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룸펜매뉴얼] 윤가은의 크리스마스 잘 보내는 법

뉴스레터 룸펜 (9) - 윤가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역시 최고는 어린 시절 흠뻑 빠져서 봤던 크리스마스 배경의 영화들을 다시 찾아보는 거다. 어른으로 자라는 동안 모른 척 마음 한구석에 치워 둔 나만의 오랜 꿈과 소원과 이야기들이 다시금 되살아나는 희열을 오롯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2022.12.28)


작가가 전수하는 일상의 기술 '룸펜매뉴얼'
작가와 함께 다양한 HOW TO를 발견해 보세요.



다시 겨울이다. 시린 칼바람에 볼을 베일 때마다, 꽁꽁 얼어붙은 풍경들을 도처에서 마주할 때마다, 어쩐지 분하고 억울한 마음에 자꾸 울고 싶어지는 계절이지만... 아직은 괜찮다. 그래도 12월은 버틸 수 있다. 이 달의 끝엔, 무려, 크리스마스가 기다리고 있으니까! 

크리스마스를 정말 좋아한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믿고 안 믿고를 떠나, 이토록 매서운 날씨에 잠시나마 몸과 마음을 녹이고 한껏 들뜰 수 있는 축제가 있다는 게 매번 기쁘고 반가운 마음이다. 물론 자본주의를 등에 업고 나날이 상업화되어가는 이 외제 명절에 대한 여러 의심과 지탄의 목소리들도 일면 이해한다. 하지만 난 여전히 크리스마스야말로 외롭고 보잘 것 없는 이들을 위해 존재하는 기적의 날이라 믿고 있다. 잠시 힘겨운 일상에서 벗어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꿀 만한 멋진 사건들을 마음껏 꿈꾸고 기대해 보는 마법 같은 날. <나 홀로 집에> 남겨졌지만 신나게 악당을 물리치고, <당신이 잠든 사이에> 슬그머니 사랑에 빠지고, 난데없이 <패밀리 맨>이 되어 진짜 삶으로 풍덩 뛰어드는, 그런 모험과 환상의 날 말이다. 영화를 너무 많이 본 거 아니냐고? 어차피 다 꾸며낸 이야기 아니냐고? 맞다. 결국 다 만들어진 이야기고, 내가 그런 영화들을 지나치게 많이 보긴 했다. 어쩌면 내가 평생 믿고 기다려 온 크리스마스는 할리우드 영화 속에나, 작가들이 만든 이야기에나 존재하는 신기루일지도. 아무렴 어떤가. 이렇게 사납고 황량한 겨울에 잠시나마 행복한 상상으로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그것도 천만다행이지. 그리고 이야기는 힘이 있다. 어떤 이야기들은 정말로 힘이 세서 오랫동안 보고 듣고 만지다 보면 어느새 진짜 현실이 되기도 한다. 마치 영화처럼.

그러므로 크리스마스를 잘 보내는 최고의 방법은 역시 영화와 함께하는 거라고, 이 연사 힘차게 외쳐 본다. 너무 뻔하고 시답잖은 답 아니냐고? 하지만 좋은 영화는 언제 어디에서나 우리를 조금은 구원하니까, 크리스마스에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아무래도 극장을 찾는 것이 가장 만족도가 크겠지만, 여러 OTT 플랫폼에 쏟아지는 비슷비슷한 최신 크리스마스 영화들도 이 시기엔 꽤 볼 만하다. 그러나 역시 최고는 어린 시절 흠뻑 빠져서 봤던 크리스마스 배경의 영화들을 다시 찾아보는 거다. 어른으로 자라는 동안 모른 척 마음 한구석에 치워 둔 나만의 오랜 꿈과 소원과 이야기들이 다시금 되살아나는 희열을 오롯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좋아하는 크리스마스 영화에 나오는 여러 디테일을 현실로 가져와 보는 것도 꽤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다. 올해 나는 <그렘린>의 기즈모가 들어있던 것과 같은 큰 리본이 달린 선물 상자들로 집안 곳곳을 장식했다. 물 건너 사는 어린 조카에겐 <34번가의 기적>의 주인공 소녀가 연상되는 빨간색 베레모를 산타의 선물로 위장해 보낼 예정이다. 이브엔 <세렌디피티>에 나온 디저트 '프로즌 핫 초콜릿'을 만들어 볼까 싶지만, 사실 요리엔 영 소질이 없는데... 그래도 괜찮다. 정확히 밤 10시 32분 59초부터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을 감상하기 시작할 거니까. 그러면 25일 자정으로 넘어갈 때 론 위즐리한테 크리스마스 인사를 받고 다 괜찮아지겠지. 역시 영화가 최고다. 모두 해피 크리스마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윤가은(영화감독)

영화 만드는 사람. 좋아하는 게 많습니다. 단편영화 <손님>(2011), <콩나물>(2013), 장편영화 <우리들>(2016), <우리집>(2019)을 만들었습니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