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월 셋째 주 이주의 싱글 - 솔지, 수란, 적재

이주의 싱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신에게 쏟아졌던 응원을 음악으로 돌려주려는 마음이 봄바람처럼 살랑인다. (2022.03.16)


솔지 ‘계절의 끝에서’

걸그룹 이엑스아이디로 10년간 활동한 솔지가 부르는 발라드는 낯설지 않다. 기승전결이 확실한 구조와 그에 맞춰 고조되는 감정선, 다수의 드라마 OST와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증명한 공식을 첫 솔로 앨범의 타이틀곡에 적용했다. 시원한 고음으로 팀을 이끌던 목소리가 청아한 피아노 선율에 스며드는 모습이 자연스럽다.

공허한 슬픔과 위로로 다가갈 수 있었던 뻔한 이별 가사는 건강 악화를 이겨낸 뮤지션의 의연함이 있기에 포근하고 충만하다. '적당한 온기를 불어주었던 날들이/여지껏 나 버텨낸 걸음 걸음이 되어/용기를 내 살아갈 수 있었어'라는 노랫말도 수신인을 확장해 생의 의지를 심어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자신에게 쏟아졌던 응원을 음악으로 돌려주려는 마음이 봄바람처럼 살랑인다.




수란 ‘Devils in the city (Feat. 도끼)’

대중음악에서 보컬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깊이 굽이진 억양과 톤으로 멜로디의 다이내믹을 살리는 수란은 강한 개성으로 자신의 위치를 점하고 있다. 장르는 가리지 않지만 특히 알앤비에서 더 유연하게 움직이던 그가 2016년 '겨울새'와는 다른 무게를 안고 돌아왔다. 음악은 무겁고, 주제는 어둡다.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나 악마가 될 수 있다는 인간의 양면성을 담았다. 화자의 의도에 맞게 목소리에서는 밝은 음색을 찾아보기 힘들고, 피쳐링으로 참여한 도끼의 랩 또한 낮은 어조로 빈틈이 없다. 신시사이저 중심의 반주에도 적재적소에 배치한 리듬 악기의 운용에 지루함이 가신다. 모난 구석 없이 말끔하다.




적재 ‘손을 잡는다거나, 같이 걷는다거나’

세션 뮤지션으로 음악 경력을 시작한 적재는 '별 보러 가자', '잘 지내' 같은 곡으로 기타리스트와 싱어송라이터의 정체성을 움켜쥐었다. 진공 위를 떠다니듯 나긋한 음성에 섬세한 기타 연주를 더 해 시그니쳐 사운드를 형성했고 자이언티, 권진아 등과 협업하며 다양성을 넓혔다. 로맨틱한 감성을 이어간 '손을 잡는다거나, 같이 걷는다거나'는 여행과 음악이 결합한 웹 콘텐츠 <Trip:Tape>의 첫 번째 타이틀로 낙점된 곡이다.

'나랑 같이 지낼래'를 썼던 프로듀서 도코(DOKO)가 곡과 달콤한 코러스를 제공해 적재는 보컬과 연주의 자리에 충실하다. 감성을 자극하는 노랫말과 어쿠스틱과 일렉트릭을 넘나드는 기타 플레이로 강점을 명확히 했다. '별 보러 가자' 정도의 소구력은 없지만, 적재의 브랜드를 이어가며 다가오는 봄 사랑의 촉매제가 된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