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혜진 “독서를 통해, 나를 다시 발견한다”

소설가 김혜진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는 단순히 한 권의 책을 읽는 것을 넘어서, 나 자신의 모르는 부분들을 발견해 나가는 과정입니다.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에게 주는 영향력은 강력해요. (2020.02.26)

1.jpg

 


김혜진 소설가는 201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치킨 런」이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3년 장편 소설 「중앙역」으로 제5회 중앙장편문학상을, 2018년 장편 소설 『딸에 대하여』 로 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 작품으로는 소설집 『어비』 , 장편 소설 『중앙역』 , 『딸에 대하여』 등이 있다. 최근작 『9번의 일』 을 통해서는, 평온한 삶의 근간을 갉아가는 ‘일’의 실체를 집요하게 들여다보았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제가 초등학교 입학할 무렵에 동네에 처음으로 큰 도서관이 들어왔어요. 5층짜리 건물이었는데  당시 저에겐 그곳이 커다란 놀이터처럼 느껴졌습니다. 그곳엔 책도 있지만, 영화를 볼 수 있는 시청각실도 있고, 군것질을 할 수 있는 식당도 있고, 도서관 주변에 큰 공원도 있었으니까요. 친구들과 어울려서 자주 도서관을 오가다 보니 책을 친근하게 느끼게 된 것 같고, 다양한 책을 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독서는 단순히 한 권의 책을 읽는 것을 넘어서, 나 자신의 모르는 부분들을 발견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에게 줄 수 있는 영향력이라는 것이 생각보다 훨씬 깊고 길고 강력하다는 생각을 하고요. 그래서 독서에는 즐거움과 괴로움 모두 있는 셈이고, 그러므로 지속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요즘엔 도시에 관심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지금 살고 있는 서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 이곳이 너무 급격하게 바뀌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지금은 『도시의 건축』 이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최근작 『9번의 일』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9번의 일』은 일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이고, 또 일 자체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독자분들도 다양한 분야에서 각자의 일을 충실히 하고 계시겠지만, 일이 삶 전체가 되지 않도록 거리 조절을 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명사의 추천

 

 

 

땅의 혜택
크누트 함순 저 / 안미란 역 | 문학동네

땅을 일구고 가정을 꾸리며 살아가는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 읽다 보면 그 심플한 서사 안에 한 문장으로는 요약할 수 없는 인간과 세계, 문명에 대한 고민과 통찰이 느껴진다.

 

 

 

 

 

 

아침 그리고 저녁
욘 포세 저 / 박경희 역 | 문학동네

한 사람의 삶을 하루로 압축한다면 아침과 저녁 그 사이를 채우는 것은 무엇일까. 욘 포세가 들려주는 답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지만 우리가 자주 잊게 되는 작고 사소한 것들이어서 감동적이다.

 

 

 

 

 

 

대머리 여가수
외젠 이오네스코 저 / 오세곤 역 | 민음사

어떻게 이처럼 부조리한 상황을 이토록 자연스럽게 그려낼 수 있을까. 책에 빠져드는 건 한순간이지만 씁쓸한 여운은 오래 남는다.


 

 

 

 

 

 

물 위에 씌어진
최승자 저 | 천년의 시작

짧은 시 한 편 속에 무엇이 얼마만큼 담길 수 있을까. 최승자의 시는 늘 예상을 뛰어넘는 지점에서 시작하고 끝이 나며 그것이 늘 큰 울림을 준다.


 

 

 

 

 

 

 

맹신자들
에릭 호퍼 저 / 이민아 역 | 궁리출판

평생 부두 노동자로 일하며 조그마한 메모지에 자신의 생각을 기록했던 한 철학자의 모습을 떠올리면, 호퍼가 쓴 문장 하나하나가 더 생생하게 다가온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예스24에서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오늘의 책

2023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화제작

어느 골목에 위치한 공중전화. 그곳엔 다른 이름이 있다. 바로 죽은 사람의 마음을 탐구하는 “심리부검센터”. 간절히 듣고 싶었던 사람의 마지막 마음을 들을 수 있는 전화부스에서 크고 작은 기적들이 일어난다. 막다른 선택을 한 이들과 남겨진 이들을 모두 위로하는 따뜻한 소설.

인물 중심의 차원이 다른 한국사

연산군은 왜 폭군이 되었을까? 이광수는 어떻게 친일파가 되었을까? 역사 속 문제적 인물을 중심으로 꿰뚫어 본 한국사. 크리에이터의 친절한 설명, 역사학자의 깊이 있는 시선, 프로파일러의 심리 분석, 정치 평론가의 시대적 배경에 대한 설명은 독자를 격이 다른 한국사의 세계로 초대한다.

AI 판결보다 인간 판사가 필요한 이유

국민 정서와 괴리된 판결이 나올 때마다 AI 판결 도입이 시급하다는 댓글을 볼 수 있다. 10년간 판사로 재직해온 손호영 저자가 쓴 이 책은 그럼에도 인간 판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웅변한다. 판결문에 담긴 언어를 분석하면서 인간과 법의 관계를 사색했다.

이제껏 없던 용돈 교육 바이블

우리 아이 경제 자립, 용돈 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 10여 년 간 들어온 학부모들의 바람을 담아 만든, 경제 교육 전문가들의 실전에 강한 용돈 관리 책. 언제, 얼마를, 어떻게 줘야 하는지부터 친구 관계에서 지켜야할 머니 에티켓까지. 우리 아이의 미래를 결정할 올바른 용돈 교육, 지금 시작해보자.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