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숏폼 특집] 은행나무 최민유 “가벼운 책, 깊은 글”

은행나무 라이킷(lik-it) 시리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좋아하는 게 곧 내 삶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출발했다. 하는 일이든, 물건이든, 취미든 나를 지배하는 한 가지를 통해 삶을 담아내려 한다. (2020. 03. 10)

최민유1.jpg

최민유 은행나무 ‘라이킷’ 팀장

 

 

라이킷(lik-it) 시리즈가 숏-폼이라는 데 동의하나?


원고 매수가 기준이라면, 동의하는 부분도 있다. 책 한 권에 200자 원고지 기준 400매에서 600매 사이 분량인데, 읽기도 그렇지만 쓰는 사람도 ‘그 정도면 쓸 수 있겠다’ 싶은 길이라고 본다. 우리 필자들 대부분이 책을 처음 내거나 전문 작가가 아니다.

 

‘생활 애호 에세이’란 무엇일까? 시리즈에 담고자 한 메시지가 궁금하다.


‘내가 좋아하는 게 곧 내 삶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출발했다. 하는 일이든, 물건이든, 취미든 나를 지배하는 한 가지를 통해 삶을 담아내려 한다.

 

은행나무로 출간하지 않고 독립 브랜드를 따로 꾸렸다. 기획 의도는 뭔가?


팔리는 책을 만들고 싶었다. 그간 에세이를 꾸준히 출간하면서 주목받지 못하거나 금세 잊히는 이유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 시리즈가 대안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브랜드를 따로 꾸린 이유는 은행나무 이미지와는 다른 시리즈를 만들고 싶어서다. ‘발랄하고 파격적이고 자유로운 독립 출판물’이 목표였으니까. 기획이 구체화되면서 자연스럽게 ‘작은 책’으로 결정했다. 작은 외형이라면 무거운 이야기도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독자를 ‘낚고’ 싶기도 했고.(웃음) 읽기 만만해 보이고 예뻐서 샀는데, 막상 읽어보니 깊이도, 울림도 있는 책으로 다가가기를 바란다.


숏-폼이라서 더 빠르게, 쉽게 만들 수 있었나?


전혀 그렇지 않다. 라이킷을 브랜딩하는 과정에서 정말 고민이 많았다. 짧은 콘텐츠일수록 정체성이 분명하고 강렬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가 짧다고 해서 쉽게 쓰거나, 시집이 얇다고 해서 쉽게 편집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은가. 또 저자가 전문 작가가 아니다 보니 기획하고, 원고를 쓰는 그들을 격려하고, 글을 다듬어서 책으로 만들기까지 시간이 더 많이 걸렸다.

 

 

최민유2.jpg

 

 

숏-폼이라도 책은 책이다. 그리고 요즘 젊은 세대는 책을 잘 안 읽는다. 읽게 하기 위해 어떤 고민과 시도를 했나?


한 편의 글을 짧은 호흡으로 편집했다. 한두 페이지 안에서 이야기가 끝나되, 읽는 사이에 몰랐던 것을 알게 되거나 환기할 수 있도록. 동시에 연달아 읽었을 때 드러나는 맥락에서 글쓴이가 말하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누가 읽으면 좋을까?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이 많은 사람, 존재가 흔들리거나, 재미없는 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 혹은 내가 너무 괴짜같이 살고 있는 건 아닌지 불안한 사람.

 

숏-폼 책으로 독자를 사로잡으려면 뭐가 필요할까?


진정성. 그런 건 짧은 글일수록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한 편의 좋은 시가 빛나듯이.

 

 

 


 

 

내가 사랑하는 지겨움장수연 저 | Lik-it(라이킷)
다양한 음악 매체들이 쏟아지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라디오 방송 피디의 낭만과 지리멸렬한 애정을 담았다. 한 자유로운 영혼의 삶에 제재를 가하는 회사를 향한 은밀한 복수로서의 사적인 책 읽기와 글쓰기의 결과물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딴짓이 일을 계속할 수 있게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류진

내가 사랑하는 지겨움

<장수연> 저11,700원(10% + 5%)

낭만적 입사와 그 이후의 지리멸렬한 일상 첫 책, 『처음부터 엄마는 아니었어』로 모성애를 다각적이고 통쾌하게 풀어냈던 MBC 라디오 장수연 피디가 이번엔 일상의 범주에 접어든 직업 세계를 통찰한다. 애호 생활 에세이 브랜드 ‘Lik-it 라이킷’ 다섯 번째 책 『내가 사랑하는 지겨움』은 다양한 음악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내가 사랑하는 지겨움

<장수연> 저9,100원(0% + 5%)

라디오는 참, 인간의 삶을 닮았다 무언가에 사로잡힌 사람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자신이 몰두하고 있는 것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고 말하기 때문이다. 장수연 피디는 라디오를 인간의 삶에 비유하기를 즐긴다. 특히 전성기를 누리고 있지 못한 점이 라디오와 인간의 공통점이라고 말한다. 라디오가 사람들에게 위로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