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 『행성어 서점』 외

11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1.11.03)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

우동걸 저 | 책공장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길이 되기 위한 노력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도로 위에서 야생 동물의 죽음을 마주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기꺼운 죽음이 있을리 없지만, 특히나 도로 위의 죽음은 피해 동물에게도 느닷없이 닥쳐오는 만큼 더 허망하다.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는 로드킬 저감을 위해 오랜 시간 연구해온 저자가 야생동물을 추적하고 그들의 삶을 응원하는 관찰기이다. 강서 습지부터 지리산 산골짜기까지 저자의 다양한 생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이토록 다양한 생명이 있다는 것에 놀라고, 나의 무지에 대해 반성하게 된다.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인 호랑이, 표범, 늑대와 같은 대형 동물이 자취를 감춘 이 땅에서, 야생동물의 가장 큰 적은 자동차가 되었다. 매년 2백만 마리로 추정될 뿐, 정확한 숫자조차 알지 못하는 도로 위 야생동물의 죽음에 관심을 갖게 하고, 무엇보다 이 땅에서 함께 살아가는 생명들의 이야기를 가까이 듣고자 하는 저자의 노력이 따뜻하다.  (박숙경)




『행성어 서점』

김초엽 저 / 최인호 그림 | 마음산책

이 시대의 작가 ‘김초엽’의 짧은 소설집

얼마 전 출간된 김초엽의 두 번째 소설집 『방금 떠나온 세계』를 ‘방금’ 읽었는데 또 신작이 나왔다. 올해 하반기에만 벌써 세 권. 김초엽 작가의 엄청난 속도에 놀라며 이번 신작 『행성어 서점』을 펼쳐 든다. 지구, 세계, 행성어, 사이보그, 빛의 속도. 이제 단어만 읽고도 김초엽의 소설을 눈치챌 수 있다. 『행성어 서점』은 마음산책의 짧은 소설 열두 번째 작품. 장애와 혐오, 이종(異種)간의 갈등과 공존, 환경 파괴 같은 동시대적인 문제의식을 짧은 소설 안에 녹여 냈다. 작품 속 인물들은 모두 별종이다. 표제작 「행성어 서점」에는 뇌에 통역 모듈을 심어 수만 개의 은하 언어를 알 수 있는 세상에서 시술 부적응자로 살아가는 교수가 나오고, 「늪지의 소년」은 균사체 연결망이 집단 지능을 구축하고 있는 늪에 갑자기 나타난 미지의 소년 이야기를 그렸다. 눈길이 갈 수밖에 없는 이야기, 김초엽은 또 김초엽했다. 소설 속 그림은 초현실주의 그림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신예 일러스트레이터 최인호(Dion Choi)가 참여했다.  (엄지혜)




『살아보니, 대만』

조영미 저 | 산지니

대만여행 내년엔 한번쯤?

지난해 지인의 추천으로 '반교'라는 영화를 보았다. 배경은 반공이념으로 살벌한 계엄 시절 한 학교에서 실제 벌어진 대만의 학교다. 영화에 대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하려면 너무나 길어 각설하고 내가 받은 인상중의 하나는 우리나라의 6,70년대와 많은 면에서 닮아 있다는 것이다. 대만은 대한민국이 중국과의 수교 이후 수교 단절을 했던 과거가 있고 멀지는 않지만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여행지는 아니다. 하지만 유명 음료 프랜차이즈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작화 모델이 되었다는 이야기, 수많은 먹거리들로 유명한 곳 등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나도 늘 한번 가보고 싶었으나 코로나19 유행으로 입맛만 다시고 있던 즈음 이 책을 보고 대만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되었다. 그냥 여행기가 아니라 실제로 대만에서 4년간 체류하면서 느끼고 경험한 로컬의 정보들을 접할 수 있다. 내년쯤 대만 여행을 혹시라도 원하는 분들이 있다면 추천!  (고상우)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

오드 메르미오 저 / 이민경 역 | 롤러코스터

임신중지 이야기가 너와 나에게로 흐를 때까지

어떤 이야기들은 일어나고 있지만, 고립되어 흐르지 못한다. 내게는 '임신중지 경험'이 그랬다. 낙태죄 폐지 논쟁이 한창일 때, 이토록 대다수 여성이 경험하는 일이 함구되어 왔다니 새삼 놀랐다. 그러면 어떻게 말해야 할까? 어떻게 우리의 경험을 말하고 공유하고, 막연한 공포와 고립감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하나의 해결책은 없겠지만 오드 메르미오의 그래픽노블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를 읽으며 위안과 실마리를 얻었다. 이 책은 저자의 자전적 체험을 담은 1부와 임신중지 시술을 하는 남성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2부로 구성되어 있다. 작가는 임신중지를 비극적이거나 중압감만이 가득한 사안으로 다루기보다, 일상에서 겪는 고통과 고민을 다정하게 담아내며 우리에게 어떻게 이야기할 것인가를 함께 생각하게 한다. 책을 덮을 때쯤이면, 온기 가득한 그림처럼 이야기를 나눌 힘을 얻게 될 것이다.  (김윤주)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
숲에서 태어나 길 위에 서다
우동걸 저
책공장더불어
행성어 서점
행성어 서점
김초엽 저 | 최인호 그림
마음산책
살아보니, 대만
살아보니, 대만
조영미 저
산지니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
오드 메르미오 저 | 이민경 역
롤러코스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ebook
나의 임신중지 이야기

<오드 메르미오> 저/<이민경> 역11,900원(0% + 5%)

“8년 전 나는 임신중지를 결정했다. 그리고 오늘에서야 그 이야기를 한다. 나는 차마 이름 부를 수 없는, 임신중지라는 애통한 사건을 이야기하기 위해 이 책을 쓰고 그렸다.”사회적으로 강요된 죄책감과 애도에서 벗어나8년 만에 그래픽노블로 털어놓은 임신중지의 고통과 괴로움, 그리고 가족애와 우정8년 만에 털어놓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