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0년 뒤면 길거리 은행 지점은 사라진다

전자상거래 때문에 문을 닫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미 대부분의 소매업체들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제품을 동시에 판매하고 있다. 이런 추세가 심화되면 오프라인 매장은 일종의 상품 전시실이나 상품 체험의 공간으로 전환될 것이다. 전자상거래 혁명은 이미 시작됐고 그 끝은 아직 오지 않았다.

10년 뒤 도시 중심가 곳곳에 빈 가게가 눈에 띈다. 그리고 ‘전자상거래 때문에 문을 닫습니다.’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 소비자들은 이미 백 년도 넘게 멋들어진 상점의 진열장에 익숙해진 채 살아왔다. 그게 사라진다고? 그럴 가능성도 있다. 이미 대부분의 소매업체들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제품을 동시에 판매하고 있다. 이런 추세가 심화되면 오프라인 매장은 일종의 상품 전시실이나 상품 체험의 공간으로 전환될 것이다. 전자상거래 혁명은 이미 시작됐고 그 끝은 아직 오지 않았다.




인터넷쇼핑

현재 전 세계 70억 명 중 약 20억 명이 인터넷을 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을 한다면 인터넷으로 물건을 살 수도 있다. 인터넷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 중 절반, 즉 10억 명이 인터넷쇼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매년 10~20%씩 성장하는 중이다.

일부 나라에선 인터넷 이용자의 90% 이상이 온라인으로 물건을 구입했다. 이 분야에선 한국이 99%로 세계 1위다. 미국, 영국, 독일, 일본에서도 거의 모든 인터넷 이용자가 인터넷쇼핑을 경험했다. 인기 있는 아이템은 책, 옷, 액세서리, 신발, 비디오, DVD, 게임, 항공권, 전자제품 등이다.

전 세계 100위 안에 드는 소매기업의 인터넷쇼핑 수익은 아직 총수익의 6~7%에 불과하다. 금액으로 따지면 천억 달러 정도다. 월마트의 연매출 4천억 달러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앞으로도 그럴까? 언젠가는 온라인시장이 세계 최대 유통업체로서 월마트의 지위를 넘겨받는 모습을 상상해도 될까? 아마도 그럴 날이 올 것이다.

이미 선진국에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국민은 거의 전부 온라인으로 물건을 구매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자. 인터넷쇼핑은 새로운 구매 방식이며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구매자들이 늘어날수록 신뢰할 만한 댓글이나 구매 후기의 숫자도 늘어 간다. 친구가 이용해 봤는데 괜찮았다면 나에게도 괜찮을 것이다. 더구나 가격은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대개 더 저렴하다. 인터넷에선 가격 비교도 더 빠르고 쉽다.


오프라인 매장의 소멸

길거리에서 볼 수 있는 은행 지점은 앞으로 10년 뒤면 사라질 것이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한 송금이 일상이 될 것이다. 동사무소에 볼 일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만 진짜 살아 있는 사람을 볼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한다.

물리적인 공간의 상점은 종업원이 필요하고 임대료가 발생한다. 온라인 매장에 비해 들어가는 비용이 너무 크다. 온라인 매장은 관리하는 인원이 훨씬 적은 반면 생산성은 더 높을 가능성이 크다. 요즘은 반찬도 인터넷에서 주문해 먹는 세상이다. 결론은 명확하다. 10년 뒤엔 도시마다 비어 있는 1층 점포를 심심찮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백 년 넘게 우리가 익숙하게 봐 온 상점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소매업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에 대한 패러다임을 새롭게 정비하지 않는 한 말이다.


[관련 기사]

-2040년대에 우리는 얼마나 부유해질까?
-20억 중산층 시장이 열린다
-3D프린터, 10년 안에 대부분 가정에서 보유
-핸드메이드(handmade) 시장의 성장



img_book_bot.jpg

르네상스 소사이어티 롤프 옌센,미카 알토넨 공저/박종윤 역/김부종 감수 | 36.5
저자는 14년의 연구 끝에 《르네상스 소사이어티》를 내놓으며 미래 사회의 성장동력은 대중이 아닌 개인에게서 나온다고 설파했다. 수백 년 전 유럽의 르네상스가 신이 주체이던 사회에서 인간이 주체인 사회로의 전진을 의미했다면 지금의 르네상스는 대중이 주체인 사회에서 개인이 주체인 사회로의 전진을 가리킨다는 것이다. 옌센 박사가 그리는 르네상스적 미래 사회는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상상력이 기술, 문화, 산업과 만나 새로운 성장엔진을 창출한다는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아젠다와도 맥을 같이해 더욱 열띤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르네상스 소사이어티

<롤프 옌센>,<미카 알토넨> 공저/<박종윤> 역/<김부종> 감수16,150원(5% + 2%)

‘중진국의 덫’이란 말이 있다. 개도국을 벗어나 선진국의 문턱에 서면 구조적으로 성장률이 둔화된다는 말이다. 잘살게 된다는 건 곧 고성장의 달콤했던 기억을 잊고 저성장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미국, 서유럽, 일본 등 우리보다 앞서간 나라들이 저성장에 빠져 들었고 한국도 그 길을 따라가는 모양새다. 중국..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차가운 위트로 맛보는 삶의 진실

문장가들의 문장가, 김영민 교수의 첫 단문집. 2007년부터 17년간 써 내려간 인생과 세상에 대한 단상을 책으로 엮었다. 예리하지만 따스한 사유, 희망과 절망 사이의 절묘한 통찰이 담긴 문장들은 다사다난한 우리의 삶을 긍정할 위로와 웃음을 선사한다. 김영민식 위트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책.

누구에게나 있을 다채로운 어둠을 찾아서

잘 웃고 잘 참는 것이 선(善)이라고 여겨지는 사회. 평범한 주인공이 여러 사건으로 인해 정서를 조절하는 뇌 시술을 권유받는다. 그렇게 배덕의 자유를 얻으며, 처음으로 해방감을 만끽한다.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조금 덜 도덕적이어도’ 괜찮다는 걸 깨닫게 해줄 용감한 소설.

그림에서 비롯된 예술책, 생각을 사유하는 철학책

일러스트레이터 잉그리드 고돈과 작가 톤 텔레헨의 생각에 대한 아트북. 자유로운 그림과 사유하는 글 사이의 행간은 독자를 생각의 세계로 초대한다. 만든이의 섬세한 작업은 '생각'을 만나는 새로운 경험으로 독자를 이끈다. 책을 펼치는 순간 생각을 멈출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몸도 마음도 건강한 삶

베스트셀러 『채소 과일식』 조승우 한약사의 자기계발 신작. 살아있는 음식 섭취를 통한 몸의 건강 습관과 불안을 넘어 감사하며 평안하게 사는 마음의 건강 습관을 이야기한다. 몸과 마음의 조화로운 삶을 통해 온전한 인생을 보내는 나만의 건강한 인생 습관을 만들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