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월 4주 채널예스 선정 신간

『고층 입원실의 갱스터 할머니』, 『수빈이가 되고 싶어』, 『도시를 만드는 기술 이야기』, 『경쟁 교육은 야만이다』, 『취할 준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 에디터가 장바구니에 담은 신간 목록. (2024.03.25)


이번주 어떤 책이 나왔나 궁금하다면?
매주 월요일, 채널예스가 선정한 신간을 소개합니다.



『고층 입원실의 갱스터 할머니』 (에세이)

양유진 저 | 21세기북스

100만 크리에이터 ‘빵먹다살찐떡’ 양유진은 기발한 콘텐츠로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한다. 그런 그가 처음으로 ‘루푸스’ 투병 사실을 고백하며 밝고 다정한 웃음 뒤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10년 동안 난치병 환자로 살면서 고비를 마주할 때마다 그를 일으켜 세운 주변인들의 사랑과 응원을 꾹꾹 눌러 담아 독자들에게도 위로를 건넨다.




『수빈이가 되고 싶어』 (청소년)

청예 저 | 안전가옥

‘여자의 적은 여자?’ 두 아역 배우를 주인공으로 원하는 것을 가진 다른 사람을 향한 복잡한 마음을 진솔하게 드러내는 청소년 소설 『수빈이가 되고 싶어』는 미워하고 동경하고 이해하고 맞서는 10대 소녀들의 감정을 전면으로 내세우며 여성의 질투에 대한 편견을 벗겨낸다.




『도시를 만드는 기술 이야기』 (자연과학)

그레이디 힐하우스 저/윤신영 역 | 한빛미디어

스마트폰, 수도, 대중교통, 다리, 터널… 일상에서 마주하는 인프라는 몇 가지일까? 『도시를 만드는 기술 이야기』는 우리 삶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있는 도시 인프라가 어떤 구성, 요소로 각자의 역할과 기능을 하는지 설명한다. 당연하게 사용하던 것들의 의미를 깊게 알게 된다면, 일상이 여행처럼 변할지도 모르겠다.




『경쟁 교육은 야만이다』 (사회 정치)

김누리 저 | 해냄

경쟁, 능력주의, 공정. 극단적 경쟁으로 내몰린 학벌 계급사회에서 교실은 전쟁터가 되어버렸다. 학습 노동에 지친 학생과 교권 침해에 시달리는 교사들, 열등감과 불안감에 시달리는 대한민국. 독일유럽연구센터 소장 김누리 교수가 한국 교육의 현주소와 해법을 찾아간다.




『취할 준비』 (가정 살림)

박준하 저 | 위즈덤하우스

지금 젊은 세대는 어느 세대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술을 경험한다. 누구보다 술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요즘 사람들 덕분에 우리술의 위상도 전과는 달라졌다. 술이 만들어지는 과정부터 우리술 여행지, 술 상식까지. <농민신문> 기자로 일하며 술을 공부하고, 빚고 마신 저자가 말해주는 전통술의 모든 것.



추천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