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더뮤지컬>, 대학로서 '더뮤지컬 가족사진관: 케미를 찍어줘!' 포토 이벤트 실시

가정의 달 특집 화보 담은 <더뮤지컬> 5월 호 발행 기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뮤지컬 전문 잡지 <더뮤지컬>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5일부터 8일까지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더뮤지컬 가족사진관: 케미를 찍어줘!' 포토 이벤트를 열고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한다. (2022.05.04)

가정의 달 기념 포토 이벤트 '더뮤지컬 가족사진관: 케미를 찍어줘!'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가 발행하는 국내 유일의 뮤지컬 전문 잡지 <더뮤지컬>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5일부터 8일까지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더뮤지컬 가족사진관: 케미를 찍어줘!' 포토 이벤트를 열고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한다.

먼저 사랑하는 사람과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월 이벤트'가 진행된다. <더뮤지컬> 잡지 표지처럼 꾸며진 포토월에서 가족 · 우정 · 사랑을 테마로 한 뮤지컬 <난쟁이들>, <넥스트 투 노멀>,  <마틸다>, <빈센트 반 고흐>, <빌리 엘리어트>, <키다리 아저씨> 주인공들의 의상을 입고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사진 촬영 후 '#더뮤지컬', '#더뮤가족사진관'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공연 초대권을 증정한다.

즉석에서 풍성한 경품과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행운의 뽑기 이벤트'도 만나볼 수 있다. 1등과 2등 당첨자 총 1,000명에게 포토매틱 무료 촬영권과 포춘쿠키를 증정하며 그중 1등 당첨자 150명에게는 <더뮤지컬> MD를 추가 증정한다. 3등에 당첨된 1,000명에게는 가족 · 우정 · 사랑 테마 뮤지컬 6편의 대표 가사가 담긴 포춘쿠키를 선물하며, <더뮤지컬> 유튜브 채널 구독 인증 후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모처럼 오프라인 공간에서 독자들과 만나는 '더뮤지컬 가족사진관: 케미를 찍어줘!' 이벤트는 오는 5월 5일부터 5월 8일까지 나흘간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낮 1시부터 저녁 8시까지 운영된다.

한편 지난 1일 발행된 <더뮤지컬> 5월 호 표지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사진관'을 테마로 꾸며졌다. 뮤지컬계 대표 부부 김선영·김우형 가족, 배우 조형균과 그의 세 마리 반려견, 하우스메이트로 살고 있는 배우 송상훈과 손유동 등 특별한 가족 다섯 팀이 화보에 참여했다. 예스24를 비롯한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정가 1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더뮤지컬 THE MUSICAL (월간) : 5월 [2022]
더뮤지컬 THE MUSICAL (월간) : 5월 [2022]
편집부 저
더뮤지컬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20세기 가장 위대한 시인의 대표작

짐 자무시의 영화 〈패터슨〉이 오마주한 시집. 황유원 시인의 번역으로 국내 첫 완역 출간되었다. 미국 20세기 현대문학에 큰 획을 그은 비트 세대 문학 선구자,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스의 스타일을 최대한 살려 번역되었다. 도시 패터슨의 역사를 토대로 한, 폭포를 닮은 대서사시.

본격적인 투자 필독서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경제/재테크 최상위 채널의 투자 자료를 책으로 엮었다. 5명의 치과 전문의로 구성된 트레이딩 팀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최신 기술적 분석 자료까지 폭넓게 다룬다. 차트를 모르는 초보부터 중상급 투자자 모두 만족할 기술적 분석의 바이블을 만나보자.

타인과 만나는 황홀한 순간

『보보스』, 『두 번째 산』 데이비드 브룩스 신간. 날카로운 시선과 따뜻한 심장으로 세계와 인간을 꿰뚫어본 데이비드 브룩스가 이번에 시선을 모은 주제는 '관계'다. 타인이라는 미지의 세계와 만나는 순간을 황홀하게 그려냈다. 고립의 시대가 잃어버린 미덕을 되찾아줄 역작.

시는 왜 자꾸 태어나는가

등단 20주년을 맞이한 박연준 시인의 신작 시집. 돌멩이, 새 등 작은 존재를 오래 바라보고, 그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는 시선으로 가득하다. 시인의 불협화음에 맞춰 시를 소리 내어 따라 읽어보자. 죽음과 생,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를 기다린 또 하나의 시가 탄생하고 있을 테니.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