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무렇지 않다] 잔잔한 폭풍 속에서도 담담히 나아가는 사람들

『아무렇지 않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불행의 원인을 개인의 의지와 능력에서 찾는 것, 그것만큼 ‘무례한’ 일이 또 있을까? (2022.02.17)


『아무렇지 않다』는 평범한 일상에 사소한 사건의 모습으로 불쑥 들이닥치는 불행의 순간들을 잔인하리만큼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오늘날 자본주의 사회는 개인의 의지와 능력을 주요한 기준으로 평가하지만, 저변에 깔린 가난이라는 덫 때문에 선택의 순간에 제동이 걸리는 이들이 있다. 그들에게 몰려온 어떤 불행은 손쓸 수 없이 그저 막막한 현실일 뿐이다. 사람들은 무심코 타인의 어려운 삶에 대해 함부로 가치판단을 하거나 그것을 개인의 문제로만 인식하곤 하는데, 저자 최다혜는 이러한 인식과 판단을 ‘무례함’이라고 표현한다.

『아무렇지 않다』는 가난을 짊어진 힘겨운 현실을 지적하는 데서 나아가 무너진 순간에서도 한발 한발 나아가는 이들의 모습을 그린다. 그저 하루하루 ‘계속’해 나가는 삶의 모습에서 묵묵한 다정함과 힘이 느껴진다. 이 책을 통해 사회가 어려운 환경에 놓인 이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공감하고 위로하며, 연대로 나아갈 기회를 찾게 되기를 바라본다.



아무렇지 않다
아무렇지 않다
최다혜 글그림
씨네21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아무렇지 않다

<최다혜> 글,그림 14,850원(10% + 5%)

평범한 일상에 찾아온 잔잔한 폭풍과 무너지는 날에도 담담히 나아가는 사람들 『아무렇지 않다』는 예술인, 비정규직, 프리랜서 등 불안정한 고용 환경에서도 담담히 자신의 길을 가는 세 인물의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를 그린 그래픽노블이다. 평범한 일상에 불쑥 들이닥친 시련을 묵묵히 헤치고 아무렇지 않다는 듯 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서재가 전시관이 되는 마법

미술사학자 최열, 30여 년 연구 집대성. 총 1,520페이지, 수록 그림 1천 장을 훌쩍 넘는 대작이 탄생했다. 조선을 그린 그림에서 조선 사람의 이야기, 사유, 옛 한반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옛 그림으로 본' 시리즈는 당신의 서재를 고급 전시관으로 바꿔놓을 것이다.

고수의 투자 습관

'임장의 여왕' 앨리스허의 부동산 투자 습관을 담았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정립한 일주일의 루틴부터 습관을 투자로 연결하는 노하우를 알려준다. 작지만 꾸준한 투자 습관을 통해 성공적인 부동산 투자를 위한 안목을 키우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보자.

신화, 신 그리고 인간의 이야기

서양 고전 열풍을 이끈 서울대 김헌 교수가 들려주는 그리스 로마 신화. 나르키소스부터 테세우스까지, 26가지 신비로운 이야기를 『신화의 숲』에 담았다. 베스트셀러 『철학의 숲』, 『고전의 숲』을 이어 오랜 역사를 버텨내고 살아남은 신화의 세계로 들어가보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자유롭게 출렁이는 감정의 모험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시몬 드 보부아르의 미발표 유작.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었던 친구 ‘자자’의 이야기를 다룬 자전 소설로 백수린 소설가의 국내 첫 완역을 통해 마침내 출간되었다. 시대와 장소를 초월한 우정과 사랑의 순간을 섬세하게 포착해냈다. 희귀 화보와 친필 편지까지 수록한 작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