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규호 “고전의 중요성과 영향력을 느낀다”

기업가 박규호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렸을 때부터 무엇인가를 읽기를 좋아했던 거 같습니다. 물론 컴컴한 호롱불에 의지해야 하는 경북 상주의 산골집이었기에 읽을거리가 없었고, 집에 있는 책이라곤 아버지가 옆에 두고 읽던 한권짜리 삼국지가 전부였지만요. 몇 번을 읽었지요. 그러고는 학교에서 배운 책을 읽는 것이었는데, 5학년엔가 접한 동아전과가 유일한 참고서였던 기억입니다.

편집.jpg

 

어렸을 때부터 무엇인가를 읽기를 좋아했던 거 같습니다. 물론 컴컴한 호롱불에 의지해야 하는 경북 상주의 산골집이었기에 읽을거리가 없었고, 집에 있는 책이라곤 아버지가 옆에 두고 읽던 한권짜리 삼국지가 전부였지만요. 몇 번을 읽었지요. 그러고는 학교에서 배운 책을 읽는 것이었는데, 5학년엔가 접한 동아전과가 유일한 참고서였던 기억입니다.

 

하지만 책을 보면 내 것으로 만들어야 하는 것은 습관이 생겨 책만 보면 마구 사 들이지요. 집사람의 핀잔을 받기도 하고, 읽지 않고 쌓아 두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지금은 구석구석 박스와 집 벽면 한쪽이 전부 책일 정도로 많아져서 이사 때마다 골머리를 앓곤 합니다. 작년 말 서울에 있던 본사가 전남 나주로 이사함에 따라 가족과 떨어져 예상치 못 한 독거(獨居)생활을 하고 있지만 오히려 독서를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생겨서 한편으로는 좋을 때도 있습니다. 경영진으로서 바쁜 회사 업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저녁을 먹고 이 방 저 방 다니며, 책을 읽는 순간은 저만의 힐링 방법이기도 하지요. 특히 훌륭한 분석과 탁월한 통찰력이 담긴 한 권의 책을 접할 때면 마치 저자와의 깊은 교감을 통해 지혜를 얻은 것처럼 말할 수 없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율곡 이이 선생이 수양과 공부에 전념하기 위하여 지은 자경문(自警文)을 보면 ‘공부는 죽은 뒤에야 끝나는 것이니 서두르지도 늦추지도 않는다’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끊임없는 학습을 강조한 말입니다. 사실 샐러던트[saladent : 봉급생활자(salary man)와 학생(student)의 합성어]라는 용어처럼 오늘날 우리에게 공부는 가까이 접하는 단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결과와 경쟁 중심의 학습에 치우쳐 있습니다. 진부한 얘기지만, 창의성과 삶의 지혜를 터득하는 진정한 배움이 되기 위해서는 고전을 많이 읽어야 합니다. 저의 최근 관심사는 고전의 중요성과 영향력입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제가 현재 위치에 있게 된 밑바탕도 대학 신입생 시절에 배운 고전의 덕택이 아닌가 합니다. 고전읽기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대학, 중용 등 큰 가르침을 주었던 고전을 다시 읽으면서 새로운 지혜를 얻고 있고, 그런 면에서 휴넷의 인터넷 사서삼경은 바쁜 직장인들이 제대로 고전을 접하기에 아주 좋습니다. 끈기가 좀 필요하지만요.

 

대학에 입학하여 여러 대학의 신문을 접하면서 글에 대한 관심이 생겼습니다. 이후 직장인이 되어 일본 동경에 근무하면서 일본 특유의 기록하는 문화를 접하게 되었고, 그 영향으로 수시로 생각과 느낌을 메모하는 습관이 들었습니다. 또한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다양한 강의를 들으면서 배운 훌륭한 가르침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었으며, 일상의 사소한 깨달음과 생각들도 오롯이 노트에 적었습니다. 이것이 30여 년 간의 다양한 경험과 화두처럼 잡고 늘어지던 생각들이 『소담한 생각 밥상』 이라는 요리가 되어 여러분들에게 차려지게 된 것입니다. ‘총명불여둔필(聰明不如鈍筆)’이라는 말처럼 아무리 뛰어남도 잘 적는 무딘 붓만 못 합니다. 독자 여러분들도 많은 책을 읽는 것 못지않게 자기 것으로 만드는 자신만의 습관을 가지길 바랍니다. 저의 사례는 참고로 하시고요. 작은 기록이 쌓여 지식으로, 지식이 곰삭아 지혜가 되어 스스로를 성장시킬 것입니다.

 

 

명사의 추천

 

 

리딩으로 리드하라

이지성 저 | 문학동네

현재 우리나라 교육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인문학 공부의 양과 방향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저를 자극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과학과 기술의 경영학

윤석철 저 | 경문사(한헌주)

생존부등식이라는 개념을 알게 되었고 제 의사결정의 지침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 책과 『리딩으로 리드하라』와 함께 저의 에세이 『소담한 생각 밥상』에서도 자세한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손자병법

손무 저/유동환 역 | 홍익출판사

손자병법은 여러 저자의 책이 있고, 한자의 뜻을 새겨 보며 읽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기적으로 반복하는 중국 드라마 전문채널에서 방영하는 손자병법 시리즈도 아주 재미있습니다.

 

 

 

 

 

 

 

 

자기 통제의 승부사 사마의

자오위핑 저/박찬철 역 | 위즈덤하우스

인간 절제의 한계까지 느낄 수 있는 의지와 집념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도쿠가와 이에야스 세트

야마오카 소하치 저/이길진 역

일본 근무 중에 읽은 야마오까 쇼하찌의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우리나라에 대망으로 번역되어 많은 분들이 읽었습니다만, 일본어 공부를 겸해 어렵게 읽은 26권짜리 문고본은 일본역사 이해의 보고로 지금도 제 서재의 소중한 자산입니다.

 

 

 

 

 

 

명량 : 블루레이

최민식, 류승룡 | CJ 엔터테인먼트

최근에 본 영화 중에서는 김한민 감독의 <명랑>이 감명 깊었습니다. 최단기간 천만 관객 돌파 등 상업적으로도 흥행한 영화지만, 우리사회에 나라와 백성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 놓는 진정한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사회적으로도 신드롬을 일으켰던 영화입니다. 얼마 전 주말을 이용하여 명랑대첩지인 진도 울돌목을 가게 되었는데 ‘충(忠)은 백성을 향해 하는 것이다’라는 이순신 장군의 대사가 생각나면서 다시금 영화의 감동이 되살아났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리딩으로 리드하라(체험판)

<이지성> 저000원(0% + 0%)

개인, 가족, 기업, 국가의 운명을 변화시키는 인문고전 독서의 가공할 위력! 아인슈타인, 뉴턴, 처칠, 에디슨이 사고뭉치에서 위대한 천재로 탈바꿈한 비결, 둔재들만 가던 소문난 삼류학교 ‘시카고 대학’이 노벨상 왕국이 된 사연, 카네기, 워런 버핏, 이병철, 정주영이 황금 손이 될 수 있었던 밑바탕, 알렉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