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괜찮다, 안 괜찮다』, 『채소 마스터 클래스』 외

3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2.03.02)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괜찮다, 안 괜찮다』  

휘이 글·그림 | 사계절  

슬프고 또 안 슬픈 명작 만화     

언젠가부터 모녀 서사를 다룬 책은 건너뛰지 못하게 됐다. 이 만화책을 읽게 된 동기는 “‘치매’라는 단어만 가리면,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엄마와 딸의 이야기”라는 카피 때문이었다. 휘이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그려진 이 작품은 치매에 걸린 엄마와 결혼을 앞둔 딸의 삶을 담담하게 그려낸 수작이다. 『괜찮다, 안 괜찮다』에는 특별한 선인도 독특한 악인도 없다. 서로에게 조금 덜 상처 주고 상처 받고 싶은 사람들만 존재한다. 웹플랫폼 투믹스에서 마니아들의 응원을 받으며 2020년 8월 완결했고, 사계절만화가열전을 통해 정식 단행본으로 소개된 『괜찮다, 안 괜찮다』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엄지혜)                




『채소 마스터 클래스』    

백지혜 저 / 정멜멜 사진 | 세미콜론

채식 지향으로 한걸음 더 쉽게    

기간이나 강도는 조금씩 달랐지만, 나름 연초의 리추얼로 지켜온 디톡스를 올해는 좀 길게 진행했다. 어찌어찌 확진자가 되는 건 피해갔지만, '확찐자'의 생활에 익숙해져가는 몸에 경각심을 가졌기 때문이랄까. 확실히 몇일간의 디톡스로 몸도 마음도 개운해진 것과 동시에 '이제 무엇을 먹을까'를 고민하던 시기에, 아주 적절하게 『채소 마스터 클래스』가 출간됐다. 무수분 토마토 수프, 코코넛 당근 수프, 무 스푸를 몇일간의 보식 기간동안 돌려 해먹었는데, 마침 구좌 당근을 한박스 사놓은 참이라 특별히 더 맛있는 '당근 수프'는 나의 최애 메뉴가 되었다. 최근 몇년간, '채식'이나 '비건'이라는 단어는 생각보다 더 빠르게 일상에 침투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채소는 들러리라고 생각한다면 이 책을 꼭 추천하고 싶다. 그 자체로 존재감 충만한 8가지 채소와 '심플 이즈 베스트'를 그대로 보여주는 제리코의 레서피가 만나 내 식탁을 풍성하게 한다.  (박숙경)

  



『바이퍼 룸에서의 마지막 밤』    

개빈 에드워즈 저 / 신윤진 역 | 호밀밭

마음의 고향 아이다호, 리버 피닉스    

"2020년 영화계의 핫이슈였던 영화 '조커'를 기억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 특히나 조커를 연기한 호아킨 피닉스의 기괴하게 깡마른 몸과 섬찟한 연기를 보고 나서 아카데미 수상식에 등장한 후덕한 모습은 많은 이들로 하여금 과연 같은 인물인지조차 의심하게 만들 정도였으니까. 오랜 영화 팬들이라면 호아킨 피닉스가 1993년 사망한 영화배우 리버 피닉스의 동생이라는 것도 기억할 것이다. 호아킨 피닉스는 이런 이야기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이 책은 음악매거진 '롤링 스톤'의 편집자 개빈 애드워즈가 리버 피닉스의 죽음과 더불어 그의 짧지만 찬란했던 생애와 그를 둘러싼 80~90년대의 대중문화를 보여준다. 참고로 제목 '바이퍼 룸'은 1993년 10월 30일 리버 피닉스가 코카인 과잉반응으로 사망한 곳이다.  (고상우)                    

  



『트랜스젠더 이슈』    

숀 페이 저 / 강동혁 역 | 돌베개

변희수 하사의 1주기, 함께 읽어볼 책    

변희수 하사의 1주기에 맞춰 『트랜스젠더 이슈』가 국내 출간됐다. 저자에 따르면, ‘트랜스젠더 이슈’는 지금껏 피상적으로 이해되어온 트랜스인들을 향한 태도를 드러내는 말이다. 그동안 트랜스인을 둘러싼 논의는 당사자들의 삶을 고정관념에 가두고, 단지 ‘어려운 이슈’로만 다뤄져 왔다. 그러나 저자는 ‘트랜스젠더 이슈’라는 말을 의도적으로 재규정함으로써, 실제 트랜스인의 구체적인 현실을 다각도로 살핀다.  (김윤주)        



괜찮다, 안 괜찮다 1~2권 세트
괜찮다, 안 괜찮다 1~2권 세트
휘이 글그림
사계절
채소 마스터 클래스
채소 마스터 클래스
백지혜 저 | 정멜멜 사진
세미콜론
바이퍼 룸에서의 마지막 밤
바이퍼 룸에서의 마지막 밤
개빈 에드워즈 저 | 신윤진 역
호밀밭
트랜스젠더 이슈
트랜스젠더 이슈
숀 페이 저 | 강동혁 역
돌베개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