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건강한 한가위 응원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 진행

‘추석엔 보너스’ 이벤트 페이지 열고 10월 4일까지 상품권, YES 포인트 등 증정 / 예스24 모바일 앱에서도 게임 이벤트 통해 YES 포인트 제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 www.yes24.com)가 민족 대명절 추석 한가위를 맞아 고객들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2020.09.29)


예스24는 9월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6일간 ‘추석엔 보너스’ 이벤트 페이지를 열고 다채로운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가위바위보 게임에 참여하면 승패와 관계없이 본인 인증 ID 당 1천원 상품권을 1회 증정하고, 해당 기간 내에 YES포인트 증정 이벤트에 응모하면 YES포인트 1,000원을 추첨으로 100명에게 증정한다. 

이와 함께, 공연 상품 5만원 이상 결제 시 사용 가능한 공연 예매 할인 쿠폰 5천원권과 시프트캐시 충전 시 10% 할인이 가능한 웹소설/코믹 할인 쿠폰을 함께 지급한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매일 오전 9시에 3만명 회원 대상 1천원 상품권을 증정하고, 시프트북스 페이지에서는 연휴 기간 동안 작품을 응원한 모든 고객에게 100P를 제공, 중고매장에서는 100% 당첨되는 뽑기 이벤트를 운영하는 등 예스24 전 방위에서 다채로운 이벤트가 전개된다. 

이 밖에도 예스24 모바일 앱에서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룰렛 돌리기 게임 이벤트를 진행하고, 추첨을 통해 최대 200P의 YES포인트를 아이디 당 1일 1회 지급한다. YES24 도서앱으로 접속한 본인 인증 회원에 한해 참여 가능하며, 받은 YES포인트는 계정으로 즉시 자동 적립된다.

예스24는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소박하게 추석 연휴를 보낼 많은 고객들에게 색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풍성한 혜택이 가득한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했다”“예스24가 마련한 추석 이벤트와 함께 건강한 연휴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석 기획전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스24 ‘추석엔 보너스’ 이벤트 페이지

//www.yes24.com/campaign/00_Corp/2020/0911Weekend.aspx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