것을 지켜보는 건 썩 나쁘지 않은 경험이다. 아카이빙의 효과도 크다. (2023.02.01)


케이팝은 콘텐츠의 홍수다, 벼락이다. 그래서 때때로 무덤이다. 이 현상을 관찰하려면 요즘 인기 있다는 그룹 하나를 골라 그들이 일주일 동안 올리는 콘텐츠만 따라가 보면 된다. 스케줄마다 나오는 비하인드 영상은 기본에 요즘 유행하는 각종 챌린지, 멤버마다 돌아가며 진행하는 라이브 방송 알람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휴대 전화를 수시로 울린다. 잘 정돈된 영상으로 올리는 노래나 댄스 커버 영상에 멤버가 직접 찍어 편집한 브이로그도 인기다. 활동기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음악 프로그램 하나에 본 방송 무대에서 멤버별 직캠, 전체 직캠, 얼굴 클로즈업 및 항공샷 직캠까지 양손으로 세기 어려울 정도의 새 영상들이 쏟아진다. 여기에 기획사에서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들과 방송국에서 직접 운영하거나 케이팝을 전문으로 다루는 채널에서 배포하는 영상까지 더하면, 정말이지 웬만한 '덕후'도 따라갈 수 없을 만큼 거대한 콘텐츠의 산을 만나게 된다.

올라가기는커녕 올려다보는 것만으로 벌써 지치는 그 산에 다큐멘터리가 더해졌다. 올해 초, 부쩍 늘어난 OTT들은 채널 경쟁력 제고를 위해 케이팝과 손을 잡았다. 왓챠는 새해의 시작과 함께 한 사람의 삶을 9개의 사물로 풀어 보는 독특한 콘셉트의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다음 빈칸을 채우시오>를 공개했다. 오마이걸 효정, 더보이즈 큐, 에이티즈 우영, 르세라핌 김채원 네 명을 주인공으로 아이돌 가수나 1/N이 할당된 한 그룹의 멤버로서가 아닌 좀 더 깊이 있는 한 사람의 이야기를 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디즈니플러스는 지난 연말부터 올해 슈퍼주니어, NCT 127, BTS의 제이홉 다큐멘터리 공개를 선언했고, 티빙 역시 총 8부작으로 구성된 케이팝 다큐멘터리 <케이팝 제너레이션> 공개를 시작했다. 케이팝의 근간인 팬덤에서 프로듀싱, K의 정의까지 다채로운 테마로 구성된 시리즈는 케이팝을 깊이 즐기는 이들에서 단순한 호기심을 가진 이들까지를 아우르겠다는 야심을 품었다.



흥미로운 건 이러한 다큐멘터리에 대한 팬덤의 반응이었다.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이 여행 다큐멘터리를 보고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 음식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처럼, 케이팝 다큐멘터리에 가장 빠르고 뜨겁게 반응하는 건 역시 그들일 수밖에 없었다. 각 작품의 예고편이 공개된 후, 케이팝 팬들의 반응은 호와 불호가 분명히 갈렸다. 오히려 불호가 훨씬 강하게 끓어올랐다. 지금껏 케이팝의 이름을 앞세우고 만들어진 대부분의 콘텐츠가 담보하지 못한 다루는 대상에 대한 존중과 이해, 그리고 그런 콘텐츠를 세상에 내놓게 하는 '케이팝만 있으면 뭐든 된다'는 제작자들의 안일한 마인드가 깊은 불신으로 자리한 탓이었다. 팬덤이라는 그럴듯한 호칭으로 부르고 있지만 '빠순이'로 호명하던 크게 달라지지 않은 멸시의 시선, 빌보드가 아무리 익숙해져도 케이팝은 어디까지나 '그들만의 리그'라는 인식 아래 무엇에든 논외로 취급당해온 현실에 대한 냉소도 뚜렷했다. 이미 과포화 상태에 달한 쏟아지는 케이팝 콘텐츠에 대한 피로도 한몫했다.

그래서, 오히려 케이팝에는 더 많은 다큐멘터리가 필요하다. 전제를 하나 달자면, 이 산업에 대해 최소한의 애정과 존중을 바탕으로 한 다큐멘터리가 더 필요하다. 다큐멘터리의 기본은 '실제로 있었던 사건이나 현상을 허구를 배제하고 사실적으로 담은 영상이나 기록물'이다. 현재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쏟아지는 케이팝 콘텐츠는 사실과 허구가 가장 민감하고 예민하게 교차하는 독특한 자기장 안에 자리한 결과물이다. 그들은 현실이지만 꿈이고, 음악이지만 인생이며, 빛이자 어둠이고, 우상인 동시에 가족이다. 지금까지 그 어떤 글이나 영상도 케이팝을 명쾌하게 정의하거나 해설하지 못한 건 케이팝 자체가 가지고 있는 이러한 고유의 난해성 때문이었다.

지금까지 폭발적으로 발산한 케이팝 콘텐츠들은 이 미묘한 시소게임 가운데 꿈, 음악, 빛, 우상에 대부분의 스포트라이트를 비춰왔다. 그렇다면 이제 현실, 인생, 어둠, 가족으로 조금씩 화살표를 움직여 볼 차례다. 서툴러도 좋다. 길게 보면 30년, 끝을 알 수 없도록 복잡하게 얽힌 케이팝 실타래를 단번에 풀어줄 명쾌한 작품이 갑자기 태어날 리 만무하다. 그래도 생에 한 번쯤 깊이 사랑한 것들이 입체적으로 숨 쉬고, 보다 다양한 각도로 조명되는 것을 지켜보는 건 썩 나쁘지 않은 경험이다. 아카이빙의 효과도 크다. 10년이 넘도록 '내년이면 끝날 유행' 취급받던 케이팝이 이렇게나 덩치를 불렸다. 지금 세대의 팝 음악이 어떤 원리로, 어떻게 성장하고 부서지고 있는지 그 모두를 건조하고 때론 축축하게 담아낼 더 많은 눈이, 입이, 귀가 필요하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투표로는 바뀌지 않는 세상

지난 대선 결과에 불복하며 트럼프 지지자들이 의회의사당에 난입한다. 미국 민주주의의 현주소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다. 뿐만 아니다. 총기 규제 입법, 낙태 합법이 미국인의 의사와 달리 의회에서 좌절된다. 투표로는 바뀌지 않는 세상, 민주주의의 위기다.

초현실주의 선언 100주년 기념 한정판

프랑스 퐁피두센터가 기획하고 전 세계 공동출간된 책. 세계적인 팝업북 아티스트 제라르 로 모나코가 초현실주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살바도르 달리부터 마그리트까지 8점의 걸작들은 입체감과 생동감을 자아내며, 초현실주의에 관한 소개와 해설은 풍요로운 감상을 돕는다.

AI시대 마케팅 전략

비즈니스 구루 필립 코틀러의 새로운 마케팅 통찰을 담아냈다. 경험을 중시하는 세대의 본격 등장과 기술의 발전으로 변화된 마케팅 패러다임을 전한다. 빠르게 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맞춰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상호작용하는 메타마케팅 전략을 만나보자.

30만 부모 멘토 이은경쌤의 자녀교육 에세이

상위권 성적의 첫째와 지적장애를 가진 느린 학습자 둘째까지! 연년생 두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 이은경쌤의 육아에 대한 고민과 어려움을 솔직하고 리얼하게 담았다. 엄마와 아이 사이의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엄마와 아이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해 주고 있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