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영만 “내 서재는 개주소”

『커뮤니데아』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읽는 시간을 따로 두진 않습니다. 할 일이 없으면 무조건 읽어요. 사람 만나고, 강의하는 시간 외에는 거의 책을 읽거나 글을 쓰죠

책을 읽는 시간을 따로 두진 않습니다. 할 일이 없으면 무조건 읽어요. 사람 만나고, 강의하는 시간 외에는 거의 책을 읽거나 글을 쓰죠.

 

관심사는 책과 관련한 것이기도 한데, 앞으로는 언어유희에 관해서 쓰려고 해요. 언어의 개념을 집대성하는 것이죠. 개념과 체험과 관계에 관심이 많습니다. 개념이 없는 체험이 위험하고 체험 없는 개념은 관념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진정한 창조가 일어나려면 개념과 창조를 접합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 서재에 이름을 붙인다면, ‘지식 잉태실’, ‘개념 주입소’ 정도가 되겠네요. 줄여서 ‘개주소’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책은 저마다 모두 개념을 다루고 있습니다.
 
최근에 쓴 『커뮤니데아』는 소통의 근본, 본질을 파고든 책입니다. 스킬, 처방전을 넘어서는 거죠.치유와 더불어 힐잉을 하고 공동체가 아름답게 구성될 수 있으려면 소통의 본질을 향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명사의 추천

 

강의

신영복 저 | 돌베개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선생님입니다. 서양은 개체를, 동양은 관계를 다룬다는 말이 있죠. 이 책은 신영복 선생님의 동양 고전 독법입니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프리드리히 니체/정동호 역 | 책세상

고등학교에는 폼으로 읽었는데, 이후에 제대로 읽었어요. 니체의 현명함을 세상이 안 알아줘서 답답함을 쏟아낸 장편의 서사시입니다. 이후에 『니체는 나체다』를 쓰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죠.

 

 

 

 

 

 

 

그리스인 조르바

니코스 카잔차키스 저/이윤기 역 | 열린책들

지식인을 일갈하는 책이죠. 조르바는 책상에 앉아서만 고민하지 말라고 말합니다. 영혼의 자유가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조르바에게 배울 수 있는 가르침은 머리보다 몸을 우선하라는 것입니다. 본능을 지성으로 억우르면 그건 자유가 아니라는 말이죠.

 

 

 

 

 

유혹의 기술

로버트 그린 저/강미경 역 | 웅진지식하우스

삶은 결국 파는 것이고, 저 역시 아이디어를 파는 사람이죠. 강의를 하는 강사이기에 항상 청중의 마음을 뒤흔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를 고민합니다. 이 책대로 하니까 대부분 잘 됐어요. 로버트 그린의 역작 중의 역작입니다.

 

 

 

 

 

 

 

장인

리처드 세넷 저/김홍식 역 | 21세기북스

『브리꼴레르』 쓰는 데 영감 많이 받은 책이에요. 부제가 ‘현대 문명이 잃어버린 손’인데, 우리가 손을 안 쓰고 접속만 하다 보니 본능성이 퇴화된다고 지적합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질병의 뿌리를 찾아라

의학의 발전에도 현대인의 만성질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저자 제프리 블랜드 박사는 질병의 증상을 넘어, 개개인 건강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는 치료법을 제시한다. 질병의 뿌리를 찾아내어 만성병을 극복하는, 건강 관리의 새로운 접근법을 전하는 책.

무작정 사면 망합니다!

주식 전문투자자 김현준 대표가 초보 투자자가 궁금해하는 질문 40가지를 1대 1로 대화하듯 답한 내용을 담았다. 종목 선택 및 매수매도법부터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까지 투자자라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담았다. 올바른 투자를 위한 초보 투자자의 길잡이가 될 것이다.

자화상을 통해 내 마음을 살펴보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과 만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미술치료의 최고 권위자 김선현 교수의 신간. 프리다 칼로, 앤디 워홀, 구스타프 클림트 등 57명의 화가가 남긴 자화상에서 화가의 목소리와 그들이 남긴 감정을 읽어내며, 이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푸바오, 널 만난 건 기적이야

대한민국 최초의 자연 번식으로 태어난 판다, 푸바오. 슈푸스타를 사랑으로 돌봐 온 강철원 사육사의 따스한 러브레터. 그간의 포토 에세이에서 다 전하지 못했던 자이언트판다의 첫 만남, 바오 가족의 탄생부터 37년간 동물과 교감해온 베테랑 사육사로서의 특별 칼럼까지 모두 담았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