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힘 빼기의 기술 : 르세라핌 'Perfect Night'

르세라핌 'Perfect Nigh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르세라핌의 ‘Perfect Night’이 발매 한 달 만에 주간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흥미로운 건 이 노래가 데뷔 후 지금까지 르세라핌이 집중해 보여준 결과물과는 전혀 다른 접근 방식을 취한 곡이라는 점이다.

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의 ‘Perfect Night’이 발매 한 달 만에 주간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1위를 차지한 곳은 음악 사이트 멜론. 10월 27일 공개된 노래는 같은 차트에 74위로 처음 진입한 뒤 22위와 4위로 매주 순위를 높여 갔다. 주간 차트 1위는 지난 11월 19일 실시간 순위인 ‘톱 100’에서 첫 1위에 오른 뒤 거둔 성과다. 벅스나 지니뮤직 같은 타 음악 사이트에서도 5위권 내의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전곡을 영어로 가창하는 노래에 여전히 박한 국내 차트 반응을 생각하면 꽤 드문 인기다. 해외 반응도 좋다. ‘Perfect Night’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12월 2일 자 최신 글로벌 차트에서 9위를 기록하며 팀의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고, 세계 최대의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는 누적 재생 수 5,000만회를 넘겼다. 지금까지 르세라핌이 발매한 곡들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세다.

흥미로운 건 이 노래가 데뷔 후 지금까지 르세라핌이 집중해 보여준 결과물과는 전혀 다른 접근 방식을 취한 곡이라는 점이다. 사실 르세라핌은 그 언제보다 주체성이 강조된 일명 4세대 여성 그룹 가운데에서도 가장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는 팀으로 잘 알려져 있다. ‘나는 두렵지 않다(I'M FEARLESS)’는 영어 문장을 애너그램(문자를 재배열해 다른 뜻을 가진 단어로 바꾸는 행위)으로 바꾼 팀 이름 유래와 나의 세상을 흔들고 꺾으려는 모든 것에 도전하겠다는, 지금까지 발표한 모든 타이틀곡에 담긴 굳은 의지가 대표적이다. 음악과 메시지가 워낙 강하다 보니 퍼포먼스도 자연스레 그를 따랐다. 지난해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보여준 르세라핌의 묵직한 퍼포먼스는 그대로 팀을 대표하는 캐릭터가 되었고, 올해 발표한 정규 앨범 수록곡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의 인기까지 견인했다. 여성 그룹은 물론 케이팝 전체로 시선을 넓혀봐도 쉽게 소화하기 어려운 어둡고 숨 가쁜 저지 클럽 리듬에 맞춰 이 정도는 일도 아니라는 듯 춤추는 멤버들의 눈에는 언제나 형형한 빛이 맴돌았다.

그 빛은 ‘Perfect Night’에 이르러 거리를 가득 채운 연말 일루미네이션으로 모습을 바꿨다. ‘우리가 함께라면 이보다 완벽한 밤은 없다’며 노래하는 ‘Perfect Night’은 모난 데 하나 없이 꿈처럼 흘러가는 달콤한 팝 트랙이다. 낭만적인 기타 연주와 뭉근하게 울리는 투 스텝 비트는 포근하게 울리는 멤버들의 목소리와 함께 지금 이 밤이 달빛을 따라 어디까지고 흘러갈 것 같은 착각마저 들게 한다. 손끝까지 온통 힘을 뺀 하나같이 느긋한 이 무드는 성큼 찾아온 연말 분위기에 맞춰 더 많은 귀를 불러들이는 중이다. 얼마 전 캐럴 ‘징글벨’과 매시업 한 한층 신나는 ‘홀리데이 리믹스’ 버전까지 따로 발매한 걸 보면, 모르긴 몰라도 노래를 만든 사람들도 이 노래의 연말 무드에 꽤 진심이구나 싶다.

힘주기에 특화된 그룹이 힘 빼기까지 능숙한 건 좀 반칙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사실 이건 르세라핌에 갑작스러운 선택은 아니다. 이들은 데뷔작부터 지금까지 발표한 모든 앨범에 자신들만의 힘 빼기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팝을 노래해 왔다. 첫 앨범 [FEARLESS]에는 훵키한 베이스와 몽환적인 신시사이저 연주가 매력적인 ‘Blue Flame’이, [ANTIFRAGILE]에는 90년대 여성 R&B 보컬 그룹 풍 느낌 물씬한 ‘Impurities’와 용기 내 드러낸 맨얼굴 같은 솔직하고 풋풋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Good Parts’가 있었다. ‘Perfect Night’는 어쩌면 앞서 언급한 노래를 통해 견고한 틈새로 조금씩 그러나 꾸준히 팝적 보드라움을 드러내던 멤버들이 모여 이제야 여는 기분 좋은 연말 자축 파티 같은 곡일지도 모르겠다. 아, 연말까지 이곳저곳에서 꾸준히 울려 퍼질 이 노래가 유명 슈팅 게임 ‘오버워치 2’와의 협업이라는 사실은 비밀로 해두자. 특별한 이유는 없다. 어쩐지 비밀로 해야만 할 것 같다는 기분이 드는 게 나뿐만은 아닐 거라 믿는다.


쏘스뮤직 제공


*제목은 김하나 작가의 에세이 ‘힘 빼기의 기술’ 제목을 참고했습니다.


추천 기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평론가.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케이팝부터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쓰고 이야기한다. <시사IN>, <씨네21>, 등 각종 온·오프라인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KBS, TBS, EBS, 네이버 NOW 등의 미디어에서 음악과 문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한다. 네이버 온스테이지와 EBS 스페이스공감 기획위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TBS FM 포크음악 전문방송 <함춘호의 포크송> 메인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한마디로 음악 좋아하고요, 시키는 일 다 합니다.

오늘의 책

아직도 플라톤을 안 읽으셨다면

플라톤은 인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서양 철학은 플라톤에 대한 각주라고 평한 화이트헤드. 우리가 플라톤을 읽어야 하는 이유다. 아직 그의 사유를 접하지 않았다면 고전을 명쾌하게 해설해주는 장재형 저자가 쓴 『플라톤의 인생 수업』을 펼치자. 삶이 즐거워진다.

시의 말이 함께하는 ‘한국 시의 모험’ 속으로

1978년 황동규의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를 시작으로 46년간 한국 현대 시의 고유명사로 자리매김한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번 600호는 501부터 599호의 시집 뒤표지 글에 쓰이는 ‘시의 말’을 엮어 문지 시인선의 고유성과 시가 써 내려간 미지의 시간을 제안한다.

대나무 숲은 사라졌지만 마음에 남은 것은

햇빛초 아이들의 익명 SNS ‘대나무 숲’이 사라지고 평화로운 2학기의 어느 날. 유나의 아이돌 굿즈가 연달아 훼손된 채 발견되고,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소문과 의심 속 학교는 다시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온,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소문 속 세 아이의 진실 찾기가 지금 펼쳐진다.

성공을 이끄는 선택 기술

정보기관의 비밀 요원으로 활동하며 최선의 의사결정법을 고민해 온 저자가 연구하고 찾아낸 명확한 사고법을 담았다. 최고의 결정을 방해하는 4가지 장애물을 제거하고 현명한 선택으로 이끄는 방법을 알려준다. 매일 더 나은 결정을 위해 나를 바꿀 최고의 전략을 만나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