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징비록 대박 조짐 류성룡의 매력은?

책으로 먼저 보는 『징비록』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KBS 사극 <징비록>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설 연휴에도 시청률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며 초반부터 인기몰이를 시작하고 있다.

sub1_1.jpg

 

KBS 사극 <징비록>은 임진왜란이라는 인기 있는 소재와 화려한 캐스팅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다. 그럼에도 이순신이 아니라 류성룡이라는 인물이 중심인 <징비록>이 얼마나 대중적으로 성공할지는 물음표였다. 일단 출발은 순조롭다. 첫 회 시청률 10.5%를 기록하며 전자 <정도전>과 비슷하게 시작했다.

 

한편 『징비록』은 임진왜란 당시 영의정과 도체찰사로 진두지휘했던 류성룡이 은퇴한 뒤 안동으로 내려가 집필한 기록이다. 징비懲毖는 ‘미리 징계하여 후환을 대비하라’는 뜻으로, 류성룡이 『시경』의 구절을 인용한 것이다.

 

 

 

류성룡, 7년의 전쟁’

이종수 저 | 생각정원

미술사를 강의하며 인문과 예술을 결합한 독특한 글쓰기를 하고 있는 이종수 저자의 글. 저자 자신이 류성룡이 되어서 글을 쓰는 장면 등, 서술 방식에서 독자에게 다가가고자 한 노력이 돋보인다. 저자 이종수는 류성룡의 삶을 재조명하면서 전 생애가 아닌, 그를 ‘류성룡’으로 기억하게 해준 임진왜란에 집중했다. 선조를 대할 때마다 가슴 아파했던 마음의 거리, 당파가 달랐지만 이덕형을 향한 깊은 신뢰, ‘그의 바다’를 지킨 이순신을 향한 마음, 무엇보다 전란을 가장 고통스럽게 견디는 백성들에 대한 연민 등등. 이 책은 류성룡이 『징비록』에서 차마 다 말할 수 없었던 그 마음의 전쟁을 따라간 기록이다.

 

 

 

 

 

 

 

징비록

유성룡(류성룡) 저/김흥식 역 | 서해문집

‘2014 개정증보판’ 『징비록』은 기존 초판(2003년 출간)의 내용상 오류를 바로잡고 편집을 새롭게 했을 뿐 아니라, 유성룡이 『징비록』을 쓰는 데 밑바탕이 된 글을 모아 ‘유성룡 종군의 기록’이란 이름으로 뒤에 덧붙였다. 그 글은 유성룡의 저작집인 『서애집』에 흩어져 있는 기록들을 옮긴이가 직접 가려 뽑고 요약, 정리한 결과물이다. ‘때에 맞춰 해야 할 일을 분야별로 아뢰는 글’, ‘평양을 수복한 뒤 세자에게 아뢰는 글’, ‘굶주리는 백성의 구원을 진정하는 글’, ‘훈련도감을 설치한 기록’, ‘이순신을 애도하는 시’ 등의 기록을 통해 독자들은 『징비록』과 임진왜란을 보다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교감 해설 징비록

류성룡 저/김시덕 역 | 아카넷

앞선 두 책이 입문 성격이 강하다면, ‘규장각 새로 읽는 우리 고전’ 총서 제5권인 이 책은 좀 더 전문적이다. 역해자 김시덕은 초본과 간본 등 『징비록』의 여러 판본은 물론 임진왜란과 관련해 류성룡이 여러 문헌에 남긴 증언, 17세기 후기 일본에서 간행되어 일본과 중국에서 널린 읽힌 일본판 징비록인 『조선징비록』 등까지 검토?교감(校勘)하고 깊이 있는 해설을 붙여 완결판 『징비록』을 만들어냈다.

 

 

 

 

 

 

 

 

 

 

인문만화 징비록

유성룡(류성룡) 원저/신웅 저, 그림 | 서해문집

가치 있는 우리 고전을 좀 더 많은 독자들에게 알리고, 원서의 지식을 정확하게 전달하고, 고전을 어렵게만 생각하는 청소년들에게 쉽게 다가가기 위해 만화라는 직접적인 정보 전달 방식으로 만들어진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이토록 찬란한 청춘의 순간들

김화진 소설가의 첫 장편.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이번 소설엔 아름, 민아, 해든 세 명의 친구가 등장한다. 삼각형의 꼭짓점에 놓인 것처럼 다르지만, 서로에게 끌리는 감정과 질투 등을 눈부신 계절의 변화와 함께 그려냈다. 숨겨놓았던 감정을 털어놓게 만들 문장들이 가득한 작품.

우리 가족 마음 보살피기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만나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는다. 아이는 사랑스럽다. 그런데도 시간이 지나면 왜 다투고 미워하고 극단적으로는 가족의 연을 끊을까? 가족 심리 전문가 최광현 교수가 갈등의 유형, 해결책을 제시한다. 우리 가족을, 나를 지키는 심리 처방을 전달한다.

이해인 수녀가 간직해 온 이야기

수녀원 입회 60주년 기념 이해인 수녀의 단상집. 반짝이는 일상의 사진과 함께, 인생의 여정에서 품어온 단문, 칼럼, 신작 시 10편을 책에 담았다. 편지와 사물, 사람과 식물, 시와 일기. 우리가 잊고 살아온 소중한 것들을 말하는 수녀님의 이야기는 삶에 희망을 따스하게 비추어 준다.

2023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과거는 곧 미래다 정말 그럴까? 벗어나고 싶은 과거와 이어진 고리를 끊고 새로운 미래를 찾아 바다로 나선 열두 살 소녀의 놀라운 모험 이야기. 신비로운 여정과 진정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다. 『어둠을 걷는 아이들』에 이은 크리스티나 순톤밧의 세 번째 뉴베리 명예상 수상작.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