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술의전당 아카데미, 열한 번째 <소소살롱> 개최

2022년 1월 29일(토) 오후 2시 / 음악당 리사이틀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화려한 무대를 만들어내는 이들의 빛나는 삶을 조명하다. (2022.01.19)


한 달에 한번, 예술가와의 다정하고 색다른 만남으로 관객을 찾아갔던 <소소살롱>이 새해에도 살롱의 문을 활짝 연다. 올해 첫 번째 호스트는 국내 1세대 여성 조명디자이너로 알려진 구윤영으로, 오랜 시간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춰온 공연계 원탑 무대디자이너 오필영과 함께 관객들이 미처 몰랐던 무대 뒤의 흥미진진한 제작 이야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소소살롱>은 관객들에게 무대에 서는 예술가뿐만 아니라 예술계 내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스태프들의 노고와 작업과정을 알리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서, 지난해 연극계 대표 사운드디자이너 목소를 초청한 이래 두 번째 시간이다. 


"불가능은 없다고 믿어야 해요. 

시도해보지 않고 안 된다고 얘기하는 건 상상력을 차단하는 거예요.”  _조명디자이너 구윤영


구윤영 조명디자이너는 1989년 서울예대에서 조명공부를 시작했다. 공연 무대 분야의 전문교육시설이나 현장경험을 쌓을 수 있는 곳들이 극히 제한적이었던 시절, 무대는 유독 여성이 설 자리가 아니라고 여겨져 여성인력이 홀대받던 시기였다. 업계에서 보기 드문 여성 디자이너로서 그는 공연씬에서 살아남기 위해 그 누구보다 치열하게 작업을 이어온 것으로 유명하다. 1990년대에 사비 천만 원을 들여 뉴욕 브로드웨이로 연수를 떠나는가 하면, 2001년 프리랜서로 독립한 후 지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200편이 넘는 작품에 참여하며 전성기를 열었다.

한편, 구윤영 디자이너가 직접 초청한 게스트 오필영 무대디자이너는 2000년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에서 연극 공부를 시작했다. ‘덩치가 좋으니 무대 스태프를 한번 해보라’는 선배들의 권유로 우연히 접하게 된 무대 디자인은 그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이후 뉴욕대학교로 유학을 떠나 무대디자인을 공부했고, 2009년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무대디자인 작업을 맡으면서 이름을 알렸다. 2010년대부터 뮤지컬 <드라큘라>, <마타하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등 대극장 뮤지컬의 무대디자인 작업을 지속하며 2015년도부터는 한해도 빠짐없이 국내 뮤지컬 시상식의 무대예술상, 제작 스태프상 등을 석권했다. 

두 사람은 2012년 뮤지컬 <쌍화별곡>을 시작으로 2013년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2013년 <해를 품은 달>, 2015년 <로기수>, 2016년 <마타하리>, 2018년 <웃는 남자>, 2020년 <더 드레서> 등 다양한 작업에서 호흡을 맞춰왔다. 이번 대담은 두 사람이 지금의 자리에 오게 되기까지, 도합 50년에 달하는 두 사람의 인생여정과 작업과정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소살롱>은 팬데믹의 장기화로 예술가와 관객의 소통이 단절되기 쉬운 이 시기, 
예술가와 소소하고 소탈하게 이야기 나누자는 취지로 마련된 
예술의전당 아카데미의 대담 프로그램이다. 
2021년 11월부터 예술계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예술가 및 크리에이티브 스태프 등을 초청해 한 달에 한 번씩 관객과 
유쾌하고 다정하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오고 있다. 
2022년에는 매월 넷 째주 토요일, 리사이틀홀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대담 <소소살롱> 개요

프로그램명

<구윤영&오필영의 소소살롱>

일시 및 장소

2022년 1월 29일(토) 오후 2시 / 음악당 리사이틀홀

러닝타임

120분

티켓가격

전석 44,000원

문의

예술의전당 예술교육부 02) 580-1451

출연

호스트 조명디자이너 구윤영

게스트 무대디자이너 오필영

대담 주제

대담 주제 : 무대, 그 화려함 속에 숨은 진짜 뒷이야기


part 1. 지금의 우리가 있기까지

- 각자의 길로 들어서게 된 계기와 서로의 인연


part 2. 디자이너로서의 전문성과 직업정체성

- 그간 참여했던 작품들과 그 작업 과정


part 3. 지속 가능한 밥벌이를 위하여

- 이 일을 더 오래, 더 잘해나가기 위한 우리의 마음가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