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소설/시 PD 박형욱 추천] 지상에서 먹는 기내식의 맛, 여행의 맛

『기내식 먹는 기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행의 시작과 끝에 먹는 기내식은 음식의 종류만 다른 것이 아니라 '맛'이 다르다. (2022.12.13)

언스플래쉬

여행은 좋다. 그런데 내가 느끼는 이 '좋음'을 다른 이에게 제대로 설명하기 위해서는 아주 많은 생각과 문장과 상상력과 말솜씨가 필요할 것이다. 듣는 입장에서도 엄청난 인내와 공감과 때로는 이해할 수 없는 부분들을 기꺼이 포기할 줄도 아는 넓은 마음이 필요할 테다. 어쩌면 '여행에서 남는 건 사진밖에 없다'는 말은 그나마 그 여행의 좋음을 (훗날의 나를 포함해서) 상대가 납득할 수 있게 보여줄 만한 것은 사진 뿐이라는 의미가 아닐까. 그러니까 각자의 이 기분을 딱 알맞게 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 같은데, '기내식 먹는 기분'이라고 하면 어느 정도 설명이 될 지도 모르겠다.

여행의 시작과 끝에 먹는 기내식은 음식의 종류만 다른 것이 아니라 '맛'이 다르다. 떠날 때의 기내식이 여행의 첫 식사로 들뜬 맛이라면, 돌아올 때의 기내식은 거기에서 설렘이 빠진 조금은 무거워진 맛. 여행이 남긴 것들을 꼭꼭 씹어 삼키면 그렇게 여행이 마무리 되는 듯하다. 그곳과 이곳 사이에서 먹는 식사는 소화가 잘 안 될 수도 있는데, 집에 돌아오고 일을 하고 걷고 읽고 쓰는 동안 시간을 두고 천천히 소화되어 내 안의 곳곳으로 퍼진다.



『기내식 먹는 기분』은 그 과정을 그리게 한다. 여행을 맛보고 소화시켜본 경험을 다시 떠올리게 하고, 다가올 여행을 기대하게 한다. 작가는 "여행은 나를 다른 사람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내가 더 정확한 내가 되도록 한다"고 말한다. 여행을 통해 내가 아닌 부분들을 나에게서 하나 둘 덜어낸다는 것이다. 사는 일이 그런 것처럼.

여기 한 여행자가 산티아고에서, 인도에서, 미국의 피츠버그에서, 한국에서 살아낸 시간들이, 삶의 조각들이 따뜻한 네모 그릇 안에 빼곡히 담겨있다. 쏟아지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뚜껑을 열고 사진도 한번 찍고 하나하나 집어 들어 맛을 본다. 어떤 것은 입에 꼭 맞을 테고 어떤 것은 영 낯설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것은 그것대로 또 좋다. 지상에서 맛보는 기내식은, 여행은 그 자체로 무척 특별하다.



기내식 먹는 기분
기내식 먹는 기분
정은 저
사계절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 P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기내식 먹는 기분

<정은> 저13,500원(10% + 5%)

떨어져서 나를 보려고 비행기 티켓을 산다. 내가 아닌 것을 버리고 정확하게 나를 보려고 2018년 『산책을 듣는 시간』으로 사계절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정은 작가가 『커피와 담배』에 이어 산문집 『기내식 먹는 기분』을 펴냈다. 작가는 15년 동안 세계 여러 도시에 한두 달 머물다 한국으로 돌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