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윤석 “오연수와 멜로 작품 하고 싶어요” - <남쪽으로 튀어>

<남쪽으로 튀어> 각본 작업 참여한 ‘천만 배우’ 김윤석 오랜만에 카타르시스를 느낀 작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쿠다 히데오의 소설 『남쪽으로 튀어』를 원작으로 한 동명영화 <남쪽으로 튀어>가 2월 7일 개봉한다. <도둑들>로 천만 배우 반열에 오른 김윤석은 배우 인생 최초로 각본 작업에 도전했다.




김윤석은 임순례 감독의 신작 <남쪽으로 튀어>에서 못마땅한 건 하지 않은 진정한 이 시대의 갑 ‘최해갑’ 역을 맡았다. 최해갑은 정부가 언제부터 국민들을 걱정했냐고 묻고, 월드컵, 올림픽 등 4년에 한번씩 불붙는 얄팍한 애국심에 거침없이 일침을 날리는 마성의 남자. 김윤석은 1월 8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남쪽으로 튀어> 제작보고회에서 “출연 제의가 오기 전에 『남쪽으로 튀어』를 읽었는데 무척 흥미로웠다. 판타지, 성인 동화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최해갑이란 인물은 신념이 투철한 만큼 여유롭고 넉넉한 캐릭터에요. 뒤끝이 없죠. 저는 평소 소심하고 예민한 성격인데,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최해갑 역을 맡아 카타르시스를 느꼈습니다. 섬 촬영이 엄청 힘들긴 했지만, 배우 오연수 씨와 호흡을 맞춘 것도 굉장히 기억에 남고요. 사실 영화 촬영 중에 오연수 씨가 출연한 드라마 <달콤한 인생>을 보게 됐는데, 매력적이더라고요. 나중에 멜로 작품을 함께하고 싶어요.”

임순례 감독이 <남쪽으로 튀어> 작업을 결정한 후, ‘최해갑’에 어울리는 배우로 가장 먼저 점 찍었던 김윤석. 감독들의 워너비 배우인 만큼, 그의 연기는 탁월했다. 언제 어디서든 ‘돌직구’를 날리는 최해갑으로 분한 김윤석의 색다른 모습, 2월 7일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eumji01@naver.com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