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준상 “생사 오갔던 <전설의 주먹> 촬영, 지금도 아찔”

강우석 감독 ‘유준상 부상 당하고 나서 격투기 장면 찍기 싫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배우 유준상이 강우석 감독의 연출작 <전설의 주먹>에서 카리스마 강했던 학창시절을 뒤로하고 현실에 찌든 대기업 부장 ‘이상훈’역을 맡았다. 3월 8일에 열린 제작보고회에 유준상은 “격투신을 찍다가 십자인대가 끊어졌다. 이게 마지막인가 싶을 정도였다”고 촬영 후기를 밝혔다.



“촬영하다 저도 모르게 쓰러졌는데, 온 몸이 차가워지고 호흡이 가빠지면서 이게 마지막인가라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정두홍 무술감독님의 손을 잡고, 우리 아이한테 자랑스러운 아빠였다고 전해달라는 말도 했으니까요. 나중에 정신을 차리고 감독님의 얼굴을 다시 보는데 민망해서 혼났어요. <전설의 주먹>은 정말 파이터 같은 느낌으로 훈련했고 몸도 만들었어요. 정말 힘들게 찍은 만큼 평생 못 잊을 작품이에요. 정신과 육체를 다 바친 영화니까 천만 관객을 기대합니다.”

강우석 감독의 19번째 작품 <전설의 주먹>은 과거 학교를 평정했던 전설의 파이터들이 성인이 되어 리얼TV쇼에 출연, 다시 한번 전설의 주먹을 가리는 휴먼 액션 영화다. 유준상은 과거 학창시절과는 달리 출세를 위해 자존심을 내팽개친 대기업 부장 ‘이상훈’ 역을 맡았다. 이상훈은 일진의 과거를 잊고 성공한 샐러리맨이 됐지만 원치 않은 방송 출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잊고 지냈던 파이터의 본능과 승부욕이 되살아나며 혼신의 승부를 펼치는 캐릭터. 촬영 중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은 유준상은 병원에 실려가는 4시간 동안 깨어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을 겪기도 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강우석 감독은 “유준상이 깨어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안심했는지 모른다. 영화는 참 즐겁고 경쾌했지만 배우들의 부상으로 마음이 무척 힘들었다”고 밝혔다.

복싱 챔피언을 꿈꿨지만 국수집 주인이 된 임덕규(황정민), 카리스마 강했던 학창시절을 뒤로 하고 대기업 부장이 된 이상훈(유준상), 삼류건달이 되어버린 신재석(윤제문)의 파이트 쇼가 펼쳐지는 <전설의 주먹>은 오는 4월 11일, 관객들을 찾아온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더워 죽는 참혹한 현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더워 죽겠다'는 과장된 표현을 써본 적이 있을 테다. 이제는 과장이 아니다. 진짜 더위로 죽는 사람이 생긴다. 점점 더 더워지고, 더 많은 삶이 죽음에 내몰린다. 책에서 보여주는 장면은 섬뜻하지만, 외면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구인 필독서.

『고 녀석 맛있겠다』 20년 후 이야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출간 20주년 기념작으로 초보 아빠였던 티라노사우루스와 아기 공룡 '맛있겠다'의 따뜻하고 가슴 뭉클했던 만남과 작별 이후 20년 만의 다시 만난 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읽고 나면 눈물이 핑 도는 그들의 두 번째 만남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만나보자.

당신을 위한 맛나고 맛나는 이야기

2024 런던도서전에서 『연남동 빙굴빙굴 빨래방』으로 주목받은 김지윤 작가의 신작. 혜화동의 작은 가게 ‘맛나 도시락’에서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을 반찬 삼아 뜨끈뜨끈한 밥심을 닮은 이야기를 담았다. 오늘 하루 지친 일상을 보냈다면, ‘진짜 어른’ 정금남 여사의 든든한 한 끼를 드셔 보시길.

어느 단타 천재의 매매 원칙

100만 원으로 참가한 실전투자대회에서 1,187%의 수익률로 화려하게 등장한 대학생 트레이더 만쥬의 투자 비법을 들려준다. 주식에 입문해 전업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의 투자 이야기를 통해 승률을 높이고 수익을 내는 매매의 기준과 원칙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