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엄정화 “영화 <몽타주>에서 모성애 연기, 김상경이 반했대요”

15년 전 딸을 잃은 엄마 역할로 열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정화가 영화 <몽타주>에서 15년 전 딸을 잃은 아픔을 간직한 여자 ‘하경’ 역으로 열연했다. <댄싱퀸>, <베스트셀러>, <해운대> 등 명실공히 대한민국 흥행퀸으로 거듭난 엄정화는 2005년 작 <오로라 공주>에 이어 아이를 잃은 엄마 역에 또 다시 도전했다.




“우선 시나리오가 굉장히 재밌었어요. 극적인 반전과 스릴러와 드라마가 공존하는 점이 매력적이었어요. 특히 완전한 악인이 있는 게 아니라서 더 좋았고요. 장터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데, 김상경 씨가 무척 추운 날씨에 3일 내내 비를 맞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짠했어요. 사고도로 장면도 중요한 씬이었는데, ‘하경’의 감정이 끝까지 가는 장면이라 긴장을 많이 했었어요.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약속했잖아요. 반드시 잡아주겠다고, 분명히 약속했잖아요’에요. <몽타주>를 통해 약속에 대해 생각해보기 됐어요. <몽타주>의 관전 포인트라고 한다면, 범인이 왜 공소시효 5일 전에 나타났는지에 대해 질문하면서 본다면 굉장히 스릴 있는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아요.”

5월 7일, 서울 왕십리CGV에서 <몽타주>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배우들도 처음으로 완성본을 보는 자리라 긴장감이 고조됐다. 정근섭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몽타주>는 15년 전 벌어진 미제 유괴사건의 공소시효가 단 5일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하나뿐인 딸을 잃고 15년 동안 범인을 찾기 위해 경찰 못지 않은 노력을 하는 엄마 ‘하경’과 15년 동안 미제사건에만 매달려 온 형사 ‘청호’, 유괴사건으로 눈 앞에서 손녀를 잃은 ‘한철’을 중심으로 영화는 전개된다. 엄정화는 ‘하경’ 역을 맡아 2005년 작 <오로라 공주>에 이어 아이를 잃은 엄마 역에 또 다시 도전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엄정화는 “전작에 비슷한 감정들을 접해본 적이 있었기 때문에 응어리들이 남아 있었던 것 같다. <오로라 공주>에서 경험한 모성애 연기가 이번 <몽타주>에서 감정을 찾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형사 ‘청호’ 역으로 엄정화와 함께 호흡을 맞춘 김상경은 “엄정화 선배와 연기 호흡을 처음 맞춰봤는데 오늘 영화를 보니 연기력이 정말 대단하다. 올해 연기상은 단연코 엄정화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엄정화는 “김상경 씨와의 호흡이 무척 좋았다. 동생인데도 무척 의지가 되고 오히려 내가 어리광을 부리기도 했다. 좀 더 같이 붙는 장면이 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을 만큼 다시 한 번 작업해보고 싶은 배우”라고 말했다. <몽타주>의 메가폰을 잡은 정근섭 감독은 “엄정화 씨가 분명 전작과 다른 결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함께 그 점을 찾아보자고 제안하고 꾸준히 설득했는데, 결국 내 예상을 뛰어 넘는 새로운 캐릭터와 연기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반전, 또 반전을 담고 있는 <몽타주>는 15년 전 미제사건의 진실과 사건의 진범을 찾아내는 결정적 순간을 그린 작품. 엄정화, 김상경 외에도 송영창, 조희봉, 정해균, 박철민, 기주봉 등이 열연했으며 오는 5월 16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6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