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주년 특집] 역대 명칼럼 - <김현의 더 멀리>

<월간 채널예스> 2022년 7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에세이를 만들다 보니 좋은 에세이란 무엇일까 종종 생각한다. 정답 따윈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3인칭의 세계를 품은 에세이를 만나면 자주 마음을 빼앗긴다. (2022.07.13)


7년 동안 <월간 채널예스>에 실린 연재 칼럼은 총 80여 개. 
그중에서도 출판 편집자들이 가슴 두근대며 읽은 칼럼은 무엇일까? 


<김현의 더 멀리>

한 권의 시집을 시인의 시각으로 바라본다.

글쓴이 : 김현(시인) 

연재 기간 : 2018년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읽기 : 채널예스 웹진(ch.yes24.com) ▶ 칼럼 ▶ 불후의 칼럼 ▶ 김현의 더 멀리


에세이의 옆자리

에세이를 만들다 보니 좋은 에세이란 무엇일까 종종 생각한다. 정답 따윈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3인칭의 세계를 품은 에세이를 만나면 자주 마음을 빼앗긴다. 그러니까 ‘나는’이 아닌 ‘그는’ 혹은 ‘그것은’으로 출발하거나 도착하는 에세이. 그런 글은 작가를 보게 하지 않고, 작가가 가리키는 곳을 보게 한다. 신기한 건 그럴수록 작가가 더욱 또렷이 보인다는 것이다.

<월간 채널예스>의 많은 칼럼이 근사하지만, ‘김현의 더 멀리’를 특히 좋아했다. 잡지를 받으면 가장 먼저 챙겨 읽고, 모든 글을 읽은 다음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읽었다. 김현의 칼럼은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밥과 물과 김치만으로 차려진 밥상”, “볕이 드는 책상에 엎드려 잠시 눈을 붙이는 쪽잠”(「여름에는 저녁을 산책을 허밍을」) 같았다. 매달 한 권의 시집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냈지만, 그것에 기대지는 않았다.

오히려, 그의 글은 일상에서 마주친 대상을 풍경 삼아 쓴 또 한 편의 시에 가까웠다. 간밤 꿈에 나온 이모, 시력이 점점 더 나빠지는 동료 시인, 바닷가 모래밭을 걷다 발견한 하트 그림 속 이름 '병훈'과 '승희'가 그의 손끝이 가리키는 곳에 서 있었다. 어느 회에는 직장 동료가 손에 쥐여준 귤 한 알이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김현의 더 멀리’를 읽을 때면, 작가가 내어준 옆자리에 나란히 앉아 타자를 풍경처럼 오래 바라보는 기분이 들었다. 그러면서 생각했다. 좋은 에세이를 읽는다는 건 “나에게서 떨어진 타인을 관찰하며 나를, 나의 생활을, 나의 감정을, 나의 생각을, 나의 언어를 물끄러미 들여다보는 일”(「나도 모르는 사이에」)일지도 모른다고.

이것이 에세이가 논픽션의 영역이면서도 끝내 문학일 수밖에 없는 이유 아닐까. 그가 독자의 시선을 여기에서 저기로 ‘더 멀리’ 데려다 놓는 에세이를 오래오래 쓰길 바란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태형(제철소 편집자)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