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말문을 열자, 그가 마음문을 열었다

『오늘부터 말공부를 시작합니다』 김선에스더 저자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상 많은 책과 성경에서조차 ‘말하기보다 듣기를 먼저 하라’지만 우리는 왜 이렇게 남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못할까요? 알면서도 실천을 못하는 자신을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2018. 10. 17)

김선에스더-1.jpg

 

 

그녀의 얼굴을 보면 왠지 낯설지가 않다. ‘어디서 봤는데’ 하며 고개를 갸웃거릴 때쯤 목소리를 들으면 대번에 ‘아, 그때 그 아나운서!’ 하게 된다. 아나운서로 활발하게 활동하다 돌연 TV에서 사라졌던 그녀가, 무려 10년 만에 돌아왔다.  『오늘부터 말공부를 시작합니다』 라는 책 한 권과 함께. 그녀의 이야기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대체 그녀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18년간 아나운서로 활발하게 활동하셨다고 들었습니다. 왜 갑자기 일을 그만두게 되셨나요?

 

아나운서는 제 인생의 첫 직업이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채워지지 않는 부분이 많았어요.  입사하자마자 주말 메인 뉴스 앵커를 했는데 세월이 흐르고 경력이 쌓일수록 제가 할 수 있는 방송의 폭이 크게 줄었습니다. 나중에는 ‘내가 정말 방송을 해야 하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보람도 의미도 없는 직장 생활이 되고 말았어요. 더욱이 아나운서의 정체성을 지키기 힘들게 변해가는 방송 환경이 부담스러웠습니다.

 

아나운서를 그만두시고 새롭게 말공부를 시작하셨다고요. 구체적으로 어떤 걸 공부하셨어요?

 

미국의 대학원에 진학해 이중 언어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어요. 원래 언어에 관심이 많고 또 새롭게 공부한 것을 다른 사람에게 쉽게 전달하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원래 아나운서들은 손톱만큼 얕고 바다만큼 넓은 정보를 시청자들에게 알기 쉽게 전달하는 사람들이니까요.  그 후 미국 텍사스주립대 네빈 진달 경영 대학원에서 경영자 코칭 과정을 마쳤어요. 그리고 마침내ICF 국제코치연맹의 시험을 통과했어요.  일생을 조명 아래서 살았던 제가 다른 사람들에게 빛을 비춰주는 고요한 삶의 전환기를 맞게 된 거죠. 

 

오랫동안 공부하셨는데, 이런 말에 관한 책은 처음 내셨더라고요. 책을 쓰시게 된 직접적인 계기가 있었나요?

 

그동안 미국에 살면서 커뮤니케이션 코칭을 했는데 코칭은 하면 할수록 코치 자신도 성장하는 직업이에요. 말하는 법, 생각하는 법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또 제 자신의 언어 생활을 반성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말은 잘했지만 말로 인해 많은 상처를 주고받은 제 자신을 위한 매뉴얼로 쓰기 시작했는데 어쩌다 보니 우리 학생들이 좋아하네요.

 

책을 보면 ‘경청’을 제일 처음 언급하셨어요. 그 정도로 경청이 중요한가요?

 

사실, 화법을 다루는 책의 1장은 경청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달리해보려 했지만 어쩔 수 없었어요.  제게 제일 부족한 부분이어서 그 부분에 대한 연구도 많이 했고요. 세상 많은 책과 성경에서조차 ‘말하기보다 듣기를 먼저 하라’지만 우리는 왜 이렇게 남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못할까요? 알면서도 실천을 못하는 자신을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질문이 중요하다고도 하셨는데요. 실제로 교수님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꿀 만한 ‘인생 질문’을 받아보셨나요?

 

“그게 왜 그렇게 중요해?” 저의 멘토가 한 질문이었어요. 내가 붙잡고 살던, 믿어 의심치 않던 인생의 주요 가치들이 사실은 내 것이 아니었더라고요.  남들이 보기에 좋으니까, 혹은 가족이나  사회가 심어준 관념들을 붙잡고 살았다는 것을 깨닫고  너무나 혼란스러웠습니다. 그냥 나 자신으로도 괜찮은데 왜 그렇게 다른 사람들을 의식하고 만족시키려 아파했는지…   그런 의미에서 전 나이 마흔에 ‘우주가 흔들리는 사춘기’를 겪은 셈입니다.


그 후 실제로 미국에서 나 좋은 일만 하고 무엇이 되려 애쓰거나, 뭔가를 증명하려 들지 않는 고요하고 평온한 세월을 보냈습니다.

 

칭찬과 인정이 서로 다르다고 하신 게 인상적이었어요. 왜 칭찬보다 인정이 중요한 건가요?

 

사람을 보고 “예쁘네”라고 칭찬하는 것은 말하는 사람의 미의 기준이나 평가를 반영합니다. 그런데 그 예쁘다는 것의 기준이 뭘까요? 그런 말에 상처받는 이는 또 없을까요?


하지만 ‘인정’하기는 말하는 사람의 입장이 아닌, 상대(그의 지식이나 감정, 태도, 기술)를 알아봐 주는 것입니다. 즉, 보이지 않는 그 사람의 내면과 그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보석처럼 발견해 말해주는 거지요.


“참 잘했어요, 좋아요”처럼 칭찬은 별생각 없이도 할 수 있지만, 인정하기는 상대의 말을 깊이 듣고 지켜보지 않으면 하기 힘들죠. 당연히 구체적으로 인정을 받은 사람은 저절로 힘이 나는 겁니다!

 

현재 국민대 대학원에서  ‘공대생을 위한 말하기 강의’를 진행 중이라고 하셨는데요.  앞으로 다른 계획이 있으신가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강의하는 게 만만치 않아요. 그래도 우리 학생들 덕분에 이번 책을 잘 마감했고, 다음 책 ≪공대생을 위한 말하기 수업≫도 술술 써나가고 있습니다.


두려움을 극복하고 말하기에 자신이 붙은 학생들의 표정이 달라지는 것을 보고 ‘말하기 수업’이 얼마나 절실한지 느꼈습니다. 울고 웃으며 변화되는 모습을 보니  학교를 다니지 않거나 여러  이유로 이런 체험을 못한 사람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제 수업을 유튜브에 공개하기로 했어요.

다시 방송을 시작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선미디어’를 통해 자존감을 높여주고 자신 있게 프레젠테이션 하는 능력을 모든 젊은이들이 균등히 갖게 되길 바랍니다. 또  미국에 돌아가면  영어 발표에 도움이 되는 취재도 많이 할 예정입니다.  제게도 다시 방송에 재미와 의미를 느끼는 힐링 타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오늘부터 말공부를 시작합니다김선에스더 저 | 알에이치코리아(RHK)
상황을 부드럽게 주도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화 기술과 함께, 좋은 말하기를 통해 나 자신을 높이고 상대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방법을 차근차근 들려준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오늘부터 말공부를 시작합니다

<김선에스더> 저13,320원(10% + 5%)

전 세계에서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사람, 바로 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막말들이다.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는 게 참으로 미스터리라고들 하지만, 사실 그의 이런 말들이 속 시원하다며 추종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우리나라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막말로 스타가 된 사람들이 넘쳐난다. 그러나 나 자신의 품..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