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The 1975, 오랜 실험 끝의 결론

1975(The 1975) 'Being Funny In A Foreign Languag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선율 표현에 집중한 보컬과 완급을 적절히 조절하는 편곡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앨범을 재생하는 내내 귀가 편안하다. (2022.12.21)


전작 <Notes On A Conditional Form>에 비해 한결 단순하다. 기름기가 빠진 만큼 선명한 메시지가 드러나는 <Being Funny in a Foreign Language>는 사랑이라는 고전적인 주제에 집중한다. 선율 표현에 집중한 보컬과 완급을 적절히 조절하는 편곡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앨범을 재생하는 내내 귀가 편안하다. 지루할 쯤 치고 빠지는 경쾌한 효과와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비틀어내는 코드 진행 등 밴드 특유의 장난스러운 음악적 표현들도 여전하다.

어렵고 진지한 메시지를 강하게 던지던 과거를 생각하면 비교적 직관적인 표현들로 눈을 돌린 모습은 일견 대중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후퇴로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선택이 단순히 팝 현장의 정서에 굴복하는 것만으로 해석하기 힘든 것은 밴드의 개성적인 편곡과 음악적인 매무새 덕분이다. 게다가 외려 이 편안한 일관성이 풀 레인지로 들었을 때, 트랙 간의 메시지 연결을 자연스럽게 만들기에 음반을 전반적으로 단단하게 만든다.

노래에 따라 목소리의 색채에 다양한 변화를 주는 프론트 맨 매튜 힐리의 가창과 동화적인 효과를 주로 사용하는 기타리스트 아담 한의 연주 조합이 근사하다. 하나가 된 모습이 마치 하나의 효과 장치를 돌려 쓰는 모양새다. 기본적인 톤은 분명 밝지만 미분음을 이용해 얼마간의 우울한 느낌을 이따금 의도하며 이를 교차한다. 음정을 아주 섬세하게 다룰 수 있어야 가능한 기술이다. 마지막 트랙 'When we are together'에서 이러한 모습이 잘 드러난다.

통일성 있는 사운드가 중심에 흐르지만 중간중간 귀를 잡아채는 음악적 시도가 음반의 완급을 조절한다. 밴드의 이름을 딴 첫 트랙 'The 1975'가 신비한 사운드로 서막을 올리는가 하면 포크 스타일의 곡 'Wintering'에선 발랄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약간의 흑인 음악적인 색채가 느껴지는 'Human too'에선 깔끔한 그루브를 느낄 수 있다. 다양한 장르적 시도에도 멈출 때를 정확히 알아 난잡하지 않다.

잭 안토노프, BJ 버튼, 미셸 자우너 등 참여 뮤지션의 화려한 면면에도 밴드의 전체 커리어를 조망할 때 <Being Funny In A Foreign Language>는 확실히 차분하게 가라앉아 있다. 철학적이지만 현학적이지 않고, 사회 비판이 있으나 투쟁적이지 않다. 직전 음반의 화려한 시도에 비해서 자극적인 재미는 덜하지만 밴드가 지금까지 해온 시도들을 추출해 눌러 담았기에 진중하다. 말하자면 오랜 실험 끝의 결론이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