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람 사는 이야기

당신의 삶은 어떠한가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제 인생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할 수 있는 것이 바로 TV입니다. 관심사, 대화의 주제, 세상을 보는 눈. 이 모든 것이 TV로 일맥상통한다고 말한다면 당신은 동의할 수 있나요?

어느 한순간을 가리키며 그때부터였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어렴풋이 떠오르는 기억으로는 어린 시절, TV앞에서 <세일러문>의 주제가를 부르며 만화에 나오는 주인공을 동경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만화, 어린이 드라마가 TV의 존재 이유이던 저에게 뉴스는 어른들의 전유물이며 저와 평행선의 위치에 놓여있는, 절대 만나지 않을 존재로 여겼죠. 시간 참 빠르다고, 그 꼬마도 어느새 어른이 되어있네요. 저는 늘 성장을 하고 있었으며 단지 ‘본다’라는 행위를 통해 세상 보는 눈이 넓어졌습니다. 그렇게 선택의 폭 또한 넓어졌습니다. 누구나 신데렐라가 되는 드라마의 환상에 푹 빠지기도 했고, 늦은 시간까지 기다려 EPL에서 뛰는 한국선수를 응원하기도 했으며 예능을 보며 모든 고민은 뒤로 한 채 박장대소하기도 합니다. 또한 따분하기만 했으며 일명 ‘아빠가 보는 프로그램’ 이라 여기던 시사프로그램도 즐겨봅니다. 


몇 살이든, 때를 떠올리면 그쯤 인기 있던 드라마 혹은 예능프로그램이 떠오릅니다. 몇가지 예를 들자면 <강호동의 천생연분>, <X맨>, <천국의 계단>, <파리의 연인>, <내 이름은 김삼순>등...그 시대를 풍미하던 유행이 지난 패션과 말들을 통해 추억을 회상할 수 있듯이 우리에게 기억을 위한 매개체가 되기도 합니다. 그 기억을 통해 ‘그 땐 그랬지’라며 꼬리에 꼬리를 물고 옛 기억이 뭉게뭉게 피어오릅니다. 또한 시사프로그램을 통해 배우기도 많이 배웠고 생각도 많이 했으며 그와 함께 세상을 깊이 있게 보려는 노력을 하게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TV를 바보상자라고 표현합니다. 저 또한 이런 표현을 익히 들어왔습니다. 그 말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만큼 시간가는 것도 모른 채 TV앞에서 보낸 시간을 환산한다면 놀라움 혹은 한심함이란 감정이 앞설지도 모를 테니까요. 하지만, 가장 편한 집이라는 공간에서 목이 늘어난 티셔츠를 입고 그 누구에게도 보여주고 싶지 않은 모습으로 제 그대로의 모습을 가장 많이 본 것이 TV입니다. 그 앞에서 울기도 많이 울었고, 배꼽 빠져라 웃기도 많이 웃었습니다. 고개 끄덕이며 공감하기도 했으며, 말도 안 된다며 소리치기도 했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곳의 우리 이야기를 담고 있기에 저는 앞으로도 그 앞에서 많이 웃고 많이 울 예정입니다. 사람냄새 풀풀 풍기는 이 매체와 더욱 친해질 생각입니다. 365일 언제나 우리 곁에서 우리들의 온기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TV. 그 속의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제 추억과 생각들을 당신과 함께 공유하고자 합니다. 친구들과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두고 맞장구치며 끊임없이 이야기하는 시간이 가장 행복합니다. 제 글을 통해 당신에게도 이런 행복이 조금이나마 전달되길 바라며 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신진영

여름보다 겨울이 좋다면서 눈은 싫고 장마를 가장 좋아하는 사람
단순한 것이 최고라면서 머릿속은 온통 복잡한 사람

부족해서 채울 것이 많으니 행복한 사람

오늘의 책

장재현 감독의 K-오컬트

2015년 〈검은 사제들〉, 2019년 〈사바하〉, 2024년 〈파묘〉를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각본집. 장재현 오컬트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보여준다. 디테일이 살아 있는 오리지날 각본은 영화를 문자로 다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며, 독자를 오컬트 세계로 초대한다.

위기의 한국에 던지는 최재천의 일갈

출산율 꼴찌 대한민국, 우리사회는 재생산을 포기했다.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원인은 갈등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지성인 최재천 교수는 오랜 고민 끝에 이 책을 펴냈다. 갈등을 해결할 두 글자로 숙론을 제안한다. 잠시 다툼을 멈추고 함께 앉아 대화를 시작해보자.

어렵지 않아요, 함께 해요 채식 테이블!

비건 인플루언서 정고메의 첫 번째 레시피 책. 한식부터 중식,일식,양식,디저트까지 개성 있는 101가지 비건 레시피와 현실적인 4주 채식 식단 가이드등을 소개했다. 건강 뿐 아니라 맛까지 보장된 비건 메뉴들은 처음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할 말, 제대로 합시다.

할 말을 하면서도 호감을 얻는 사람이 있다. 일과 관계, 어른으로서의 성장을 다뤄온 작가 정문정은 이번 책에서 자기표현을 위한 의사소통 기술을 전한다. 편안함이 기본이 되어야 하는 대화법, 말과 글을 더 나은 곳으로 이끄는 방식을 상세히 담아낸 실전 가이드를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