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준의 추천사] 먼눈을 가진 이를 살피는 일

작가의 추천사 (13) – 박준 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준 시인의 시를 따라 편지를 쓰고 싶은 장마철이 돌아왔다. 그의 추천사가 닿은 책을 통해 시인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 보자. (2020.07.15)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박준 시인의 시를 따라 편지를 쓰고 싶은 장마철이 돌아왔다. 먼 시간을 헤아리고 당신을 기다리는 동안, 시인은 사람과 세상의 아름다움을 살핀다. 박준 시인의 추천사에는 그런 세심한 마음이 담겨 있다. “먼눈을 가진 이가 세상을 먼저 살다 간 다른 먼눈을 가진 이를 살피는 일”(『일곱 해의 마지막』) “살림은 늘 제자리라서 아름답고, 사랑은 사랑이었으므로 아름답고, 사람은 그냥 사람이어서 아름답다고도 생각했습니다.”(『제법 안온한 날들』) 그의 추천사가 닿은 책을 통해 시인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 보자. 


박준 작가의 추천사

『일곱 해의 마지막』

김연수 저 | 문학동네


““한 번도 보지 못한 것을 그리워”할 수 있는 사람의 눈은 멀다. 이 먼눈이라면 통영의 봄길이든 눈 쌓인 혜산선의 철길이든 지척인 것이고 백 년쯤 전에 태어났다는 이나 이레쯤 전에 세상에 나왔다는 것이나 모두 반갑고 친하고 벅차고 가여운 것이다. 게다가 먼눈을 가진 이가 세상을 먼저 살다 간 다른 먼눈을 가진 이를 살피는 일이라니, 아무래도 이 책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만 같다.”


『안간힘』

유병록 저 | 미디어창비


“참혹과 고통을 마주하며 사람은 어떤 말을 내어놓을 수 있을까. 만약 그 사람이 시간과 기억을 수없이 더듬는 일로 삶을 살아가는 시인이라면. 만약 그 사람이 작은 마음의 결들을 하나하나 살피고 되짚는 일을 즐기는 좋은 사람이라면. 그는 어떤 말을 처음 뱉을까. 아니 끝내 어떤 말을 꺼낼까. 아니 어떤 말이 되지 못하는 말들을 중얼거릴까. 이 책에 그 말들이 있다. 사람으로 태어나 발음하지 않아도 좋았을, 하지만 사람만 온전히 할 수 있는, 있는 힘을 다해 살고, 있는 힘을 다해 슬퍼하는, 말들.”


『제법 안온한 날들』

남궁인 저 | 문학동네



“살림이라는 말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옥상 화분에 키운 쪽파로 김치를 담가 사람들과 나누어 먹었다는 그의 이야기를 듣기 전부터, 애도로 가득한 그의 글을 읽기 전부터, 약속 시간을 확인하거나 사망선고를 해야 할 때 응시했을 그의 낡은 손목시계를 보기 전부터 그랬습니다. “사람은 일방적으로 불행하지 않다”는 작가의 글에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저는 이 책에 담긴 살림과 사랑과 사람만은 일방적으로 아름답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살림은 늘 제자리라서 아름답고, 사랑은 사랑이었으므로 아름답고, 사람은 그냥 사람이어서 아름답다고도 생각했습니다. 이미 알고 계시겠지만 작가의 이름은 ‘인’입니다.”


『너의 거기는 작고 나의 여기는 커서 우리들은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민정 저 | 문학과지성사


“꼭 저녁 같습니다. 시인이 만들어낸 시의 경계를 두고 하는 은유입니다. 저녁은 오지 않을 듯 머뭇거리며 오는 것이지만, 결국 분명하게 와서 머물다가, 금세 뒷모습을 보이며 떠나가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저녁이 아니더라도 오고 가는 세상의 많은 것들이 이와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시인의 시를 읽을 때 펼쳐지는 세계가 그러하듯이.”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