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권의 뒷면] 백 년 전 달항아리 -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

<월간 채널예스> 2022년 9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는 건 뭘까. 때로 책을 만든다는 건 100년 전 조선의 오래된 반닫이에 실려 낯선 영국인의 손에 이끌려 그 땅으로 건너간 달항아리 한 점이 건네는 이야기를 전하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게 만든 책 한 권이 여기에 있다. (2022.09.01)


어떻게 말해야 할까. 새 책이 나왔다. 혼자 꾸려 일하는 출판사, 혜화1117의 18번째 책. 책마다 '이 책을 둘러싼 날들의 풍경'을 덧붙여왔다. '한 권의 책이 어디에서 비롯되고, 어떻게 만들어지며, 이후 어떻게 독자들과 이야기를 만들어가는가에 대한 편집자의 기록'. 증쇄 때마다 출간 이후를 덧붙이니 풍경의 기록은 길어진다. 새 책에도 실었다. 원고를 처음 만난 2021년 9월부터 2022년 8월까지를 촘촘히 담았다. 모든 마음을 다 담을 수는 없다. 못 담은 그 마음을 여기에 담아보기로 한다.

내게 세상의 중심은 '지금 만드는 책'이다. 어떻게 하면 세상에 빨리 내놓을 수 있을까, 그 마음으로 가득하다. 이 좋고, 재미있는 걸 얼른 독자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 그 마음만큼 따라가지 못하는 발걸음을 재촉하느라 늘 허둥지둥하는 형국이다. 인쇄가 시작되면 조급한 발걸음은 기어이 SNS에 출간 소식을 서둘러 올리게 한다.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는 조금, 아니 많이 달랐다. 아끼고 아껴 늦게 내놓고 싶다, 나 혼자 조금만 더 품고 싶다, 한 번 더 어루만지고 싶다, 흐트러진 곳은 없는지 매무새를 다듬고 또 다듬고 싶다, 그 마음이 발걸음을 더디게 했다. 처음 원고를 볼 때부터 완성하여 세상에 막 내놓은 순간까지, 내내. 출간 소식을 SNS에 올린 건 온라인 서점에 서지 정보를 보낸 뒤, 더 미룰 수 없을 때였다.

이 책은 100년 전 영국과 조선의 만남에 관한 이야기다. 그 무렵의 만남이란 으레 '그쪽'에서 '이쪽' 방향으로 방점이 찍힌다. 이 책은 정반대다. '이쪽'에서 '그쪽'이다. 어디를 보아도 감성과 감정이 아닌 사실과 맥락으로 빼곡하다. 그런데 어찌된 까닭인지 내게는 이 책 맨 밑 어딘가에 물기 어린 서정이, 애틋함이 흐르는 것 같았다. 그것이 흘러흘러 내 마음 깊은 곳까지 건너와 넘실대는 것 같았다. 책의 시작점에 선 달항아리 때문임이 분명하다. 원고와 함께 받은 사진 속 달항아리. 저자는 달항아리와의 우연한 만남으로 100년 전 영국과 조선의 만남을 향한 물음표가 생겼고, 그 이후 10여 년 동안 물음표의 행진을 따라 걸어온 발걸음의 종착지가 이 원고라고 했다.

모니터에 달항아리를 띄워놓고 바라보았다. 100년 전 이 땅을 떠난 조선의 달항아리가 100년 후 저자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그때 이 낯선 땅에 도착한 조선의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손을 내민 것 같았다. 그 손을 맞잡은 저자가 영국에 남은 조선의 자취를 찾고, 그 자취로 그 시대를 살핀 걸음의 총합이 원고가 되어 내 앞에 당도한 것처럼도 여겨졌다. 1년여, 원고를 품고 살았다. 달항아리에서 저자로, 저자에게서 내게로 흐르는 그 물기를 요란스럽지 않게 독자에게 전할 수 있을 방도를 내내 궁리했다. 조심스럽게, 귀하게, 애틋하게 세상에 내놓고 싶은 마음이 책 만드는 동안 저 밑바닥에 고요히 흘렀다.

