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시를 쓰는 판화가 이철수

1980년대에는 민중미술로, 이제는 자연과 선(禪)을 소재로 한 판화로 도시인을 위로하는 판화가 이철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자연이 안겨주는 감동과 시골집에서 느끼는 부부지정, 농사의 고단함을 간결한 칼자국으로 펼쳐내는 그를 만났습니다.

1980년대에는 민중미술로 이름을 날렸고, 이제는 자연과 선(禪)을 소재로 한 판화로 도시인을 위로하는 판화가 이철수. 자연이 안겨주는 감동과 시골집에서 느끼는 부부지정, 농사의 고단함을 간결한 칼자국으로 펼쳐내는 그를 만났습니다. 얼마전 판화 모음집 『작은 선물』로 독자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안겨주는 판화가 이철수를 만나보십시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희

독서교육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이철수의 '작은 선물'

<이철수> 저22,500원(10% + 5%)

목판화가 이철수가 그의 근작(2000-2002년)을 묶어 판화집을 냈다. 2000년에 전시회(학고재 초대전)를 계기로 만든 『이렇게 좋은 날』을 낸 지 4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집이다. 그동안 이철수의 판화들은 달력, 엽서 등과 같은 생활 소품을 통하여 다양한 방식으로 사람들의 일상적 삶 속에 들어가 뭇 애호가들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박노해 시인의 첫 자전 에세이

좋은 어른은 어떤 유년시절을 보냈을까? 어두운 시대를 밝힌 박노해 시인의 소년시절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가 출간됐다. 지금의 박노해 시인을 만들어 준 남도의 작은 마을 동강에서의 추억과 유소년 “평이”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33편의 산문과 연필그림으로 담았다.

도도새 그림 속 숨겨져 있던 화가의 삶

도도새 화가, 김선우의 첫 에세이. 지금은 멸종된 도도새를 소재로 현대인의 꿈, 자유 등을 10여 년 동안 표현해 온 김선우. 이번에는 무명 시절에서부터 ‘MZ 세대에게 인기 높은 작가’로 꼽히기까지 펼쳐 온 노력, 예술에 관한 간절함, 여행 등을 글로 펼쳐 보인다.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계산기는 물론 AI가 거의 모든 질문에 답하는 세상에서 왜 수학을 배워야 할까? 질문 안에 답이 있다. 수학의 본질은 복잡한 문제를 쉽게 해결하는 것이다. 미래 예측부터 OTT의 추천 알고리즘까지, 모든 곳에 수학은 존재하고 핵심 원리로 작동한다. 급변하는 세상, 수학은 언제나 올바른 도구다.

기회가 오고 있다!

2009년 최초의 비트코인 채굴 후 4년 주기로 도래한 반감기가 다시 돌아오고 있다. 과거 세 차례의 반감기를 거치며 상승했던 가격은 곧 도래할 4차 반감기를 맞아 어떤 움직임을 보일 것인가? 비트코인 사이클의 비밀을 밝혀내고 성공적인 투자를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