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드라 오의 웃음 : 변화의 순간, 그 한 가운데

부당하게 무시당해 왔던 세상 모든 마이너리티들에게, 복된 새해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산드라의 말이 맞다. 아마 내년은 또 다를지 모른다. 백인 배우들로 가득 찬 시상식장 안에서, 늘 보던 인물들이 안전하게 상을 받아가는 한 해가 될지도 모른다. (2019. 01. 07)

1.jpg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은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과 <알로하> 이후 최초로 아시안 배우가 주연을 맡은 대형 스튜디오 제작 영화입니다.” 앤디 샘버그와 함께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진행자로 올라온 산드라 오가 던진 농담은 묵직했다. <조이럭 클럽> 이후 올-아시안 캐스팅 스튜디오 영화가 다시 나오기까지 25년이란 세월이 걸렸다는 점을 꼬집기 위해 헐리우드의 오랜 화이트워싱 관행을 언급해 보이며, 산드라 오는 웃었다.
 
산드라 오에게는 웃을 자격이 있다. 헐리우드에서 제작되는 상업영화 속 백인 캐릭터의 비중 70.7%, 아시안 캐릭터의 비중은 고작 6.3%에 불과하다. 산드라 오는 이미 <그레이스 아나토미>로 2005년 골든글로브, 2006년 미국배우조합상과 에미상을 수상하며 당대 최고의 재능을 지닌 배우 대열에 합류했지만, 그 이후로의 필모그래피는 그리 인상적이지 못했다. 백인 스타였다면 이와 같은 수상이 더 많은 기회로 이어지는 계기였겠지만, 아시안 캐릭터를 등장시킨 작품 자체가 좀처럼 제작되지 않는 환경에선 얘기가 많이 달랐다. 그래서였을까. 매력적인 사이코패스 킬러의 뒤를 쫓는 MI5 수사관 이브 역할을 맡은 <킬링 이브>의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산드라 오는 자신에게 주연 역할이 들어왔다는 생각은 미처 하지 못했다. 아무리 눈을 씻고 뒤져봐도 자신이 연기할 만한 배역이 보이지 않았다는 산드라 오는, <킬링 이브>로 제76회 골든글로브 텔레비전 시리즈 드라마 부문 최우수여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산드라 오는 골든글로브의 사회를 맡은 최초의 아시안 배우라는 기록과 함께, 2회 이상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최초의 아시안 배우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앤디 샘버그와 함께 오프닝 모놀로그를 진행하던 중, 산드라 오는 웃음기를 잠시 거두고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전 이 무대에 서는 두려움을 받아들였습니다. 왜냐하면 이 자리에 서서 이 관중들을 보고 이 변화의 순간을 목격하고 싶었기 때문이죠. 물론 스스로를 기만하려는 건 아닙니다. 내년은 또 다를 수 있으니까요. 아마도 그럴 거고요. 하지만 지금 이 순간, 이 (변화의) 순간은 진짜입니다. 왜냐하면 제가 지금 당신들, 이 변화의 얼굴들을 보고 있고, 다른 모든 이들도 보고 있을테니까요.” 산드라 오는 <블랙팬서>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블랙 클랜스맨>, <포즈>, <로마>처럼 주류 헐리우드에서 제대로 대변된 적 없던 흑인, 아시안, 히스패닉, LGBTQ, 멕시칸을 내세운 후보작들의 테이블을 가리켰다.
 
산드라의 말이 맞다. 아마 내년은 또 다를지 모른다. 백인 배우들로 가득 찬 시상식장 안에서, 늘 보던 인물들이 안전하게 상을 받아가는 한 해가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지금 이 순간만큼은, 우리도 산드라와 함께 웃어도 좋을 것이다. 부당하게 무시당했던 마이너리티들이 주류 사회의 구성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웃어 보이는 장면으로 시작하는 한 해, 세상 모든 마이너리티들에게 복이 가득한 새해이기를 기원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살아가는 나날들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