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나래의 입꼬리 : 자기 자신을 믿는 사람이 짓는 자긍의 미소

‘나래코기’만이 박나래의 유일한 정답일 필요는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나래가 스포츠 브랜드의 모델로 서는 게 어색할 이유가 없는 시대에 도착한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2019.02.11)

 1086545c4fdcf5.jpg

출처 _ 나이키

 

나이키의 2019년 캠페인 ‘너의 위대함을 믿어’의 광고모델로 박나래가 발탁되자, 인터넷 여론은 둘로 나뉘었다. “박나래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는 대다수의 반응과, “박나래는 나이키 광고 모델로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소수 의견이 그것이다. 물론 조금 더 쪼개어 들여다보면 후자에도 반응마다 온도차이가 있다. “‘나래코기’ 같은 캐릭터로 어필하던 사람이 갑자기 스포츠 의류 브랜드를 광고한다니 어색하다”며 박나래의 캐릭터를 문제 삼는 반응부터, “나이키는 전통적으로 마르고 단단한 체형의 모델들을 선호해 왔는데 갑자기 박나래라니 낯설다”며 짐짓 점잖은 척 나이키의 브랜드 전략을 거론하는 반응, 더 노골적으로는 “운동 안 할 것 같이 생긴 사람을 모델로 쓰는 게 말이 되느냐”는 원색적인 반응까지. 후자의 반응들은 소수 의견이라 더 격렬하고, 그 탓에 댓글창에서는 종종 불필요한 언쟁이 오가기도 한다.
 
“하나만 정답이라고? 둘 다 하면 안 돼?” 내레이션을 맡은 보아의 말처럼, ‘나래코기’만이 박나래의 유일한 정답일 필요는 없다. 나이키가 마르고 단단한 체형의 모델을 선호했던 역사가 길었던 건 사실이나, 이번 캠페인에서는 다양한 체형의 모델들을 앞세우며 “남의 시선을 신경쓰지 말고 스스로를 믿으라”고 말하는 중이다. 박나래가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은 MBC <나 혼자 산다>와 그의 SNS를 통해 이미 알려진 바 있다. 브랜드 전략으로 보나, 캠페인 방향으로 보나, 평소에 운동을 했느냐 아니냐로 따져보나, 박나래가 모델이 되어서는 안 될 이렇다 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 결국 남는 건 보는 이의 가치관이다. 스포츠 의류 브랜드 모델의 체형은 어때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평상시 박나래에 대한 인상이 어땠는지, 먹고 살며 일상을 생활하는 인간의 체형이 어때야 한다고 믿고 있는지 등등의 가치관 말이다. 이런 결과를 의도한 것인지는 몰라도, 박나래는 보는 이의 가치관을 측정하는 일종의 리트머스 시험지가 됐다.
 
선입견을 거두고 다시 캠페인 이미지를 찬찬히 살펴보자. 두 발을 곧게 뻗은 채 지면에서 도약 중인 박나래는 카메라 쪽으로 시선을 둔 채 은은하게 웃고 있다. 코미디 무대에 설 때의 과장된 표정연기나, 몸을 띄우기 위해 힘겹게 애쓰는 듯한 표정 같은 건 찾아보기 어렵다. 광대뼈를 향해 부드럽게 말려 올라간 그의 입꼬리는 자연스럽고, 그 웃음의 평화로움이 포즈의 역동성과 근사한 대비를 이룬다. 10년이라는 긴 무명시절, 너는 잘 안 될 거라는 주변의 질타, 비호감이라는 노골적인 차별 따위를 이겨내고 마침내 도약하는데 성공한 사람이 지을 수 있는 건강한 자긍의 미소가 여기에 있다. 물론 이 캠페인 하나로 오랜 노동착취의 전력과 회사 내부의 성차별 문제로 얼룩 진 나이키의 브랜드 이미지가 하루 아침에 개선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이제 우리는 득의만면한 미소를 짓는 박나래가 스포츠 브랜드의 모델로 서는 게 어색할 이유가 없는 시대에 도착했다는 사실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웰컴 나래바 Welcome Narae Bar!

<박나래> 저13,050원(10% + 5%)

방송보다 실물이 더 예쁜 반전 개그맨 나래바 노하우를 탈탈 털어 보여주겠다! “술자리의 목표는 한 사람을 골로 보내거나 두 사람을 좋은 곳으로 보내는 것이다. 우리 모두 좋은 곳으로 갑시다!” 나래바 박사장의 영업 비밀 대공개 박나래의 팬이 아니라도 TV에서 나래바를 봤다면 꼭 한 번은 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