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자K의 반쯤 빈 서재] 북튜버로 3년 살아보니

<월간 채널예스> 2022년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게 무엇보다 소중한 건 <편집자K> 채널을 통해 우연히 발견한 한 권의 책이 내가 다 알 수 없는 곳으로 퍼져나가 저마다의 운명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그 감각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호작용에서만 가능하다. 내 채널이 그 기능을 하는 것이 순수하게 기쁘다. (2022.02.07)


누적 조회수 200만 회, 시청 시간 20만 시간, 구독자 수 2만 7700명. 나는 이 숫자들 앞에서 잠시 멍해졌다. 큰 숫자란 건 알겠는데 얼마나 큰 숫자인지 가늠하는 데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고등학생 때 전교생 다 모여도 2천 명이 안 됐잖아, 2만 7700명이란 건 그거에 열네 배라는 거고… 잠실 주경기장 수용 인원이 10만 명이라던데 200만 회란 건 그거에 스무 배란 거고… 아니 이게 다 무슨 일이야…?

올해 1월 20일은 유튜브 채널 〈편집자K〉 오픈 3년이 되는 날이었다. 앞의 숫자들은 그 3년의 결과물, 일종의 성적표다. 숫자에 무감한 편이지만 이 성적표가 나에게 얼마나 큰 의미인지는 짐작할 수 있었다. 주말을 반납한 채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했던 나의 강박적인 성실성과, 주위에 흔치 않은 책 좋아하는 사람을 찾아 헤맨 구독자들의 애정이 만든 숫자들이다. 눈물이 날 것 같군… 3년. 그래, 지난 시간을 돌아보고 미래를 도모해보기 좋은 때다.

왜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느냐는 질문을 그간 심심치 않게 들었다. 뭐라 대답하건 결과론적인 것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동기가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랄까. 영상 콘텐츠를 만든다는 게 어떤 건지 몰랐고, 그것이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진다는 게 어떤 건지도 전혀 몰랐기 때문이다.

첫해는 크리에이터로서의 정체성을 탑재하는 데 바쳐졌다. 영상 편집은 처음이었다. 내 얼굴과 목소리를 반복해 보고 듣고 분초 단위로 점검하는 건 도무지 익숙해지지 않았다. ‘구독과 좋아요’를 부탁하는 일도. 두 번째 해는 내가 꾸준히 잘 만들 수 있는 콘텐츠와 사람들이 원하는 바를 조율하는 것으로 채워졌다. 현재 〈편집자K〉 채널 시그너처 콘텐츠라 할 수 있는 신간 추천 영상 ‘이달엔 이 책’이 이때 자리 잡았다. 세 번째 해에는 구독자 수를 늘리는 것보다 조회수를 유지하는 데 신경을 썼다. 전업 유튜버라면 모를까 소위 ‘부캐’로 이 정도 규모면 딱 좋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영상당 조회수 1만 회를 유지하는 것이 관건.

채널을 운영하며 나에게도 여러 변화가 있었다. 가장 큰 건 ‘완독파’에서 ‘발췌독파’로 체질이 바뀐 것. 나는 그간 뼛속 깊이 완독파였다. 어떤 책이건 결국엔 내게 생각지도 못한 감동을 줄 거라는 고전적 믿음, 중간에서 멈추는 것은 곧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여기는 기질 등이 합쳐진 오랜 습관이다. 그렇지만 회사 일과 관련된 책과 개인적으로 읽는 책이 이미 적지 않은데 영상에서 소개할 책들을 주기적으로 검토하고 고르는 일까지 더해지니, 정독하고 완독하는 데 들일 수 있는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졌다. 고로 발췌독은 당연한 변화였으며, 이는 나를 서서히 ‘독서가 - 편집자’에서 ‘큐레이터 - 편집자’로 이끌어갔나니, 묘하게 삶의 다른 국면으로 접어든 것 같기도 하다. 구독자가 늘면서 편집자의 일에 대한 관심도 커지는 게 느껴졌다. 



덕분에 『문학책 만드는 법』도 썼다. 또 하나 예상하지 못했던 건, 일과 삶이 채널에 고스란히 담기는 만큼 스스로를 반복적으로 돌아보게 된다는 것이었다. 편집된 영상 속 나는 실제의 나보다 더 나아 보였고, 그것은 묘한 동기부여가 되기도 해 때때로 실제의 나는 영상 속 나를 좇는다.

내게 무엇보다 소중한 건 〈편집자K〉 채널을 통해 우연히 발견된 한 권의 책이 내가 다 알 수 없는 곳으로 퍼져나가 저마다의 운명을 갖게 된다는 점이다. 여러 피드백을 통해 내가 그 사실을 점점 더 자주 확인하게 된다는 것, 그 감각은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호작용에서만 가능하다. 내 채널이 그 기능을 하는 것이 순수하게 기쁘다. 책이 도착한 곳에서 각기 다르게 읽히고 동시에 어떤 감상은 보편성을 갖기도 해 또 다른 곳으로 이어져나가는 것. 그것을 보는 것.



최근에 인상 깊게 읽은 책 『도서관 환상들』에서 ‘페이지 매겨진 정신(paginated mind)’이라는 근사한 표현을 발견했다. 이 책은 ‘페이지 매겨진 정신’을 ‘자극, 도발, 유혹하거나 동요케 할 뜻밖의 교류를 만들어내는 장소로서의 도서관’에 관해 쓰였는데, 나는 자꾸만 ‘도서관’ 자리에 내 채널을 대입해 읽었다. “책들은 저마다 연결되고 관계 맺음으로써 도서관을 무한한 상호 텍스트적 요소로 가득 찬 하나의 거대한 초월적 책(meta - book)으로 만든다”는 문장에서도 그랬다. 〈편집자K〉 채널이 도서관만큼의 공공성을 갖긴 어렵겠지만, 독서라는 내밀하고 사적인 활동을 확장시키고 때로 즐거이 교류할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라며, 그것이 어느 면에선 책과 비슷한 공간이 되길 바라며, 3주년을 자축해본다.



문학책 만드는 법
문학책 만드는 법
강윤정 저
유유
도서관 환상들
도서관 환상들
아나소피 스프링어,에티엔 튀르팽 편 | 김이재 역
만일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강윤정(문학 편집자, 유튜브 채널 <편집자K> 운영자)

『문학책 만드는 법』을 썼고 유튜브 채널 <편집자 K>를 만들고 있다.

ebook
문학책 만드는 법

<강윤정> 저6,300원(10% + 5%)

독자에서 편집자로, 편집자에서 문학 편집자로그저 책이 좋아서 오랜 시간 ‘독자’로 살다가 텍스트와 가까이서 일하고 싶어 ‘편집자’로 몸을 바꾸어 나간 사람. 십 년 넘게 편집자로 일하며 문학 안팎의 책을 수백 권 만들어 온 사람. 국내문학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자신의 전문 영역으로 다져서 이제는 자신을 ‘편집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