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 중심 읽기 수업] 초등 입학 전, 엄마표 읽기 전략

『아이 중심 읽기 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 좋아하는 아이로 키우는 첫걸음은 '읽기'에서 시작한다. (2021.10.19)


어휘력이 부족하고, 글자를 읽어도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글을 이해하는 능력인 문해력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이 뜨겁다. 어떻게 하면 아이의 문해력을 키울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책 읽기를 좋아하는 아이로 키울 수 있을까? 책을 좋아하고, 문해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초등 입학 전에 ‘읽기’부터 선행되어야 한다.

20년 동안 읽기를 어려워하는 아이들을 지도한 전문가가 엄마들을 위해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읽기 지도법을 전한다. 0세부터 학령기까지 연령별 발달에 맞춘 학습법뿐만 아니라 아이의 기질에 맞춘 읽기 능력 향상법까지 담아 우리 아이만을 위한 맞춤형 책 육아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읽기 지도에 어려움을 겪는 부모들을 위해 ‘연령별 읽기 체크리스트’와 저자가 가장 많이 들었던 ‘부모들의 궁금증’에 대한 답변을 수록했다. 이 책으로 오롯이 나의 아이가 중심이 되는 읽기 전략을 시도해 보자.

아이가 글의 의미를 파악하며 제대로 읽게 하려면 반드시 ‘엄마표 읽기 전략’이 필요하다. 아이를 가장 잘 아는 엄마만이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아이의 읽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고, 아이에게 딱 맞는 책을 골라 줄 수 있다. 『아이 중심 읽기 수업』의 방법들을 참고해 아이와 읽기 활동을 해 보자. 읽기를 좋아하는 아이는 스스로 글을 읽으면서 상상하고, 어휘력도 기르고, 구문 능력, 문해력 등을 고르게 발달시킬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제대로 된 읽기가 문해력 키우기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아이 중심 읽기 수업
아이 중심 읽기 수업
강민경 저
물주는아이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아이 중심 읽기 수업

<강민경> 저13,050원(10% + 5%)

“문해력의 기반이 되는 읽기 능력은 엄마에게 달려 있다.” 책 좋아하는 아이로 키우는 첫걸음은 '읽기'에서 시작한다 어휘력이 부족하고, 글자를 읽어도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글을 이해하는 능력인 문해력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이 뜨겁다. 어떻게 하면 아이의 문해력을 키울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인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