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 잡지를 왜 내게 됐느냐면

《우먼카인드》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광고를 싣지 않는 건 하나의 신념이고 결단이다. 이 잡지가 지향하는 가치가 무엇인지를 알리는 시그널 같은 것이다. 광고가 없으니 매호 주제에 어울리는 편집과 디자인에 집중할 수 있다. (2017. 12. 13.)

W_KakaoTalk_20171213_090610351.jpg

 

 

『우먼카인드』는 여성을 위한 새로운 문화 잡지다. 2014년 호주에서 창간되어 현재 27개국 독자들이 보고 있고, 한국판은 이제 막 출발을 알렸다. 잡지를 보고 많은 분들이 지지와 응원의 말씀을 해주셨다. 잡지에 실린 일러스트나 사진 작품이 워낙 매력적이니 이 부분에 감탄해주시는 분이 많았고, 그 밖에 “고급스럽다” “밀도가 거의 에스프레소!” “디자인 좋다” “오랜만에 잡지를 읽고 보는 기쁨을 누린다” 등 힘이 나는 얘기들이었다. 동시에 한편으로 노파심에서 나온 목소리도 있었다. 대략 두 가지 정도로 좁혀보면 “광고가 없으면 잡지 어떻게 만들어요?” “근데 잡지는 왜 내게 된 거예요?” 아닐까 싶다.

 

『우먼카인드』에는 광고가 없다. 내용상의 정체성, 즉 “여성의 목소리로 말하고 여성의 눈으로 새로운 가치를 읽어내는 잡지”라고 『우먼카인드』를 소개하고 나면, 그다음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대표적 특징이 “광고가 없다”는 것이다. 광고를 싣지 않는 건 하나의 신념이고 결단이다. 이 잡지가 지향하는 가치가 무엇인지를 알리는 시그널 같은 것이다. 광고가 없으니 매호 주제에 어울리는 편집과 디자인에 집중할 수 있다. 이 잡지의 ‘짱짱한 밀도’가 가능할 수 있었던 이유다. 광고 없는 자리는 작가, 사상가들의 잠언과 멋진 일러스트 작품이 대신한다. 허투루 넘길 페이지가 하나도 없다.

 

이 잡지가 담고 있는 깊이 있는 생각과 예술성 높은 편집 구성에 반했다고 해서 덜컥 한국판을 낼 수는 없는 문제였다. 당연히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했다. 잡지란 단행본과는 다른 사이클을 가지고 있는 것이니까. 창간호가 나오면 그다음부터는 계속되어야 하는 것이니까. 그래도 결국 마지막 결정을 내려야 할 때는 생각이 심플해져야 하는 법. 왜 이 잡지를 내게 됐느냐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우먼카인드』는 여성의 자아, 정체성 그리고 동시대 세계 여성의 삶을 이야기하면서 문학, 철학, 역사, 심리학 등에서 논의되는 생각들을 다양한 조합으로 선보인다. 그런 토대 위에서 더 나은 삶, 충만한 삶이란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그 해법을 구한다.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잡지라고 해서 무조건 여성 독자들의 공감과 지지를 기대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세상을 보는 시야를 조금이라도 넓히고 싶다는 갈증이 있는 독자들은 공감해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나 또한 그런 갈증이 있는 독자로서 이 잡지를 봤을 때 감동하는 순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먼카인드』는 매호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주제가 있고 그와는 별개로 하나의 나라를 선정하여 그 나라의 작가와 예술가, 평범한 시민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과 이야기를 전 지구적 연대라는 관점에서 전달하기 위해서다. 창간호에서는 터키가 소개되었는데, 거기에 마흔다섯 살에 처음으로 극장에서 연극을 보고 감명하여 희곡을 쓰기 시작했고, 결국 연극연출가가 된 여성의 이야기가 나온다. 후에 그녀는 축구선수 호날두가 출연한 TV 광고를 연출하기까지 한다. 현재 예순 살인 이 씩씩한 여성이 살아온 삶의 극히 단편적인 이야기가 지금 여기 한국에 사는 나에게는 뭔가 실체적인 것으로 다가온다. 아주 작지만 구체적인 누군가의 이야기에 마음이 움직인다는 것. 나는 이런 순간에도 세상을 보는 눈이 조금은 달라졌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커뮤니티의 존속은 우정과 연대를 바탕으로 한다. 『우먼카인드』가 누군가에게는 하나의 커뮤니티처럼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 그러니 기꺼이 우정과 연대를 보여주시면 좋겠다. 독자이지만 『우먼카인드』 편집부와 이 잡지를 함께 만들어간다는 기분을 느끼셔도 좋겠다.

 


 

 

우먼카인드 womankind 편집부 저 | 바다출판사
시공간적 경계 및 제약 없이 동시대 여성의 풍경을 보여주고자 노력한다. 매호 삶의 의미와 밀접한 주제를 정하고 이와는 독립적으로 하나의 나라를 선정하여 그동안 우리가 잘 몰랐던 그 나라의 예술가, 작가, 평범한 시민들의 일상을 주요하게 다룬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나희영(우먼카인드 편집장, 바다출판사 편집자)

책을 만들고, 이제 막 잡지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우먼카인드 womankind (계간) : 1호 [2017] 창간호

편집부 저14,250원(5% + 0%)

여성의 언어로 세상을 말하다 우먼카인드womankind 한국판 창간 여성을 위한 새로운 문화 잡지 여성의 목소리로 말하고 여성의 눈으로 새로운 가치를 읽어내는 잡지 《우먼카인드》 한국판이 나왔다. 《우먼카인드》는 “여성을 위한 새로운 시대New era for women”라는 취지 아래 2014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