100여 년 전 그 달항아리는 오늘날 외롭지 않다. 영국박물관 한국관의 아이콘이 된 지 오래고, 수많은 영국 도예가들은 진작부터 심취해 왔다. 사진작가 구본창 선생이 이 달항아리에 영감을 받아 백자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는 이야기는 전설처럼 전해진다. 그러니 달항아리는 달항아리만으로도 책 한 권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거기에 그치지 않고, 그 시대 풍경의 매개자가 되었다.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는 건 뭘까. 때로 책을 만든다는 건 100년 전 조선의 오래된 반닫이에 실려 낯선 영국인의 손에 이끌려 그 땅으로 건너간 달항아리 한 점이 건네는 이야기를 전하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게 만든 책 한 권이 여기에 있다.

자, 그렇다면 100년 전 달항아리에서 저자로, 저자에서 편집자인 나에게로 이어지던 그 물기 어린 서정의 흐름은 이 책을 통해 어디로 어떻게 가닿을까. 나는 이제부터 그것을 가만히 지켜볼 참이다. 눈에 띄는 몇몇 풍경은 '이 책을 둘러싼 날들의 풍경'의 다음 버전에 덧붙여지기도 할 것이다.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
홍지혜 저
혜화1117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현화

줄곧 인문교양, 문화예술서를 만들다 1936년생 한옥과의 인연으로 2018년 출판사 '혜화1117'을 시작했다. 『나의 집이 되어 가는 중입니다』와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을 썼다.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

<홍지혜> 저19,800원(10% + 5%)

1935년에 건너간 뒤 영국박물관 한국관의 아이콘이 된 달항아리 한 점, 그곳으로부터 시작한 20세기 초 서양 세계와 근대 조선의 첫 만남을 둘러싼 물음표의 출발, 문화 접점을 둘러싼 이전에 없던 새로운 문화사의 등장! 지난 2013년은 1883년 조선과 영국의 통상조약(조영수호통상조약)이 맺어진 지 1..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백 년 전 영국, 조선을 만나다

<홍지혜> 저16,000원(0% + 5%)

서로 다른 문화의 만남, 문화란 모름지기 서로 흐르는 것, 영국에서 근대 조선으로, ‘그쪽’에서 ‘이쪽’으로 건너온 것만이 전부가 아님을…‘이쪽’에서 ‘그쪽’으로 건너간 흔적을 통해 새롭게 다시 보는 영국과 근대 조선의 만남의 순간들그리고 조선의 호랑이……백여 년 전, 일제강점기로 요약되는 그 시대 근대 조선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믿음 없는 사랑일지라도, 사랑은 감출 수 없어요.

『구의 증명』 최진영의 신작. 무연고의 제주로 내려가 죄책감 대신 자유, 진실 대신 거짓을 택한 주인공. 겨우내 자신의 ‘믿음 없는 사랑’을 조용히 들여다 본다. 최진영 소설가가 오랫동안 성찰해온 믿음, 그리고 사랑의 진실에 다가가는 소설. 매 순간 낯설고 신비로운 그 이름, 사랑.

슈퍼히어로보다 북극곰

『햇빛초 대나무 숲에 새 글이 올라왔습니다』 황지영이 이번엔 북극곰과 함께 돌아왔다! 시원한 농담과 뜨거운 위로가 오가는 고객 후기 만점 신화의 북극곰 센터. 어린이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건 꽁이의 슈퍼 파워가 아니다? 그저 들어주고 진심으로 응원해주는 꽁이 옆에서 아이들은 오늘도 자란다.

제대로 된 데이터 투자법

300만 원으로 100억 대 자산을 만든 소액 부동산 투자 전문가 잭파시의 투자 노하우를 담았다. 클래스유 강의 평가 5.0으로 호평받은 '잭파시 톱다운 투자법'을 책으로 한 권에 정리했다. 투자를 위한 필수 지표를 정리하고 활용해 돈 버는 확실한 방법을 만나보자.

초고령사회, 위기를 기회로

총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대한민국 미래를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이 팽배하다. 우리보다 먼저 인구 문제를 겪은 일본 사례를 보면, 나름의 해법이 존재한다.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일자리, 교육, 문화, 교통을 고민해본다. 즐거운 노년은, 사회 차원에서도 가능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