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두’ 고향의 맛, 화합의 맛

하루 한 상 – 열 번째 상 : 만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만두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있어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 만두라고 생각하는 바이다. 옹기종기 모여 앉아 함께 빚어 먹으면 더 맛있는 새 해 첫 상이자 열 번째 상은 만두.

대대손손 내려온 만두


할아버지의 고향은 황해도 평산군이다. 22살이 되던 해, 광복이 되고 먹고 살길을 찾기 위해 남쪽으로 오셨다. 그리고 다신 고향을 밟아보지 못하셨다. 가족을 이루신 후 겨울이 되면 자주 해 먹던 음식은 만두. 그래서 자연스럽게 나도 어릴 적부터 만두를 같이 빚었었다. 기억나는 것만 해도 6~7살부터다. 왜 어린아이도 만두 빚기를? 한 사람의 손도 절실한 음식이 만두이기 때문이다. 설이 되면 잘 팔리는 책에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  가 있다고 한다. 아이들이 만두빚기를 책으로 접한다는 생각이 들어 왠지 아쉬웠다. (얘들아 우리 집에 오면 직접 만두를 빚어볼 수 있단다.)


들인 시간과 노력에 대비해 한 입에 쏙 없어지기 때문에 만두 속 준비를 도맡아 하는 엄마는 만두 만들기를 싫어하셨지만 그래도 그 모든 걸 넘어서는 ‘맛’이 있기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신지 20년이 지난 지금도 만두 빚기는 계속되고 있다. 심지어 만두를 매우 많이 좋아하는 남쪽에서 온 사위가 들어와서 9월부터 월 1회로 정례화되는 분위기이다. 할아버지에겐 고향의 맛. 우리에겐 화합의 맛.

 

1.jpg
가지런한 만두들. 이 모양들이 우리의 최선이다.

 

 

만두는 이렇게!


만두의 첫 맛을 좌우하는 ‘피’는 과감한 시설투자로 인해 그 맛이 한 결 업그레이드됐다고 할 수 있는데, 약 30여 년 전, 할아버지께서 이태리산 파스타 기계를 남대문 시장에서 들여오신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기계로 파스타를 해본 적은 없다.) 기계는 반죽을 얇게 만드는데 큰 혁신을 안겨다 주었고 밀대로 밀어야 했던 고됨에서도 해방시켜 주었다. 그렇게 기계의 존재는 지금껏 만두를 빚어 먹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피’ 다음은 ‘속’ 이다. 그 속은 ‘김장김치’가 맛있어야 한다. 겨울 음식의 맛은 대부분 김장 김치의 성패로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우리 집은 거기에 만두를 추가해야 한다. 속을 만드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1. 적당히 잘 익은 배추김치를 짜지도 싱겁지도 않게 물기를 꼬옥 짠다. 데친 숙주나물, 두부도 꼭 짜서 준비한다.

2. 1에 돼지고기와 파, 참기름 등을 넣고 골고루 섞는다. 살짝 간을 보고 취향대로 소금 및 후추를 넣는다. 각 재료의 양은 마음대로.


엄마는 1의 단계가 너무도 힘들어 한창 만두를 많이 먹는 시즌엔 팔목이 시큰거릴 지경이셨다. 그래서 들여놓은 것이 일명 ‘짤순이’. 음식물의 물기를 제거해주는 기계인데, 이 기계는 ‘만두피 기계’ 만큼 만족을 주지 못했었고 결국 사라졌다. 사람 손만큼 물기를 꼭 짜주지 않는 다시며 다른 사람 손도 싫다 시며 지금도 엄마는 만두 속을 굳이 본인 손으로 만들고 계시다. 지금의 유산을 물려준 시아버지를 떠올리며.


2.jpg

새해맞이 만두 빚기. 온 가족 총출동! 만두피 제조기인 파스타 기계도 살짝 보인다.

 

3.jpg
만둣국 한상. 이 날은 귀한 손님이 오셔서 만두와 어울릴 다른 음식들도 준비했더랬다.

 

 

세계 어디든 있는 만두


집 만두에서 찾아볼 수 없는 중국식 만두의 느낌이 가끔 생각 날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찾는 곳은 ‘ㅊㅈ포자’ 이다. 바로 빚어 증기로 쪄내는 만두피의 쫄깃함과 속을 가득 채운 육즙의 환상적인 조화에 둘이서 세 판을 먹은 적도 있다. 얼마 전엔 새로 떠오른 숙대 입구역 근처 ‘ㄱㅂ만두’에도 가보았었다. 저녁 6시쯤 갔었는데 번호표를 받고 기다렸다. 메뉴는 단 하나 중국식 군만두. 약 15분 뒤 만두가 나왔고 카운터 옆자리에서 조용히 만두를 먹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매진이라며 주인아저씨가 들어오는 손님들에게 미안해하셨다. 만두는 어디든 인기인 걸까. 이태원의 ‘ㅈㄴ덤플링’도 풍문을 많이 들어서 한 번쯤 가보고 싶다고 남편님에게 말하니 본인이 직접 맛보았던 콜롬비아식 만두 ‘엠빠나다’를 이야기하신다.


그러고 보니 만띄, 만트, 라비올리, 교자, 뻴메니, 피에로기 등등 세상엔 다양한 만두와 만두를 뜻하는 단어가 있다. 언젠가 그 만두를 모두 맛볼 수 있길 바라본다.


4.jpg

포자와 군만두 
 


(부록) 남편의 상


안녕하세요. 새해 첫 남편의 상은 애석하게도 쉽니다. 얼마 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었습니다. 꽉 찬 만두 속처럼 복 많이 받으세요.

 

5.jpg

다음날 남은 만두 속과 모닝빵으로 ‘꼬마손버거’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img_book_bot.jpg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채인선 글/이억배 그림 | 재미마주
1998년 어린이 문화대상 수상작. 해마다 설날이면 무엇이든 엄청 많이, 엄청 크게 하는 손이 큰 할머니는 숲 속 동물들과 만두를 빚는다. 모두 배불리 먹고도 남아, 한 소쿠리씩 싸주고도 남아, 냉장고에 넣어두고 일 년 내내 꺼내먹을 수 있는 설날 만두다. 할머니는 김치와 숙주나물, 두부와 고기를 커다란 함지박에 쏟아붓고 만두소를 버무린다. 다음은 만두피를 만들 차례이다. 밀가루 반죽은 방 문턱을 넘어 툇마루를 지나 울타리 밖 소나무 숲까지 이르렀는데, 다음날 아침 동물들이 와서 언덕같이 솟은 만두소를 보고는 입을 쩌억 벌린다.



[추천 기사]

- 엄마의 맛 나가사키 카스테라
- 맥주를 부르는 계절 <대구피시&칩스>
- 내 식탁 위 겨울 술상 여행
- 오야꼬동, 수박 스파클링 사와 쿡방 따라 하기
- 순수함이 필요해! 리코타 치즈 샐러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윤곱

무리하지 않습니다.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

<채인선> 글/<이억배> 그림8,550원(10% + 5%)

1998년 을 수상한 작품으로 무엇이든지 엄청나게 크게 하는 손 큰 할머니가 설날을 맞아 만두를 만드는 이야기이다. 커다란 책을 펼치면 손 큰 할머니가 만든 엄청나게 많은 만두를 숲 속의 동물들이 모두 함께 몇날 몇일동안 함께 먹고 나이를 한 살씩 더 먹는다. 민화풍의 정감있는 그림이 따뜻하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