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릭남, 성실하게 자신의 색채를 찾아가다

에릭남 <There And Back Agai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장르적 문법이나 음악적 컨셉을 지키려는 의지보다는 안전함이라는 전략적 키워드가 먼저 떠오른다. (2022.04.27)


약간의 반향에 그쳤던 음악보다 인터뷰 능력 등 다른 개인기로 주목받았던 그의 뚝심 있는 음악 여정이다. <There And Back Again>은 2019년 발매한 <Before We Begin>에 이은 두 번째 영어 앨범으로 전작에 비해 비트 전개와 보컬 기술의 측면에서 한걸음 발전했다. 작품의 모든 트랙이 훌륭한 건 아니지만 음악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종종 귀에 들어온다.

무난한 멜로디의 'Lost on me'가 서막을 올리면서 앨범 전체를 스케치한 이후 예상 가능한 후렴 진행의 'I don't know you anymore'가 뒤따른다. 음반에서 몇몇 곡을 제외하곤 대부분 곡이 첫 두 트랙과 비슷한 결이다. 장르적 문법이나 음악적 컨셉을 지키려는 의지보다는 안전함이라는 전략적 키워드가 먼저 떠오른다. 이러한 분위기는 아티스트의 착한 이미지와 결합해 작품의 음악적 추동력을 여리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깊은 그루브의 보컬이 도드라지는 'Wildfire'와 속도감 있는 선율의 'Any other way'가 앨범에서 특별한 지위를 획득해 <Before We Begin>의 'How'm I doing', 'Wonder'에서 발견할 수 있었던 원숙미의 씨앗이 발아하는 모양새다. 특히 'Wildfire'의 보컬적 성과가 눈에 띈다. 일반적인 테너가 낼 수 있는 음보다 훨씬 높은 음을 힘 있게 내지르는 대목은 에릭 남의 전작에선 볼 수 없었던 모습이다. 많지 않은 악기 구성에도 불구하고 코러스의 공간감을 부각하며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해낸 믹싱도 근사하다.

<There And Back Again>은 본향으로의 회귀다. 이 한국계 미국인 가수는 미국의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 <잭 생 쇼>의 인터뷰 중 "기회를 준 한국에 감사한다"고 말하면서도 언제나 미국으로 돌아오고 싶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아시안 뮤지션의 선례가 적은 미국에선 뮤지션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한국에선 비슷한 피부색의 그를 구별하지 않았기에 가수가 될 수 있었다. 적어도 그에게 있어 K팝 팬을 등에 업은 영어 앨범은 소외 받았던 자신의 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시도다.

에릭 남은 조금 더 당당해야 한다. 미약한 진행의 곡을 타이틀로 배치하는 것보단 훨씬 용기 있는 선택도 가능한 순간이다. 더디지만 성실하게 자신의 색채를 찾아가는 아티스트의 모습이 슬기롭다.



에릭남 (Eric Nam) - There And Back Again
에릭남 (Eric Nam) - There And Back Again
에릭남
Sony Music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