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사과 “아무리 지루한 책도 흥미로운 구석이 있다”

소설가 김사과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주 지루하거나 황당한 책이라고 해도 나름의 즐거움이 있는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엿보게 해주니까요. (2020.01.15)

4.jpg

 

 

최근 장편소설 『0 영 ZERO 零』 으로 돌아온 김사과 소설가는 2005년 단편 「영이」로 제8회 창비신인소설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02』   『더 나쁜 쪽으로』 , 장편소설 『미나』   『풀이 눕는다』    『나b책』    『테러의 시』    『천국에서』    『NEW』 , 산문집 『설탕의 맛』     『0 이하의 날들』을 출간했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초등학교 1학년 때 우연히 헌책방에서 구한, 지금은 절판된 동광출판사에서 나온 『나일강의 소녀』를 읽었는데 너무 재미있었어요. 이후 책을 읽는데 취미가 붙어서 주말마다 헌책방에 가서 한아름씩 책을 구입하여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십대 초반에 길거리 좌판에서 1000원에 산 셰익스피어의 『리어왕』 을 읽게 되었는데, 막연히 갖고 있던 고전에 대한 고정관념이 깨졌어요. 고전이라면 근엄하고 지루해야 할 것 같은데 그 책은 정말로 재미있고 또 자극적이었거든요. 이후 장르나 분야를 가리지 않고 편한 자세로 책을 대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일단 책은 재미있습니다. 아주 지루하거나 황당한 책이라고 해도 나름의 즐거움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엿보게 해주니까요. 아무리 무미건조한 인간이라고 해도 꼼꼼히 들여다보면 흥미로운 구석이 없을 수가 없겠죠.

 

요즘 저자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최근 저의 관심사는 도시의 화이트칼라 계층입니다. 주류 담론이라든지, 쇼핑몰의 상품들, 도시에 들어서는 새로운 공간들은 죄다 이 사람들을 타깃으로 하여 만들어집니다. 하여 최근의 도시는, 나라를 막론하고, 화이트칼라 계층을 위한 디즈니랜드처럼 느껴집니다. 이와 관련하여 유행하는 자기계발적 담론들에 관심이 있습니다. 『팩트풀니스』 나 『에이트』 같은 책들이 흥미로워 보여요.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신작 장편소설 『0 영 ZERO 零』 은 소시오패스 타입 여성 인물의 생각과 일상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는데요, 이 여성이 가진 망상과 자기중심주의적인 면면들은 예상외로 요즘 밀레니얼 세대가 가진 사고방식과 겹치는 부분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독자의 입장에서 현실적인 재미와 흥미, 그리고 교훈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됩니다.

 

 

 

 

명사의 추천

 

 

 

먼 북소리
무라카미 하루키 저 / 윤성원 역 | 문학사상

비수기의 심심한 그리스 섬 생활, 이탈리아의 붕괴된 우편 시스템에 대한 절망, 등 무라카미 하루키가 장기체류하며 겪은 20세기 말 남부유럽 생활의 소소한 일면들이 아기자기하게 담겨 있다.

 

 

 

 

 

 

오셀로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 / 최종철 역 | 민음사

이아고는 대체 무엇일까? 인간인가, 혹은 유령인가? 한국인으로서 내가 절대 이해할 수 없는, 해양상업민족으로서의 영국사람들의 정신세계가 잘 묘사된 것 같다.

 

 

 

 

 

 

경마장 가는 길
하일지 저 | 민음사

한국 지식인 남성에 대한 혐오스럽도록 정확하고 엄밀한 초상. 한국 사실주의 문학의 최대 성취.


 

 

 

 

 

 

잃어버린 환상
발자크 저 / 이철 역 | 서울대학교출판부

황홀한 꿈과 화려한 몰락, 그리고 씁쓸한 해피엔딩. 도스토예프스키에게 <카라마조프의 형제들>이 있다면 발자크에겐 이 책이 있다. 그의 소설가적 천재성이 최대치로 발휘된 걸작.


 

 

 

 

 

 

 

Taipei
Tao Lin 저 | Vintage Books

마약과 인디 갤러리 탐방, 소규모 파티로 점철된 2000년대 뉴욕 힙스터 젊은이들의 삶이 숨이 막히도록 집요하게 묘사되어 있다.

 

 

 

 

 

 

 

 

 

 

 

 

천재들의 대참사
댄 라이언스 저 / 안진환 역 | 한국경제신문사

페이스북과 우버로 상징되는 2010년대 미국 IT스타트업 업계의 초현실적인 실상을 엿보기를 원한다면 이 책을 추천한다. 저널리스트 출신인 라이언스의 시니컬한 블랙 유머의 필치가 매력적인 작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